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이자 앱 | | 모바일버전
뉴스 > 사회 > 사건/사고
  • 작게
  • 원본
  • 크게

항저우-베이징 차비가 1만 2000원? '바가지 요금' 신고

[인터넷료녕신문] | 발행시간: 2018.05.14일 10:41

중국 항저우(杭州)에서 베이징까지 택시비로 인민폐 1만 위안을 넘게 지불한 여성 승객의 가족들이 일부 금액을 반환할 것을 요구하고 나서 화제가 되고 있다.

펑파이신문(澎拜新闻)에 따르면, 한 여성이 항저우 기차역에서 택시를 타고 베이징까지 갔다. 출발 전 택시기사와 협상한 비용은 1만 2000위안(202만 원), 목적지인 베이징에 도착해 여성은 애초 약속한 비용을 지불했다.

며칠 후, 이 여성의 가족들은 항저우 불만접수센터를 통해 택시기사가 바가지 요금을 받았다며 신고했다. 가족들은 베이징까지 차비는 평균 6000~7000위안이면 충분하다는 말과 함께 여성이 정신 분열증을 앓고 있어 상황을 인지하지 못했을 것이라며, 남은 일부 금액을 돌려달라고 요구했다.

해당 사건은 항저우 물가부(物价部)로 이관돼 부서가 조사에 나섰다.

물가부는 "당시 양측이 협상을 통해 비용을 확정했기 때문에 정신 분열증이라는 이유로 금액 반환을 요구하는 것은 타당하지 않다"라며 "해당 택시기사는 규정을 위반한 사실이 없고 신고를 한 사람도 당사자인 본인이 아니기 때문에 반환 요구는 받아들일 수 없다"는 입장을 전했다.

이민정

뉴스조회 이용자 (연령)비율 표시 값 회원 정보를 정확하게 입력해 주시면 통계에 도움이 됩니다.

남성 70%
10대 0%
20대 4%
30대 32%
40대 28%
50대 5%
60대 1%
70대 0%
여성 30%
10대 0%
20대 4%
30대 13%
40대 10%
50대 4%
60대 0%
70대 0%

네티즌 의견 2

의견을 남겨주세요. 0 / 300 자
반환해줘야 맞는거 아닌가...
답글 (0)
만원이면 북방에선 일반직공 2달반 로임인데
완전 바가지도 한심한 바가지네.
답글 (0)

- 관련 태그 기사

관심 많은 뉴스

관심 필요 뉴스

모이자114

추천 많은 뉴스

댓글 많은 뉴스

1/3
타인 신분증 도용한 고속렬차 승객 행정구류 처벌을

타인 신분증 도용한 고속렬차 승객 행정구류 처벌을

신분증 남에게 빌려주지 말아야 8일, 타인의 신분증을 도용하여 고속렬차에 탑승하려던 왕모가 연변철도공안처 연길서역파출소 경찰에게 적발되여 행정구류 처벌을 받았다. 이날 연길서역에서 고속렬차를 타고 돈화로 돌아가려던 왕모는 실명제 검증 절차에서 적발됐다.

대학생 겨냥한 전신사기사건 속출

대학생 겨냥한 전신사기사건 속출

경제적 유혹에 쉽게 ‘덫’에 걸려 경각성 높이고 미연에 방지해야 전신사기로 인한 피해가 매년 급증하고 있는 가운데 최근 위챗그룹을 악용하여 대학생들을 겨냥한 사기가 속출하고 있다. 2018년 11월초, 연변대학에 다니는 주모는 여느때처럼 핸드폰으로 시간을 때우고

30년 뒤에 고갈된다던 석유, 매장량은 왜 매년 늘어날가?

30년 뒤에 고갈된다던 석유, 매장량은 왜 매년 늘어날가?

사우디아라비아에서 앞으로 69년간 캐낼 수 있는 석유가 추가로 발견됐다는 소식이 전해지면서 국제유가가 다시금 요동칠지 여부에 관심이 주목되고 있다. 1970년대까지만 해도 앞으로 30년 뒤면 고갈된다는 석유는 현재까지 확인된 매장량만으로도 향후 60년치 이상이

모이자 소개|모이자 모바일|운영원칙|개인정보 보호정책|모이자 연혁|광고안내|제휴안내|제휴사 소개
기사송고: news@moyiza.kr
Copyright © Moyiza.kr 2000~2019 All Rights Reserved.
모바일 뉴스 - 위챗공식계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