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이자 앱 | | 모바일버전
뉴스 > 정치 > 국제시사
  • 작게
  • 원본
  • 크게

트럼프 "더는 조선핵 위협 없다..한·미 연합훈련 돈 낭비"

[인터넷료녕신문] | 발행시간: 2018.06.14일 09:56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조미정상회담을 마치고 13일 백악관에 도착한 직후 “더 이상 조선으로부터 핵 위협은 없다”고 밝혔다.

그는 이날 트위터에 “내가 취임하기 전에 사람들은 우리가 조선과 전쟁을 할 것으로 생각했다”면서 “이제는 내가 취임한 날보다 훨씬 더 안전하다”고 했다. 뒤이어 그는 “오바마 대통령은 조선이 우리의 가장 크고 가장 위험한 문제라고 말했다. 더는 아니다. 오늘 밤은 푹 자길!”이라고 덧붙였다.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미북 정상회담 이후 남긴 첫 트윗 /트위터

트럼프 대통령은 “김정은 조선 국무위원장과의 만남은 흥미롭고 매우 긍정적인 경험이었다”면서 “조선은 미래를 위한 훌륭한 잠재력을 갖고 있다”고도 했다.

트럼프 대통령이 귀국하자마자 정상회담 성과를 강조하는 ‘폭풍 트윗’을 날린 것은 초기 여론을 우호적으로 이끌어 내 향후 조선핵 해결의 동력을 확보하기 위한 행보로 보인다. 11월 중간선거를 앞두고 후속 협상이 정치적 쟁점이 될 가능성이 높아졌기 때문이다.

백악관은 비슷한 시각 홈페이지에 공화당 소속 의원과 주지사, 문재인 대통령을 포함한 외국 정상들, 보수 성향 평론가 등 정상회담 결과를 지지하는 이들의 이름과 발언 내용을 상세히 소개했다.

한·미 연합훈련 중단 등의 발언으로 일부 전문가와 언론이 비판을 쏟아내는 가운데, 트럼프 대통령은 트위터에 “워게임(한·미 연합훈련을 지칭)을 중단해야 많은 돈을 아낄 수 있다”고 재차 강조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미국 도착 후에도 일부 비판적인 언론 보도를 향해 맹비난을 했다. 그는 “NBC와 CNN과 같은 가짜뉴스들이 조선과의 협상을 깎아내리는 것은 매우 웃기다”며 “500일 전에 그들은 이러한 협상을 ‘구걸했다’”고 했다. 그는 “이 나라의 가장 큰 적은 바보들이 퍼뜨리는 가짜뉴스”라고도 했다.외신

뉴스조회 이용자 (연령)비율 표시 값 회원 정보를 정확하게 입력해 주시면 통계에 도움이 됩니다.

남성 73%
10대 0%
20대 9%
30대 33%
40대 31%
50대 0%
60대 0%
70대 0%
여성 27%
10대 0%
20대 0%
30대 11%
40대 5%
50대 7%
60대 4%
70대 0%

네티즌 의견

첫 의견을 남겨주세요. 0 / 300 자

- 관련 태그 기사

관심 많은 뉴스

관심 필요 뉴스

[서울=신화통신] 한국 대통령부가 19일 문재인 대통령이 이날 저녁 미국 트럼프 대통령과 통화를 갖고 제2차 조미 정상회담의 성공적 개최를 위한 협조 방안을 중점적으로 토의했다고 밝혔다. 한국 청와대 김의겸 대변인은 문재인 대통령은 조선반도 평화를 위한 트럼
1/3
모이자114

추천 많은 뉴스

댓글 많은 뉴스

1/3
미국 경제 하방 리스크 증가…대차대조표 축소 종료 시사

미국 경제 하방 리스크 증가…대차대조표 축소 종료 시사

[인민망 2월 22일] 지난 20일(현지 시각) 미국 연방준비제도(Fed•연준)가 1월 말 진행된 미국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 의사록을 공개했다. 의사록에 따르면 대다수 연준 위원들은 미국 경제의 하방 리스크 증가로 올해 대차대조표 축소를 중단해야 한다고 보는 것으

WTO, 올해 1분기 세계 무역 성장세 둔화 우려

WTO, 올해 1분기 세계 무역 성장세 둔화 우려

[인민망 한국어판 2월 22일] 지난 19일 세계무역기구(WTO)는 올해 1분기(1~3월) 세계무역전망지수(WTOI) 보고서를 발표해 “현재의 무역 긴장 국면이 완화되지 않는다면 올해 1분기 글로벌 무역 증가율 전망치는 계속해서 낮아질 것”이라고 진단했다. 보고서는 올해 1분

이란, “파키스탄 경내 진입해 테로조직 타격 권리 있다”

이란, “파키스탄 경내 진입해 테로조직 타격 권리 있다”

이란, “파키스탄 경내 진입해 테로조직 타격 권리 있다” [테헤란=신화통신] 이란 무장력량 바게리 총참모장이 18일, 파키스탄 경내 테로조직 거점이 계속 운영된다면 이란은 필요한 시점에, 월경 군사행동을 취해 파키스탄 경내 테로조직 거점을 소멸할 것이라고 밝혔

모이자 소개|모이자 모바일|운영원칙|개인정보 보호정책|모이자 연혁|광고안내|제휴안내|제휴사 소개
기사송고: news@moyiza.kr
Copyright © Moyiza.kr 2000~2019 All Rights Reserved.
모바일 뉴스 - 위챗공식계정
광고 차단 기능 끄기
광고 차단 기능을 사용하면 모이자가 정상적으로 작동하지 않습니다.
모이자를 정상적으로 이용하려면 광고 차단 기능을 꺼 두세요.
광고 차단 해지방법을 참조하시거나 서비스 센터에 글을 남겨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