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이자 앱 | | 모바일버전
뉴스 > 경제 > 자동차
  • 작게
  • 원본
  • 크게

중국 배터리 제조사 ‘CATL’, 글로벌 자동차 제조사들과 잇달아 계약

[인터넷료녕신문] | 발행시간: 2018.07.03일 09:18
中 정부 ‘배터리 굴기’ 지원 성과… 1조 3000억 규모 공급 계약 체결

중국 최대 배터리 제조사인 CATL(宁德时代)이 BMW 차세대 전기차에 배터리를 공급하게 되면서 10년 동안 이어오던 삼성SDI의 독점 체제가 깨졌다. BMW는 삼성SDI의 주요 고객사다. 중국 정부 지원을 받으며 빠르게 성장한 CATL이 글로벌 자동차 제조사들과 잇달아 계약에 성공하면서 한국 업체의 실질적인 경쟁사로 떠올랐다.

하랄트 크루거 BMW그룹 회장은 최근 “중국 CATL과 10억 유로(약 1조 3000억 원) 규모 배터리 공급 계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BMW가 2021년 출시를 목표로 개발하고 있는 차세대 전기차 ‘iNEXT’에 CATL 배터리가 탑재된다.

크루거 회장은 “BMW그룹은 일찍이 중국에서 CATL과 파트너십을 이어 왔다”면서 “iNEXT에 탑재되는 배터리는 CATL과 함께 개발한 5세대 제품으로, 곧 건설되는 CATL 유럽 공장에서 생산돼 공급될 것”이라고 말했다.

BMW는 삼성SDI 주요 고객사다. 삼성SDI는 중국에서 판매되는 일부 모델을 제외하고 BMW 전기차용 배터리를 공급해 왔다. 2008년 보쉬와 합작한 SB리모티브가 BMW와 2020년까지 전기차 배터리 독점 공급 계약을 맺은 이후 합작사 결별 이후에도 BMW와 파트너십에 공을 들여왔다.

크루거 회장은 “우리는 삼성과도 좋은 관계를 유지하고 있다”면서 “그러나 BMW가 2025년까지 전기차 모델 25종을 출시하기로 한 만큼 복수 배터리셀 공급사가 필요하다”고 설명했다.

중국 푸젠(福建, 복건)성에 본사를 두고 있는 CATL은 2011년 중국 배터리 제조사 ATL 전기차 배터리 부문이 분사해 설립됐다. 모회사인 ATL은 애플 아이폰 배터리 공급사로 유명하다.

CATL은 올해 들어와 세계 유수 자동차 제조사와 잇달아 배터리 공급 계약을 체결하는 등 상당한 경쟁력을 과시하고 있다. CATL은 그동안 중국 내 전기차 위주로 배터리를 공급해 왔다.

지난 3월 폭스바겐은 LG화학, 삼성SDI와 함께 중국 CATL을 차세대 전기차 배터리 공급사로 선정했다고 발표했다. 이는 중국 업체가 글로벌 자동차 제조사와 맺은 첫 대규모 계약으로 적지 않은 충격을 안겼다. 수주 규모도 20조 원에 이르는 것으로 추산된다. 다임러 역시 4세대 전기차용 배터리 공급을 기존 주력 거래처인 SK이노베이션이 아닌 CATL에 맡겼다.

CATL은 앞으로도 한국내 전기차 배터리 업계에 상당한 부담이 될 것으로 전망된다. 이 회사가 독일 에르푸르트에 건설 예정으로 있는 공장은 자동차 본고장인 유럽 시장 공략에 전진기지가 될 것으로 보인다. 앞으로 한국내 업체와 치열한 수주 경쟁이 예상된다. CATL은 최근 일본에도 지사를 세우고 르노닛산, 혼다 등 일본 제조사 대상 프로모션을 강화하고 있다.

업계 관계자는 “중국 배터리 제조사 가운데 글로벌 완성차 업체 요구 수준에 맞춘 배터리를 공급할 수 있는 곳은 CATL 정도”라면서 “중국 정부 ‘배터리 굴기’가 예상보다 일찍 성과를 내면서 한국 업체와 어깨를 나란히 하는 수준으로 성장한 속도가 정말 무섭다”고 평가했다.

원문 출처: 전자신문(정현정 배터리/부품 전문기자)

뉴스조회 이용자 (연령)비율 표시 값 회원 정보를 정확하게 입력해 주시면 통계에 도움이 됩니다.

남성 92%
10대 0%
20대 15%
30대 23%
40대 46%
50대 8%
60대 0%
70대 0%
여성 8%
10대 0%
20대 0%
30대 8%
40대 0%
50대 0%
60대 0%
70대 0%

네티즌 의견

첫 의견을 남겨주세요. 0 / 300 자

- 관련 태그 기사

관심 많은 뉴스

관심 필요 뉴스

[서울=신화통신] 한국 대통령부가 19일 문재인 대통령이 이날 저녁 미국 트럼프 대통령과 통화를 갖고 제2차 조미 정상회담의 성공적 개최를 위한 협조 방안을 중점적으로 토의했다고 밝혔다. 한국 청와대 김의겸 대변인은 문재인 대통령은 조선반도 평화를 위한 트럼
1/3
모이자114

추천 많은 뉴스

댓글 많은 뉴스

1/3
미국 경제 하방 리스크 증가…대차대조표 축소 종료 시사

미국 경제 하방 리스크 증가…대차대조표 축소 종료 시사

[인민망 2월 22일] 지난 20일(현지 시각) 미국 연방준비제도(Fed•연준)가 1월 말 진행된 미국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 의사록을 공개했다. 의사록에 따르면 대다수 연준 위원들은 미국 경제의 하방 리스크 증가로 올해 대차대조표 축소를 중단해야 한다고 보는 것으

WTO, 올해 1분기 세계 무역 성장세 둔화 우려

WTO, 올해 1분기 세계 무역 성장세 둔화 우려

[인민망 한국어판 2월 22일] 지난 19일 세계무역기구(WTO)는 올해 1분기(1~3월) 세계무역전망지수(WTOI) 보고서를 발표해 “현재의 무역 긴장 국면이 완화되지 않는다면 올해 1분기 글로벌 무역 증가율 전망치는 계속해서 낮아질 것”이라고 진단했다. 보고서는 올해 1분

이란, “파키스탄 경내 진입해 테로조직 타격 권리 있다”

이란, “파키스탄 경내 진입해 테로조직 타격 권리 있다”

이란, “파키스탄 경내 진입해 테로조직 타격 권리 있다” [테헤란=신화통신] 이란 무장력량 바게리 총참모장이 18일, 파키스탄 경내 테로조직 거점이 계속 운영된다면 이란은 필요한 시점에, 월경 군사행동을 취해 파키스탄 경내 테로조직 거점을 소멸할 것이라고 밝혔

모이자 소개|모이자 모바일|운영원칙|개인정보 보호정책|모이자 연혁|광고안내|제휴안내|제휴사 소개
기사송고: news@moyiza.kr
Copyright © Moyiza.kr 2000~2019 All Rights Reserved.
모바일 뉴스 - 위챗공식계정
광고 차단 기능 끄기
광고 차단 기능을 사용하면 모이자가 정상적으로 작동하지 않습니다.
모이자를 정상적으로 이용하려면 광고 차단 기능을 꺼 두세요.
광고 차단 해지방법을 참조하시거나 서비스 센터에 글을 남겨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