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이자 앱 | | 모바일버전
뉴스 > 사회 > 사회일반
  • 작게
  • 원본
  • 크게

4명 중 3명 "항공권 변경ㆍ환불 시 어려움 겪었다"

[인터넷료녕신문] | 발행시간: 2018.05.23일 19:40

항공티켓의 일정을 변경하거나 취소 시 지불해야하는 높은 수수료는 소비자들의 골칫거리 가운데 하나다. 심지어 취소 수수료가 항공권 가격보다 높은 일도 비일비재하다.

중국신문망(中国新闻网)에 따르면, 최근 항공티켓 변경 및 취소 업무를 처리해본 사람을 대상으로 설문 조사를 진행한 결과 74.2%가 어려움을 겪었으며, 50.3%는 대행업체가 항공사 홈페이지에 나와있는 티켓 가격보다 높은 수수료를 수취한 것으로 나타났다.

양(杨) 씨는 여행을 좋아하는 탓에 미리 비행기표를 구매해둔다. 텐진(天津)에서 장춘(长春)까지의 항공티켓을 318위안에 구입했지만 갑작스런 일로 일정을 취소해야 했다. 환불은 됐지만 돌려받은 금액은 구매 당시 티켓 가격의 절반도 안되는 금액이었다.

또 다른 이용자 팡(方) 씨 또한 1060위안에 샤먼(厦门)에서 우루무치(乌鲁木齐)로 가는 항공티켓을 구매했다. 일정이 변경되어 규정에 따라 한 달을 앞두고 티켓 환불 처리를 했지만 환불 수수료로 절반에 가까운 505위안을 물어야 했다.

이처럼 최근 중국 항공사 및 여행사가 규정하는 항공티켓 일정 변경 및 취소 수수료가 지나치게 비싸다는 비난 여론이 거세게 일고 있다. 항공사, 티켓 판매 사이트 등마다 다 가격이 달라 하루 빨리 이를 규정하는 법안이 나와야 한다는 의견이 줄을 잇고 있다.

이민정

뉴스조회 이용자 (연령)비율 표시 값 회원 정보를 정확하게 입력해 주시면 통계에 도움이 됩니다.

남성 50%
10대 0%
20대 0%
30대 14%
40대 29%
50대 7%
60대 0%
70대 0%
여성 50%
10대 0%
20대 0%
30대 36%
40대 14%
50대 0%
60대 0%
70대 0%

네티즌 의견 1

의견을 남겨주세요. 0 / 300 자
어떤 인도사람이 중국사람 사는게 생각보다 힘들다는 말한적있다.우리는 인도를 후진국으로봐 아주 못 사는나라로 취급하겠지요 사실은 인도공무원들은 중국보다 대우를 못받는 반면 서민들은 살기가 중국보다 덜 힘들다는 보도를 저는본적이이습니다
답글 (0)

- 관련 태그 기사

관심 많은 뉴스

관심 필요 뉴스

모이자114

추천 많은 뉴스

댓글 많은 뉴스

1/3
우리 주 조림록화 사업 새로운 성과 이룩

우리 주 조림록화 사업 새로운 성과 이룩

책임시달 등 6가지 조처 14일, 주록화위원회로부터 알아본 데 따르면 지난해 우리 주는 각 현, 시 당위, 정부와 림업국, 해당 부문, 광범한 간부, 대중의 공동의 노력에 힘입어 조림록화 사업에서 단계적 성과를 거두고 책임시달, 조직발동, 엄격관리, 감독검사, 지역

훈춘시병원 기층의료일군 양성 온라인으로

훈춘시병원 기층의료일군 양성 온라인으로

10여가지 봉사 제공 훈춘시 의료련합체 성원단위의 선두 병원인 훈춘시인민병원이 일전에 2개 기층의료기구를 상대로 원격 양성을 진행했다. 훈춘시인민병원 심혈관내과 김철 교수는 원격 플랫폼을 통해 심근경색의 예방, 치료, 발병 진행 상황 등 전문 지식에 대해 설

로요의 소설을 각색한 동명 연극 이 서안에서 막을 열어

로요의 소설을 각색한 동명 연극 이 서안에서 막을 열어

9일,유명한 작가 로요의 소설을 각색한 동명 연극 이 서안에서 전국순회공연의 막을 열었다.이 극은 연극인원들의 훌륭한 표현과 섬북방언,섬북민요 등 지역적 특색 요소가 다분해 관객들로 하여금 개혁개방 초기 황토고원의 분위기를 느끼게 했고 극중 인물들의 파란

모이자 소개|모이자 모바일|운영원칙|개인정보 보호정책|모이자 연혁|광고안내|제휴안내|제휴사 소개
기사송고: news@moyiza.kr
Copyright © Moyiza.kr 2000~2019 All Rights Reserved.
모바일 뉴스 - 위챗공식계정
광고 차단 기능 끄기
광고 차단 기능을 사용하면 모이자가 정상적으로 작동하지 않습니다.
모이자를 정상적으로 이용하려면 광고 차단 기능을 꺼 두세요.
광고 차단 해지방법을 참조하시거나 서비스 센터에 글을 남겨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