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이자 앱 | | 모바일버전
뉴스 > 문화/생활 > 건강/의료
  • 작게
  • 원본
  • 크게

늦은밤 월드컵 중계 보더라도 이틑날 피로감 줄이려면

[연변일보] | 발행시간: 2018.06.19일 13:45

‘2018 로씨야 월드컵’이 개최국 로씨야와 사우디아라비아 개막전을 시작으로 한달간 대장정에 돌입했다.

로씨야와는 5시간 시차 때문에 경기가 주로 밤늦게 열려 시청하기가 애매할 때가 많다. 어떡하면 새벽시간대에 재미있게 경기를 보고 다음날 피로감을 덜 느낄수 있을지 가능한 방법을 찾아봤다.

가장 중요한 것은 수면시간이다. 사람마다 다르지만 하루에 적어도 5시간 이상 잠을 자야 한다. 그래야 다음날 일상생활을 하는데 지장을 받지 않는다.

늦은밤 눈의 피로를 줄여 피곤함을 덜하게 하는 것도 중요하다. 밤에 경기를 볼 때 조명을 약간 어둡게 하는 것이 좋다. TV는 눈높이보다 약간 낮은 위치에 두고 보면 눈의 피로도가 덜하다.

TV 시청하면서 마시는 술은 오히려 수면을 방해한다. 미지근한 물로 샤워를 하고 잠을 청하는 것이 좋은 방법이다. 침대에 누웠을 때는 스마트폰을 멀리하고 빨리 숙면 모드로 들어가는 것이 좋다.

TV 시청할 때 옆으로 누워서 팔로 목을 괴는 자세, 목에 높은 베개를 베고 TV를 시청하는 자세, 허리를 밀착하지 않는 자세 등은 피해야 한다.

쏘파나 의자에 허리를 밀착시키고 웃몸에 힘을 뺀 편안한 상태에서 보는 것이 바람직하고 간단하게 스트레칭을 하는 것이 숙면에 도움을 준다. 점심시간을 짧게 갖고 30분 이내로 눈을 붙이는 것도 좋다.

경기를 시청하다가 지나치게 흥분해 갑자기 뒤목이 당긴다거나 가슴 통증 두통, 어지럼증 등 증상이 느껴지면 즉시 보는 것을 멈추고 안정을 취해야 한다. 고혈압환자의 경우 정상인데도 증상이 좋지 않으면 인츰 병원 응급실을 찾아야 한다.

긴장을 동반하는 스포츠 중계의 특성상 우리 몸을 각성시키는 교감신경계가 자극된다. 교감신경계의 활성은 심혈관계의 활성으로 이어져 몸에 무리를 줄수 있다. 심혈관 기능이 약한 로인, 고혈압을 앓고 있는 사람, 그밖에 심혈관질환을 앓고 있는 사람들은 각별히 주의해야 한다.

늦은 시간에 경기를 보다간 야식이 간절히 생각나겠지만 건강을 위해 참아야 한다. 야식은 소화기관의 장애와 복부비만을 일으킬수 있다.

고혈압이나 당뇨가 있는 경우 만성질환을 악화시키는 원인이 될수 있다. 소화가 충분히 되지 않는 상태에서 잠들면 비만은 물론 역류성 식도염, 위장장애로 이어지기 쉽다.

연변일보 인터넷사업부/종합

뉴스조회 이용자 (연령)비율 표시 값 회원 정보를 정확하게 입력해 주시면 통계에 도움이 됩니다.

남성 86%
10대 0%
20대 14%
30대 29%
40대 43%
50대 0%
60대 0%
70대 0%
여성 14%
10대 0%
20대 14%
30대 0%
40대 0%
50대 0%
60대 0%
70대 0%

- 관련 태그 기사

관심 많은 뉴스

관심 필요 뉴스

[서울=신화통신] 한국 대통령부가 19일 문재인 대통령이 이날 저녁 미국 트럼프 대통령과 통화를 갖고 제2차 조미 정상회담의 성공적 개최를 위한 협조 방안을 중점적으로 토의했다고 밝혔다. 한국 청와대 김의겸 대변인은 문재인 대통령은 조선반도 평화를 위한 트럼
1/3
모이자114

추천 많은 뉴스

댓글 많은 뉴스

1/3
미국 경제 하방 리스크 증가…대차대조표 축소 종료 시사

미국 경제 하방 리스크 증가…대차대조표 축소 종료 시사

[인민망 2월 22일] 지난 20일(현지 시각) 미국 연방준비제도(Fed•연준)가 1월 말 진행된 미국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 의사록을 공개했다. 의사록에 따르면 대다수 연준 위원들은 미국 경제의 하방 리스크 증가로 올해 대차대조표 축소를 중단해야 한다고 보는 것으

WTO, 올해 1분기 세계 무역 성장세 둔화 우려

WTO, 올해 1분기 세계 무역 성장세 둔화 우려

[인민망 한국어판 2월 22일] 지난 19일 세계무역기구(WTO)는 올해 1분기(1~3월) 세계무역전망지수(WTOI) 보고서를 발표해 “현재의 무역 긴장 국면이 완화되지 않는다면 올해 1분기 글로벌 무역 증가율 전망치는 계속해서 낮아질 것”이라고 진단했다. 보고서는 올해 1분

이란, “파키스탄 경내 진입해 테로조직 타격 권리 있다”

이란, “파키스탄 경내 진입해 테로조직 타격 권리 있다”

이란, “파키스탄 경내 진입해 테로조직 타격 권리 있다” [테헤란=신화통신] 이란 무장력량 바게리 총참모장이 18일, 파키스탄 경내 테로조직 거점이 계속 운영된다면 이란은 필요한 시점에, 월경 군사행동을 취해 파키스탄 경내 테로조직 거점을 소멸할 것이라고 밝혔

모이자 소개|모이자 모바일|운영원칙|개인정보 보호정책|모이자 연혁|광고안내|제휴안내|제휴사 소개
기사송고: news@moyiza.kr
Copyright © Moyiza.kr 2000~2019 All Rights Reserved.
모바일 뉴스 - 위챗공식계정
광고 차단 기능 끄기
광고 차단 기능을 사용하면 모이자가 정상적으로 작동하지 않습니다.
모이자를 정상적으로 이용하려면 광고 차단 기능을 꺼 두세요.
광고 차단 해지방법을 참조하시거나 서비스 센터에 글을 남겨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