모이자 앱 | | 모바일버전
뉴스 > 사회 > 사회일반
  • 작게
  • 원본
  • 크게

청명절 련휴 사찰·관광지 '인산인해'…성묘객 900만명 넘어

[연변일보] | 발행시간: 2018.04.07일 12:57

청명절 련휴 남경의 중산릉을 찾은 관광객들.

-매년 성묘객 줄고 려행객 늘어

청명절련휴(5∼7일)를 맞아 중국 전역의 사찰과 관광지에 성묘객과 려행객이 인산인해를 이뤘다.

7일, 국가민정부 청명절판공실에 따르면 지난 청명절련휴 이틀간 전국에 공동묘지와 사찰 등 곳을 찾은 성묘객은 900만명을 넘어섰다.

성묘객은 매년 감소하는 추세지만 올해도 전체 성묘객수는 1000만 명을 거뜬히 넘길 것으로 보인다.

성묘객이 줄어드는 것과 달리 청명절련휴를 리용해 려행을 떠나는 관광객은 매년 늘고 있다.

조상의 넋을 기리면서 려행도 할수 있는 전국 유명 사찰 등 곳에는 하루 평균 입장객이 수만명을 기록할 정도로 붐볐다.

사천성내 74개 관광지에는 지난 6일 하루에만 100만여명의 려행객이 몰렸고 남경의 유명 관광지인 중산릉(中山陵)에도 수만명의 입장객이 찾았다.

국가관광국은 공식 통계를 집계하지 않았지만 청명절련휴 려행객은 수천만명에 달할 것으로 려행 업계는 예측했다.

가장 인기있는 려행지는 상해, 북경, 곤명, 서안 등 곳이 꼽혔다.

려행업계의 관계자는 "중국에서는 점차 청명절을 조상의 묘를 돌보는 날이 아니라 려행을 가는 휴가로 여기는 사람들이 늘고 있다"면서 "로동절이나 단오처럼 매년 려행객이 늘고 해외려행을 가는 관광객들도 점차 늘어나고 있다"고 말했다.

연변일보넷 편집부 편집

뉴스조회 이용자 (연령)비율 표시 값 회원 정보를 정확하게 입력해 주시면 통계에 도움이 됩니다.

남성 100%
10대 0%
20대 0%
30대 100%
40대 0%
50대 0%
60대 0%
70대 0%
여성 0%
10대 0%
20대 0%
30대 0%
40대 0%
50대 0%
60대 0%
70대 0%

- 관련 태그 기사

관심 많은 뉴스

관심 필요 뉴스

모이자114

추천 많은 뉴스

댓글 많은 뉴스

1/3
빈곤층부축 일선에서 활약하는 부부

빈곤층부축 일선에서 활약하는 부부

왕청현인민병원 후근보장중심 부주임이며 왕청현 춘양진 춘양촌 촌주재 제1서기인 조록곤(39세)과 촌주재 사업대 사업일군 양단(37세) 부부는 빈곤해탈 난관공략 사업에서 빈곤층부축 간부로서의 선봉장 역할을 톡톡히 발휘하고 있다. 설련휴가 끝난 11일 아침, 조록곤

올해 이 두 부류의 사람들, 양로금 더 많이 올라

올해 이 두 부류의 사람들, 양로금 더 많이 올라

전국 도시농촌주민기초양로금의 최저표준은 2018년 인당 매달 88원으로 인상되였다. 전국 최저표준이 인상됨에 따라 2019년 여러 지역의 기초양로금도 따라서 오르게 된다. 현재 일부 지방에서 우선 도시농촌주민기초양로금을 인상했는데 이 두 부류의 사람들의 양로금

백성열선 0218

백성열선 0218

4.5톤 화물차량 영업증과 운전수 자격증을 취소했나요? 문: 2019년 1월 1일부터 4.5톤 화물차량의 영업증과 운전수 자격증을 취소했습니까? 답: 연길시교통운수관리소에 따르면 2019년 1월 1일부터 각 지역 교통운수관리부문은 총질량이 4.5톤 이하의 일반 화물차량에

모이자 소개|모이자 모바일|운영원칙|개인정보 보호정책|모이자 연혁|광고안내|제휴안내|제휴사 소개
기사송고: news@moyiza.kr
Copyright © Moyiza.kr 2000~2019 All Rights Reserved.
모바일 뉴스 - 위챗공식계정
광고 차단 기능 끄기
광고 차단 기능을 사용하면 모이자가 정상적으로 작동하지 않습니다.
모이자를 정상적으로 이용하려면 광고 차단 기능을 꺼 두세요.
광고 차단 해지방법을 참조하시거나 서비스 센터에 글을 남겨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