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이자 앱 | | 모바일버전
뉴스 > 사회 > 사건/사고
  • 작게
  • 원본
  • 크게

억대 차량 긁은 학생에 차주가 요구한 건...

[인터넷료녕신문] | 발행시간: 2018.04.19일 10:06

억대의 고급 차량을 긁은 대학생에게 차주가 요구한 것은 “앞으로 조심하라”는 따뜻한 말 한마디가 전부였다.

17일 북경청년망을 비롯한 중국 주요언론은 최근 중국 광저우에서 발생한 대학생과 렉서스 차량의 접촉 사고 소식을 전했다. 최근 광저우의 한 대학생은 자전거를 타다 실수로 렉서스LX570 차량에 흠집을 냈다. 그는 스스로 차주에게 보상하겠다고 다가갔다.

차주는 학생에게 “얼마를 배상하겠냐?”고 물었고, 학생이 제대로 대답을 못 하자 “10위안(1700원)을 달라”고 했다.

학생이 홍바오(红包:세뱃돈 빨간봉투) 두 개를 꺼내 열었지만, 안에는 5위안(850원)이 전부였다. 차주는 그 모습을 보더니 “됐다, 다음에는 조심하거라”라는 말을 남긴 채 자리를 떠났다.

확인 결과, 차량은 중국에서 140만 위안(2억3800만원)에 판매되는 차량이다.

차주의 통 큰 아량에 감동한 누리꾼들은 “이런 사람이야말로 평생 부자로 살아야 한다”, “진정한 부자란 이런 것”이라며 감탄했다. 하지만 일부는 “학생이 잘못에 대한 책임을 지도록 가르쳐야 한다”, “앞으로 비싼 차에 흠집을 내면 이런 아량을 기대하게 될 것”이라는 반응도 나왔다.

이종실

뉴스조회 이용자 (연령)비율 표시 값 회원 정보를 정확하게 입력해 주시면 통계에 도움이 됩니다.

남성 67%
10대 0%
20대 4%
30대 33%
40대 25%
50대 4%
60대 0%
70대 0%
여성 33%
10대 0%
20대 0%
30대 21%
40대 13%
50대 0%
60대 0%
70대 0%

네티즌 의견

첫 의견을 남겨주세요. 0 / 300 자

- 관련 태그 기사

관심 많은 뉴스

관심 필요 뉴스

모이자114

추천 많은 뉴스

댓글 많은 뉴스

1/3
화룡시 '국제사회사업일'맞아 활동 전개

화룡시 '국제사회사업일'맞아 활동 전개

21일 화룡시아형및사회복무센터는 제13회‘국제사회사업일’을 계기로‘손을 잡고 석양을 붉히며 온정과 온기가 가득한 빈둥지를 만들자’주제일 활동을 전개하였다. 해당 주제활동은 화룡시 민정구, 길림성 지행사회공작복무중심, 아형과사회및사회복무센터 및 문흥사회구

요즘 흥행 요소는 ‘옳바름’륜리적 영화가 인기만점

요즘 흥행 요소는 ‘옳바름’륜리적 영화가 인기만점

'너무 착하고 바르면 매력 없다'는 명제가 요즘은 통하지 않는다. 지난 주 미국 마블 스튜디오의 제작 총괄을 맡은 빅토리아 알론소는 인터뷰에서 "마블 영화에도 이젠 동성애자 수퍼 히어로가 나타날 때가 됐다"면서 "다양성을 향해 달려가지 않으면 성공은 없다"고

《다 좋다》 안방극장서 돌풍

《다 좋다》 안방극장서 돌풍

단골 히트 드라마 제작사가 만든 가족 드라마 《다 좋다》(都挺好)가 안방 극장을 뜨겁게 달구고 있다. 11일, 신경보에 따르면 드라마 《다 좋다》는 지난 3월 1일 첫 방영 이후 인터넷 조회 수가 가파른 상승세를 보이고 있다. 첫 방영 당일 조회수 180만 뷰를 찍은

모이자 소개|모이자 모바일|운영원칙|개인정보 보호정책|모이자 연혁|광고안내|제휴안내|제휴사 소개
기사송고: news@moyiza.kr
Copyright © Moyiza.kr 2000~2019 All Rights Reserved.
모바일 뉴스 - 위챗공식계정
광고 차단 기능 끄기
광고 차단 기능을 사용하면 모이자가 정상적으로 작동하지 않습니다.
모이자를 정상적으로 이용하려면 광고 차단 기능을 꺼 두세요.
광고 차단 해지방법을 참조하시거나 서비스 센터에 글을 남겨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