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이자 앱 | | 모바일버전
뉴스 > 사회 > 사회일반
  • 작게
  • 원본
  • 크게

중국, 독거청년 빠르게 증가 미혼자 5,800만명

[연변일보] | 발행시간: 2018.06.07일 09:29

[웃사진: 료녕성 심양시 남호(南湖)공원. 련애공원이라는 별칭을 갖고 있다.]

료녕성 심양시의 한복판에 작은 인공호수를 끼고 있는 공원이 하나 있다.

공원의 본래 이름은 남쪽 호수가 공원이란 뜻의 ‘남호(南湖)공원’이지만 심양 일대에서 이 공원은 '련애공원'이란 이름으로 더 많이 불리운다.

애인이나 배우자를 찾는 사람들이 모여들기 때문이다. 실제 가보면 애인이나 배우자를 찾는 젊은이들보다 사위나 며느리감을 찾는 중장년층이 대부분이다. 자녀의 리력서를 들고 와 ‘정보’를 교환하는 모습을 쉽게 볼수 있다.

성공률이 높다는 입소문을 타면서 주말에는 하루 방문 연인원이 만명을 넘는다고 한다.

■ 수자 ‘1’을 독신으로 해석…‘싱글데이’라고 불러

알리바바 등 온라인 쇼핑몰이 독신자들을 겨냥한 대대적인 할인행사를 벌이는 날이라 1년 내내 광군절 쇼핑을 기다리는 사람이 있을 정도이다.

■ 혼자 사는 젊은이들 빠르게 증가

글로벌 시장 조사기관인 유로모니터는 중국의 1인 가구가 2015년 7400만명을 넘겼고 2025년에는 1억명에 이를 것으로 전망했다. 이중 현재 중국의 20~30대 미혼 1인 가구는 5800만명으로 추산된다(국가통계국).

이들 독거청년들의 구매력은 온라인 쇼핑 시장과 음식배달 시장, 려행 시장 등을 좌지우지할 수준이다. 배우자 대신 애완동물과 함께 사는 청년들이 늘면서 중국의 애완동물수는 2억마리를 넘어섰다.

[웃사진:심양 남호공원 바닥을 가득 메운 이력서들. 부모가 자녀의 배우자를 찾기 위해 붙였다.]

이들 독거청년들은 대부분 2015년 1가구 1자녀 산아제한정책이 페지되기 전에 태여났다.

평생 자녀 하나만 보고 살아온 부모들은 하나뿐인 자녀가 결혼을 하지 않겠다는 주장을 쉽게 받아들이지 않는다. 심양 련애공원 바닥을 가득 메운 리력서에는 자식의 행복을 바라는 부모의 기도가 담겨 있다.

■ 통계로 나타나는 혼인률 계속 하락

중국의 혼인건수는 2012년 1323만건에서 2016년 1142만건으로 줄었다(민정부 통계). 혼인률 하락이 심상치 않자 중국정부도 나섰다. 올해 초에 열린 중국 각 지방 량회도 이 문제를 중점적으로 다뤘다.

지방정부가 나서서 ‘결혼학원'을 만들어주자는 의견까지 나왔다고 한다. 실제로 일부 지방정부는 수천명 규모의 단체 소개팅 행사를 직접 열어 독거청년들의 결혼을 장려하고 있다.

연변일보넷 편집부 편집

뉴스조회 이용자 (연령)비율 표시 값 회원 정보를 정확하게 입력해 주시면 통계에 도움이 됩니다.

남성 81%
10대 0%
20대 6%
30대 50%
40대 25%
50대 0%
60대 0%
70대 0%
여성 19%
10대 0%
20대 2%
30대 8%
40대 10%
50대 0%
60대 0%
70대 0%

- 관련 태그 기사

관심 많은 뉴스

관심 필요 뉴스

모이자114

추천 많은 뉴스

댓글 많은 뉴스

1/3
김정은 맥주, 트럼프 티셔츠…마케팅 '후끈'

김정은 맥주, 트럼프 티셔츠…마케팅 '후끈'

(흑룡강신문=하얼빈) 김정은 조선 국무위원장의 이름을 딴 '김정 에일(Kim Jong Ale)' 맥주, 고깔모자를 쓴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얼굴이 그려진 티셔츠까지. 제2차 조미 정상회담이 목전에 다가오면서 개최지인 베트남 하노이에서는 김정은-트럼프 헤어스타일

황선홍 감독은 스포츠서울과의 단독 인터뷰서 어떤 얘기를 했나?

황선홍 감독은 스포츠서울과의 단독 인터뷰서 어떤 얘기를 했나?

연변FC 사령탑에 새로 선임된 황선홍감독은 지난 21일 스포츠서울과 단독 인터뷰를가졌고 22일 스포츠서울은 “내가 연변FC 선택한 이유는…책임감이 크다"는 제목의기사를 내보냈다. 이하는 기사 원문이다. [황선홍 단독인터뷰①]"내가 연변FC 선택한 이유는…책임감이 크

푸틴, 련일 강경발언…“미국이 원한다면 ‘꾸바 미사일 위기’ 재현”

푸틴, 련일 강경발언…“미국이 원한다면 ‘꾸바 미사일 위기’ 재현”

블라디미르 푸틴 로씨야 대통령은 중거리핵전력조약(INF) 탈퇴를 선언한 미국에 련일 강경한 메시지를 던지고 있다. 21일(현지 시각) 푸틴 대통령은 미국의 조치에 따라 과거 미국과 쏘련이 핵전쟁 직전까지 갔던 ‘꾸바 미사일 위기’가 재현될 수 있다고 경고했다. 로

모이자 소개|모이자 모바일|운영원칙|개인정보 보호정책|모이자 연혁|광고안내|제휴안내|제휴사 소개
기사송고: news@moyiza.kr
Copyright © Moyiza.kr 2000~2019 All Rights Reserved.
모바일 뉴스 - 위챗공식계정
광고 차단 기능 끄기
광고 차단 기능을 사용하면 모이자가 정상적으로 작동하지 않습니다.
모이자를 정상적으로 이용하려면 광고 차단 기능을 꺼 두세요.
광고 차단 해지방법을 참조하시거나 서비스 센터에 글을 남겨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