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이자 앱 | | 모바일버전
뉴스 > 사회 > 사회일반
  • 작게
  • 원본
  • 크게

중고생 10명 중 1명 '성관계' OK

[인터넷료녕신문] | 발행시간: 2018.07.03일 09:03

청소년 性건강 실태… 중고생 13% 이성친구와 성관계 가능

중국 청소년들의 성경험 비중은 날로 증가하고 성의식은 점차 개방되고 있지만 성에 대한 지식은 여전히 부족한 것으로 나타났다.

펑파이신문(澎湃新闻)은 2일 상하이사회과학원 사회학연구소이 중국청소년연구센터 소년아동연구소 등과 연합해 조사한 청소년 성건강 보고서를 발표했다고 전했다. 보고서는 베이징, 상하이, 광저우에 거주하는 중학생 1486명, 고등학생 1716명, 대학생 2136명을 대상으로 진행됐다.

보고서에 따르면, ‘성(性)’이라는 단어에 긍정적인 태도를 보인 청소년이 절반을 넘는 것으로 나타났다. ‘성’이 즐겁고 아름다운 것이라고 답한 응답자는 각각 58%, 58.2%로 집계됐다. 반면 더럽고 징그러운 것이라고 답한 응답자는 각각 8.6%, 8.5%로 여전히 부정적인 태도를 지니고 있는 응답자도 존재했다.

중∙고등학생 4명 중 1명은 첫사랑을 한 적이 있다고 답했다. 중학생 중 연애 경험이 있다고 답한 응답자는 10.6%, 고등학생은 42.3%로 사실상 고등학생의 연애는 보편적인 현상이 됐음을 시사했다.

이성과 첫 교제를 시작한 시기는 남학생과 여학생이 각각 14.73세, 15.14세로 조사됐다. 지난 1999년 조사 결과(13.87세, 14.45세)와 2004년 조사 결과(14.25세, 14.48세)에 비해 오히려 늦어진 셈이다.

청소년의 이성 교제에 대한 인식은 점점 더 개방적으로 변하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이성 친구와 교제 시 어디까지 허용되는가’에 대한 질문에 응답자 중 13.3%가 성관계도 가능하다고 답했다. 이는 지난 1999년 3.2%에 비해 10%p 상승한 수치다.

입맞춤까지 허용한다고 답한 청소년은 23.5%로 지난 1999년(11.1%), 2004년(12.6%)보다 큰 폭으로 상승했다.

청소년들의 혼전 성관계에 대한 인식 변화는 성별에 따라 큰 차이를 보였다. 혼전 순결을 지켜야 한다는 남학생의 비율은 지난 1999년에 비해 5.7%p 줄어든 반면 여학생의 경우 무려 10.3%나 줄었다.

한편, 청소년이 성지식을 습득하는 경로는 친구가 26.1%로 가장 많았다. 부모님에게 배웠다고 답한 청소년은 14.9%로 나타났으며 학교에서 진행하는 성교육을 통해 성지식을 습득한 청소년은 9.5%에 불과했다. 이 밖에 인터넷을 통해 성지식을 습득했다고 답한 청소년은 12.1%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유재희

뉴스조회 이용자 (연령)비율 표시 값 회원 정보를 정확하게 입력해 주시면 통계에 도움이 됩니다.

남성 71%
10대 0%
20대 4%
30대 33%
40대 29%
50대 6%
60대 0%
70대 0%
여성 29%
10대 0%
20대 4%
30대 13%
40대 12%
50대 0%
60대 0%
70대 0%

네티즌 의견 1

의견을 남겨주세요. 0 / 300 자
참 개방됬구나.
답글 (0)

- 관련 태그 기사

관심 많은 뉴스

관심 필요 뉴스

[서울=신화통신] 한국 대통령부가 19일 문재인 대통령이 이날 저녁 미국 트럼프 대통령과 통화를 갖고 제2차 조미 정상회담의 성공적 개최를 위한 협조 방안을 중점적으로 토의했다고 밝혔다. 한국 청와대 김의겸 대변인은 문재인 대통령은 조선반도 평화를 위한 트럼
1/3
모이자114

추천 많은 뉴스

댓글 많은 뉴스

1/3
미국 경제 하방 리스크 증가…대차대조표 축소 종료 시사

미국 경제 하방 리스크 증가…대차대조표 축소 종료 시사

[인민망 2월 22일] 지난 20일(현지 시각) 미국 연방준비제도(Fed•연준)가 1월 말 진행된 미국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 의사록을 공개했다. 의사록에 따르면 대다수 연준 위원들은 미국 경제의 하방 리스크 증가로 올해 대차대조표 축소를 중단해야 한다고 보는 것으

WTO, 올해 1분기 세계 무역 성장세 둔화 우려

WTO, 올해 1분기 세계 무역 성장세 둔화 우려

[인민망 한국어판 2월 22일] 지난 19일 세계무역기구(WTO)는 올해 1분기(1~3월) 세계무역전망지수(WTOI) 보고서를 발표해 “현재의 무역 긴장 국면이 완화되지 않는다면 올해 1분기 글로벌 무역 증가율 전망치는 계속해서 낮아질 것”이라고 진단했다. 보고서는 올해 1분

이란, “파키스탄 경내 진입해 테로조직 타격 권리 있다”

이란, “파키스탄 경내 진입해 테로조직 타격 권리 있다”

이란, “파키스탄 경내 진입해 테로조직 타격 권리 있다” [테헤란=신화통신] 이란 무장력량 바게리 총참모장이 18일, 파키스탄 경내 테로조직 거점이 계속 운영된다면 이란은 필요한 시점에, 월경 군사행동을 취해 파키스탄 경내 테로조직 거점을 소멸할 것이라고 밝혔

모이자 소개|모이자 모바일|운영원칙|개인정보 보호정책|모이자 연혁|광고안내|제휴안내|제휴사 소개
기사송고: news@moyiza.kr
Copyright © Moyiza.kr 2000~2019 All Rights Reserved.
모바일 뉴스 - 위챗공식계정
광고 차단 기능 끄기
광고 차단 기능을 사용하면 모이자가 정상적으로 작동하지 않습니다.
모이자를 정상적으로 이용하려면 광고 차단 기능을 꺼 두세요.
광고 차단 해지방법을 참조하시거나 서비스 센터에 글을 남겨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