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이자 앱 | | 모바일버전
뉴스 > 문화/생활 > 건강/의료
  • 작게
  • 원본
  • 크게

편두통 있으면 주의해야 할 질환 6

[연변일보] | 발행시간: 2018.07.12일 14:40

편두통이 있으면 머리 한쪽에 지끈거리는 통증이 발생해 고통을 준다. 하지만 편두통은 이런 두통뿐만 아니라 몇가지 건강위험을 증가시킨다.

1. 뇌졸중

뇌졸중은 혈전(피떡)이 언어기능과 기억력손실을 포함해 신체적, 정신적 기능에 심각한 손상을 주면서 발생한다. 편두통과 뇌졸중의 련관성은 연구에 의해 증명됐다.

특히 아우라 동반 편두통이 있는 녀성은 뇌졸중이 발생할 가능성이 더 큰 것으로 나타났다. 아우라는 시력전조 증상을 말한다.

아우라를 동반하는 편두통 환자는 특정 줄무늬 모양에도 편두통이 일어나는 경우가 있다. 연구에 따르면 아우라 편두통이 있는 녀성은 뇌졸중에 걸릴 가능성이 400% 높았다.

2. 안면신경 마비

특발성 안면신경마비는 대개 한쪽에만 증상이 나타나는 편측성으로 얼굴의 이상감각이나 얼굴의 비뚤어짐으로 나타나는 경우가 많다.

이마에 주름을 잡을수 없고 눈이 감기지 않으며 마비된 쪽의 입이 늘어지고 물을 마시거나 음식을 먹을 때 마비된 쪽으로 새여나오게 된다. 간혹 마비된 쪽에 신경통과 같은 통증이 있는 경우도 있다.

이런 특발성 안면신경마비가 저절로 회복되는데 미국편두통재단에 따르면 일반 두통환자보다 편두통환자가 걸릴 가능성이 더 큰 것으로 나타났다.

3. 우울증

치유와 조절이 힘든 질병은 일반적으로 우울한 감정을 유발한다. 연구에 의하면 편두통이 있는 녀성의 18%가 우울증을 함께 앓고 있었다. 이런 우울증은 끊임없는 통증으로 인해 일상생활을 망치기때문인 경우가 많다.

4. 파킨슨병

편두통이 있는 사람은 이 증상이 악화되면 파킨슨병에 걸릴 가능성이 커진다는 연구결과가 있다.

이 연구에 따르면 중년에 발생하는 편두통은 파킨슨병에 대한 경고 신호일수 있다. 파킨슨병은 뇌에 지장을 주고 떨림 증상과 함께 움직이는 기능에 어려움을 초래한다.

5. 시력문제

편두통이 있는 사람 중에는 시력과 관련해 섬광현상이 있는 경우가 있다. 또 맹점과 같은 짧은 동안의 시력문제가 있는 경우도 있다.

시력에 영향을 주는 것으로 '눈 편두통'이 있다. 이 증상은 눈에만 영향을 주기때문에 안과의사에게 진료를 받는 것이 가장 좋은 방법이다.

6. 과민성 대장증후군

전문가들은 "설사나 복부통증을 유발하는 과민성 대장증후군과 편두통 사이에 련관성이 있다"고 말한다. 연구에 따르면 과민성 대장증후군이 있는 사람의 53%가 두통이 빈번하게 발생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또 과민성 대장증후군 증상은 편두통이 발생할 때 일어나는 것으로 밝혀졌다. 이는 유전적으로 민감한 신경계 때문으로 늘 경계상태에 있는 신경계가 두 질환을 일으키는 것으로 추정된다.

연변일보 인터넷사업부/외신종합

뉴스조회 이용자 (연령)비율 표시 값 회원 정보를 정확하게 입력해 주시면 통계에 도움이 됩니다.

남성 27%
10대 0%
20대 0%
30대 9%
40대 18%
50대 0%
60대 0%
70대 0%
여성 73%
10대 0%
20대 9%
30대 27%
40대 18%
50대 18%
60대 0%
70대 0%

- 관련 태그 기사

관심 많은 뉴스

관심 필요 뉴스

모이자114

추천 많은 뉴스

댓글 많은 뉴스

1/3
주문련 7기 4차 전체위원회의 소집

주문련 7기 4차 전체위원회의 소집

지난해 사업 총화 주문련 제7기 4차 전체위원회의가 20일 주정무중심에서 열렸다. 회의에서는 주문련 제7기 위원회 위원 임면 사항을 공포하고 주문련 제7기 부주석을 선거했다. 투표 결과 황권호가 주문련 제7기 부주석으로 당선됐다. 주문련 당조서기이며 주석인 리

주당위 제6차 상무위원회의 소집

주당위 제6차 상무위원회의 소집

20일, 성당위 상무위원이며 주당위 서기인 강치영의 사회하에 2019년 제6차 주당위 상무위원회의가 소집됐다. 회의는 전국 ‘두 회의’ 정신과 성당위 회의 정신을 관철, 시달하고 경제사업에 대한 당의 령도를 일층 강화하며 당면의 사업을 잘할 데 대해 배치, 포치했다

산속의 공익영화 영사원

산속의 공익영화 영사원

산속의 공익영화 영사원 3월 19일, 천주현 분처진 삼문당촌에서 황의인(왼쪽 위치)과 그의 조수 왕양청이 영화 방영설비를 옮기고 있다. 뚱족 청년 왕의인은 귀주성 검동남묘족뚱족자치주 천주현에 살고 있는 한명의 공익영화 영사원(放映员)이다. 2014년부터 그는 해

모이자 소개|모이자 모바일|운영원칙|개인정보 보호정책|모이자 연혁|광고안내|제휴안내|제휴사 소개
기사송고: news@moyiza.kr
Copyright © Moyiza.kr 2000~2019 All Rights Reserved.
모바일 뉴스 - 위챗공식계정
광고 차단 기능 끄기
광고 차단 기능을 사용하면 모이자가 정상적으로 작동하지 않습니다.
모이자를 정상적으로 이용하려면 광고 차단 기능을 꺼 두세요.
광고 차단 해지방법을 참조하시거나 서비스 센터에 글을 남겨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