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이자 앱 | | 모바일버전
뉴스 > 사회 > 교육/학술
  • 작게
  • 원본
  • 크게

연변대학 국제 영향력 끊임없이 확대, 외국언어문학학과 핵심

[연변일보] | 발행시간: 2018.04.16일 15:33

‘211프로젝트’ 대학에 이어 일류학과 건설대학으로 선정된 연변대학은 년초에 이미 ‘일류학과 건설대학 건설방안’을 내오고 지금 제반 사업을 힘차게 내밀고 있다.

국가로부터 세계 일류학과 건설학과로 선정된 연변대학의 외국언어문학학과는 박사학위 수여권 1급 학과이며 국가 중점학과, 길림성 중점학과이다. 연변대학이 외국언어문학학과를 선두로 일류학과 건설의 발걸음을 자신감 있게 내디딜 수 있은데는 외국언어문학학과의 기왕의 우세와 특색, 중대한 성과가 큰 힘을 실어주는외에 이로 인해 끊임없이 향상된 국제 영향력을 론하지 않을수 없다.

연변대학은 최근년간 고차원의 국제 학술교류 무대를 힘써 구축했다.

연변대학의 외국언어문학과는 지리적 우세와 국제 학술 영향을 발휘하여 한국, 조선, 일본, 로씨야 등 나라의 관련 대학교, 과학연구기구 및 학술단체들과 고차원, 다 령역의 학술교류를 진행했다. 최근 5년간만 해도 연변대학은 외국언어문학학과를 둘러싸고 ‘한중 문화산업 교류 현황 포럼’, ‘조선민족 리산과 소통 포럼’, ‘남북 언어 규범화 국제 학술회의’ 등 국제학술회의를 35차 진행하고 10여개 나라의 300여명 학자들이 찾아와서 교류 협력했다.

연변대학은 최근년간 광범위한 국제 교류 협력을 펼쳤다.

연변대학 외국언어문학학과는 지역과 학술 우세를 발휘하여 조선, 한국, 일본 등 국외의 대학, 과학연구기구들과 국제협력 연구를 펼쳤다. 최근 5년간 국제 횡적인 대상 14가지 과제를 선정 연구하고 139만원의 경비를 취득했으며 국제적으로 영향력 있는 학술간행물에 97편의 론문을 발표하고 국외에서 24부의 저작을 출판했다. 76명이 초청을 받고 국외의 대학교, 과학연구소에 가 학술교류와 협력을 펼쳤고 30여명의 학자가 연변대학을 방문했다.

연변대학은 최근년간 동북아 국제인재 양성기지로 거듭났다.

연변대학의 외국언어문학학과는 지리적인 문화, 동북아 언어문학문화 연구령역의 우세를 발휘하여 전 세계를 향해 인재양성 플랫폼을 개방하고 ‘인문 조선-한국학 연구생 포럼’ 등 고차원의 연구생 포럼을 주최했다. 최근 5년간 한국, 일본, 조선 등 나라에서 온 류학생 100여명을 양성했는가 하면 단기적으로 중국문화를 배우러 온 류학생이 300명을 넘어서 인재양성의 국제화를 가속화했다.

김일복 기자

뉴스조회 이용자 (연령)비율 표시 값 회원 정보를 정확하게 입력해 주시면 통계에 도움이 됩니다.

남성 74%
10대 0%
20대 4%
30대 43%
40대 26%
50대 0%
60대 0%
70대 0%
여성 26%
10대 4%
20대 0%
30대 13%
40대 4%
50대 0%
60대 4%
70대 0%

- 관련 태그 기사

관심 많은 뉴스

관심 필요 뉴스

모이자114

추천 많은 뉴스

댓글 많은 뉴스

1/3
김정은 맥주, 트럼프 티셔츠…마케팅 '후끈'

김정은 맥주, 트럼프 티셔츠…마케팅 '후끈'

(흑룡강신문=하얼빈) 김정은 조선 국무위원장의 이름을 딴 '김정 에일(Kim Jong Ale)' 맥주, 고깔모자를 쓴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얼굴이 그려진 티셔츠까지. 제2차 조미 정상회담이 목전에 다가오면서 개최지인 베트남 하노이에서는 김정은-트럼프 헤어스타일

황선홍 감독은 스포츠서울과의 단독 인터뷰서 어떤 얘기를 했나?

황선홍 감독은 스포츠서울과의 단독 인터뷰서 어떤 얘기를 했나?

연변FC 사령탑에 새로 선임된 황선홍감독은 지난 21일 스포츠서울과 단독 인터뷰를가졌고 22일 스포츠서울은 “내가 연변FC 선택한 이유는…책임감이 크다"는 제목의기사를 내보냈다. 이하는 기사 원문이다. [황선홍 단독인터뷰①]"내가 연변FC 선택한 이유는…책임감이 크

푸틴, 련일 강경발언…“미국이 원한다면 ‘꾸바 미사일 위기’ 재현”

푸틴, 련일 강경발언…“미국이 원한다면 ‘꾸바 미사일 위기’ 재현”

블라디미르 푸틴 로씨야 대통령은 중거리핵전력조약(INF) 탈퇴를 선언한 미국에 련일 강경한 메시지를 던지고 있다. 21일(현지 시각) 푸틴 대통령은 미국의 조치에 따라 과거 미국과 쏘련이 핵전쟁 직전까지 갔던 ‘꾸바 미사일 위기’가 재현될 수 있다고 경고했다. 로

모이자 소개|모이자 모바일|운영원칙|개인정보 보호정책|모이자 연혁|광고안내|제휴안내|제휴사 소개
기사송고: news@moyiza.kr
Copyright © Moyiza.kr 2000~2019 All Rights Reserved.
모바일 뉴스 - 위챗공식계정
광고 차단 기능 끄기
광고 차단 기능을 사용하면 모이자가 정상적으로 작동하지 않습니다.
모이자를 정상적으로 이용하려면 광고 차단 기능을 꺼 두세요.
광고 차단 해지방법을 참조하시거나 서비스 센터에 글을 남겨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