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이자 앱 | | 모바일버전
뉴스 > 연예 > 연예일반
  • 작게
  • 원본
  • 크게

톱배우 판빙빙 탈세설..세무당국 조사 나서

[인터넷료녕신문] | 발행시간: 2018.06.05일 09:32

정상급 여배우 판빙빙(范氷氷)이 거액의 탈세를 했다는 주장이 제기돼 세무당국이 조사에 나섰다.

4일 인터넷 매체인 대하망(大河網)에 따르면 전 중앙(CC)TV 토크쇼 진행자인 추이융위안(崔永元)이 웨이보 계정에서 '판빙빙이 4일간 공연하고 6천만 위안의 출연료를 받았으나 '음양(陰陽)계약서'(이중계약서)를 작성해 이를 숨겼다'고 주장했다.

이 같은 주장이 인터넷과 온라인을 통해 퍼지면서 이중계약서, 탈세 등 연예계 관행에 대한 논란을 일으켰고 결국 세무 당국이 조사에 들어갔다.

판빙빙공작실(판빙빙의 개인기획사) 소재지인 장쑤(江蘇)성 우시(無錫)시 빈후(濱湖)구 지방세무국은 지난 3일 "현재 이 문제와 관련한 증거조사에 들어갔고 관련 상황은 후속 세무기관의 공식 발표를 기다려야 한다"고 밝혔다.

또한 같은 날 국가세무총국은 영화·드라마 출연자들의 '음양계약서' 작성에 따른 세무 관련 문제에 대해 장쑤성 등 지방 세무당국이 법에 따라 실태를 조사하고 납세 관련 위반행위가 있을 경우 엄격히 법에 따라 처리하도록 지시했다.

앞서 지난달 28일 추이융위안은 웨이보 계정에 판빙빙이 1천만 위안의 출연료를 받고 시나리오 수정권한이 있으며 불만족스러운 스타일링을 수정할 수 있다는 내용의 공연계약서 사진을 올린 뒤 다음날 판빙빙이 '대소(大小)계약서'(역시 이중계약서의 의미)를 체결해 별도로 5천만 위안을 받아 총 6천만 위안의 출연료를 받았다고 주장했다.

두 건의 웨이보 포스팅이 누리꾼들의 관심을 끌어 현재까지 각각 8만여 건, 27만여 건의 조회 수를 기록했다.

판빙빙공작실은 지난달 29일 웨이보 성명에서 "추이융위안이 비밀계약을 공개하고 공개적으로 판빙빙을 모욕해 상업원칙을 파괴하고 합법적 권익을 침해했다"며 "판빙빙이 대소계약서 계약을 했고 4일간 출연료 6천만 위안을 받았다는 헛소문을 퍼뜨려 명예훼손 혐의에 해당한다"고 밝혔다.

이에 대해 추이융위안은 "나는 계약서 비밀을 지켜야 하는 의무가 없고 판빙빙은 공적 인물인만큼 내 주장을 인정하지 않으면 대중 앞에 나와서 사실대로 말하라"고 요구했다.

판빙빙공작실 책임자는 지난 3일 '판빙빙과 공작실은 음양계약서 방식으로 계약하지 않았고 세무당국의 조사·검토에 적극적으로 협조할 것'이라고 밝혔다. 종합

추이융위안(왼쪽)과 판빙빙(오른쪽).

뉴스조회 이용자 (연령)비율 표시 값 회원 정보를 정확하게 입력해 주시면 통계에 도움이 됩니다.

남성 59%
10대 0%
20대 2%
30대 31%
40대 21%
50대 5%
60대 0%
70대 0%
여성 41%
10대 1%
20대 1%
30대 26%
40대 11%
50대 2%
60대 1%
70대 0%

네티즌 의견

첫 의견을 남겨주세요. 0 / 300 자

- 관련 태그 기사

관심 많은 뉴스

관심 필요 뉴스

모이자114

추천 많은 뉴스

댓글 많은 뉴스

1/3
김정은 맥주, 트럼프 티셔츠…마케팅 '후끈'

김정은 맥주, 트럼프 티셔츠…마케팅 '후끈'

(흑룡강신문=하얼빈) 김정은 조선 국무위원장의 이름을 딴 '김정 에일(Kim Jong Ale)' 맥주, 고깔모자를 쓴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얼굴이 그려진 티셔츠까지. 제2차 조미 정상회담이 목전에 다가오면서 개최지인 베트남 하노이에서는 김정은-트럼프 헤어스타일

황선홍 감독은 스포츠서울과의 단독 인터뷰서 어떤 얘기를 했나?

황선홍 감독은 스포츠서울과의 단독 인터뷰서 어떤 얘기를 했나?

연변FC 사령탑에 새로 선임된 황선홍감독은 지난 21일 스포츠서울과 단독 인터뷰를가졌고 22일 스포츠서울은 “내가 연변FC 선택한 이유는…책임감이 크다"는 제목의기사를 내보냈다. 이하는 기사 원문이다. [황선홍 단독인터뷰①]"내가 연변FC 선택한 이유는…책임감이 크

푸틴, 련일 강경발언…“미국이 원한다면 ‘꾸바 미사일 위기’ 재현”

푸틴, 련일 강경발언…“미국이 원한다면 ‘꾸바 미사일 위기’ 재현”

블라디미르 푸틴 로씨야 대통령은 중거리핵전력조약(INF) 탈퇴를 선언한 미국에 련일 강경한 메시지를 던지고 있다. 21일(현지 시각) 푸틴 대통령은 미국의 조치에 따라 과거 미국과 쏘련이 핵전쟁 직전까지 갔던 ‘꾸바 미사일 위기’가 재현될 수 있다고 경고했다. 로

모이자 소개|모이자 모바일|운영원칙|개인정보 보호정책|모이자 연혁|광고안내|제휴안내|제휴사 소개
기사송고: news@moyiza.kr
Copyright © Moyiza.kr 2000~2019 All Rights Reserved.
모바일 뉴스 - 위챗공식계정
광고 차단 기능 끄기
광고 차단 기능을 사용하면 모이자가 정상적으로 작동하지 않습니다.
모이자를 정상적으로 이용하려면 광고 차단 기능을 꺼 두세요.
광고 차단 해지방법을 참조하시거나 서비스 센터에 글을 남겨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