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이자 앱 | | 모바일버전
뉴스 > 사회 > 국제사회
  • 작게
  • 원본
  • 크게

사우디, 여성에 운전면허증 첫 발급..24일부터 운전 허용

[인터넷료녕신문] | 발행시간: 2018.06.05일 10:00

사우디아라비아가 4일(현지시간) 처음으로 여성에게 운전면허증을 발급하기 시작했다. 오는 24일부터는 여성의 운전금지 조치도 해제되면서 지구상에서 여성 운전을 금지하는 나라는 사라지게 됐다.

사우디 국영 SPA통신은 이날 사우디에서 여성들이 처음으로 운전면허증을 받았다며 “교통당국은 국제운전면허증을 사우디 면허증으로 교체하기 시작했다”고 밝혔다. 아랍권 매체 알아라비야도 “몇 달 동안 준비를 거쳐 여성에게 처음으로 운전면허증이 발급됐다”며 “오늘 사우디에서 역사적인 순간이 펼쳐졌다”고 의미를 부여했다.

보수적인 이슬람국가인 사우디에서 여성들이 자신의 운전면허증을 받은 것은 사상 처음이다. 앞서 사우디는 작년 9월 살만 국왕의 칙령을 통해 여성에게 운전을 허용할 것을 명령한 바 있다. 여성 운전의 허용은 사우디의 실세로 꼽히는 무함마드 빈살만 사우디아라비아 왕세자가 주도한 조치다.

무함마드 왕세자는 작년 왕세자에 책봉된 뒤 사우디에서 ‘온건한 이슬람 국가’를 추구하는 파격적 조치를 잇달아 내놓고 있다. 사우디 정부는 올해 1월 여성의 축구경기장 입장을 처음으로 허용했고 2월에는 사상 처음으로 여성의 군대 입대를 허용한다고 발표했다. 외신

뉴스조회 이용자 (연령)비율 표시 값 회원 정보를 정확하게 입력해 주시면 통계에 도움이 됩니다.

남성 65%
10대 0%
20대 5%
30대 25%
40대 35%
50대 0%
60대 0%
70대 0%
여성 35%
10대 0%
20대 10%
30대 15%
40대 10%
50대 0%
60대 0%
70대 0%

네티즌 의견

첫 의견을 남겨주세요. 0 / 300 자

- 관련 태그 기사

관심 많은 뉴스

관심 필요 뉴스

모이자114

추천 많은 뉴스

댓글 많은 뉴스

1/3
미 한 외교장관, 반도비핵화문제 론의

미 한 외교장관, 반도비핵화문제 론의

[워싱톤=신화통신]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과 강경화 한국 외교장관이 14일 폴란드의 바르샤바에서 반도의 비핵화 추진 등 문제에 대해 론의했다. 미 국무부는 이날 성명을 발표하고 폼페이오 장관과 강경화 장관은 현 상황에서 조선이 "최종적이고 완전한 검증을 거친

트럼프, 국회 상하 량원 통과한 예산안 서명

트럼프, 국회 상하 량원 통과한 예산안 서명

[워싱톤=신화통신]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15일 오후 국회 상하 량원이 통과한 예산안에 서명해 일부 련방정구기관에 올해 9월 30일까지의 예산을 비준했다. 이는 본 회계년도 련방정부의 예산이 충족하며 더 이상 '셧다운(일시적 업무 정지)'에 빠지지 않을 것임을 의

조한 단일팀, 도꾜 올림픽 4가지 종목 참여 초보적 확정

조한 단일팀, 도꾜 올림픽 4가지 종목 참여 초보적 확정

[제네바=신화통신] 국제올림픽위원회가 15일, 조선과 한국 단일팀이 출전권을 확보하는 전제하에서 도꾜 올림픽경기대회 녀자롱구 등 4가지 종목에 참가하는데 동의했다. 조선과 한국은 또 2032년 하계 올림픽 공동 유치 립장을 정식 밝혔다. 국제올림픽위원회는 이에

모이자 소개|모이자 모바일|운영원칙|개인정보 보호정책|모이자 연혁|광고안내|제휴안내|제휴사 소개
기사송고: news@moyiza.kr
Copyright © Moyiza.kr 2000~2019 All Rights Reserved.
모바일 뉴스 - 위챗공식계정
광고 차단 기능 끄기
광고 차단 기능을 사용하면 모이자가 정상적으로 작동하지 않습니다.
모이자를 정상적으로 이용하려면 광고 차단 기능을 꺼 두세요.
광고 차단 해지방법을 참조하시거나 서비스 센터에 글을 남겨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