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이자 앱 | | 모바일버전
뉴스 > 사회 > 사회일반
  • 작게
  • 원본
  • 크게

연길시, 중국 변경관광 10대 목적지 7위에

[연변일보] | 발행시간: 2018.05.08일 07:17

연길시가 중국 말벌집(马蜂窝)관광넷이 일전에 발표한 ‘전국 10대 인기 변경목적지’에서 7위로 평가됐다.

말벌집 관광넷은 우리 나라에서 앞서 나간 자유관광봉사 플랫폼으로서 현재 국내외 많은 관광객들의 사랑을 받고 있다. 이번 평가는 각종 관광상품의 판매량 및 네티즌들의 검색, 댓글, 관광후기 등을 토대로 한 빅데이터 자료에 말벌집 관광연구쎈터의 전문 분석을 결부시켜 전국에서 가장 핫한 변경관광 목적지 순위를 내왔다.

연길시는 변경관광을 발전시킬 수 있는 천혜의 조건을 갖고 있는데 주변에 12개 대외 통상구가 자리잡고 있다. 연길조양천국제공항은 근년에 북경, 청도, 연태, 대련 등 국내 도시와 한국 서울, 일본 오사까 등 주변 국가를 오갈 수 있는 국내, 국제 항로를 개통했으며 조선 평양, 한국의 제주도와 부산, 로씨야의 울라지보스또크 등 지역에 이르는 관광전세기를 개통했다. 바다길도 넓어져 로씨야와 조선의 항구를 통해 한국, 일본에 이르는 해륙련합운수통로를 개척했다. 철도, 고속도로도 이미 주내 곳곳을 이어놓아 교통수요를 충족시키고 있다. 바다, 륙지, 하늘을 통털어 아우르는 사통팔달의 립체적 교통운수망이 구축된 것이다.

최근년간, 변경관광의 정상화, 비자 편리화 등 요소로 말미암아 연길시 변경관광의 열기는 날로 뜨거워지고 있다. 해당 부문에서는 연길시 변경관광의 색채를 뚜렷이 하고 주변 국가와의 관광합작을 일층 강화하여 쌍변, 다변 관광 합작기제를 보완하고 연길이‘관광통로’의 역할을 하는 데 그치던 국면을 타개하고 변경관광의 목적지로 부상하게 했다.

지난해 연길시에서 접대한 국내외 관광객이 1000만명을 웃돌고 관광수입이 245억원에 이르러 전해보다 각각 14.9%, 20.6% 성장한 것으로 나타났다.

최복 기자

뉴스조회 이용자 (연령)비율 표시 값 회원 정보를 정확하게 입력해 주시면 통계에 도움이 됩니다.

남성 67%
10대 0%
20대 5%
30대 26%
40대 33%
50대 5%
60대 0%
70대 0%
여성 33%
10대 0%
20대 5%
30대 19%
40대 2%
50대 7%
60대 0%
70대 0%

- 관련 태그 기사

관심 많은 뉴스

관심 필요 뉴스

모이자114

추천 많은 뉴스

댓글 많은 뉴스

1/3
중국 황금소비 6년 련속 세계 1위

중국 황금소비 6년 련속 세계 1위

(흑룡강신문=하얼빈) 중국의 황금 소비량이 6년 련속 글로벌 1위를 유지했다. 지난달 31일 중국 황금협회(中国黄金协会)에서 발표한 데이터에 따르면 2018년 중국의 실제 금 소비량은 2017년 대비 5.73% 증가한 1151.43톤을 기록해 6년 련속 금 소비 규모 세계 1위를

2019년 환러춘제-중한관광사진전 한국 서울서 개막

2019년 환러춘제-중한관광사진전 한국 서울서 개막

(흑룡강신문=하얼빈) 2월18일, 주한중국대사관과 서울시가 공동 주최하고 주한중국문화원, 주서울중국관광사무소, 서울시 관광체육국이 공동 주관한 ‘2019년 환러춘제(歡樂春節)-중한관광사진전’ 개막식이 주한중국문화원에서 성대하게 열렸다. 진옌광(金燕光) 주한중

병 보일 때 삼가해야 할 점

병 보일 때 삼가해야 할 점

◆화장하지 말아야 한다. 망진(望诊)은 의사가 병을 진찰하는 기본방법중의 하나이다. 화장을 하게 되면 병세를 감추고 의사가 환자의 피부와 안색을 관찰하는데 영향을 주게 된다. ◆혀를 물들이는 음식이나 약을 먹지 말아야 한다. 혀는 중의에서 오장륙부를 관찰하는

모이자 소개|모이자 모바일|운영원칙|개인정보 보호정책|모이자 연혁|광고안내|제휴안내|제휴사 소개
기사송고: news@moyiza.kr
Copyright © Moyiza.kr 2000~2019 All Rights Reserved.
모바일 뉴스 - 위챗공식계정
광고 차단 기능 끄기
광고 차단 기능을 사용하면 모이자가 정상적으로 작동하지 않습니다.
모이자를 정상적으로 이용하려면 광고 차단 기능을 꺼 두세요.
광고 차단 해지방법을 참조하시거나 서비스 센터에 글을 남겨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