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이자 앱 | | 모바일버전
뉴스 > 사회 > 사건/사고
  • 작게
  • 원본
  • 크게

꾼 돈 갚지 않으려고 재산을 허위보고

[연변일보] | 발행시간: 2018.07.18일 09:45
12일, 돈화시인민법원은 허위로 소유재산을 보고하고 빌린 돈을 갚지 않은 피집행인 정모를 법에 따라 구류했다.

2016년 6월 30일, 피고인 정모는 한달 후인 7월 30일에 돈을 갚기로 약속하고 리모한테서 3만원을 꿨다. 하지만 약속 기한내에 정모가 빌린 돈을 갚지 않자 리모는 정모를 돈화시법원에 기소했다.

2018년 1월, 쌍방 당사자는 법원의 중재하에 협의를 달성했다. 피고인 정모는 2018년 3월 15일까지 본금에 리자까지 합쳐 도합 4만원을 한꺼번에 갚기로 했다. 하지만 정모가 또 한번 협의를 어기자 2018년 7월, 리모는 돈화시인민법원에 강제집행을 신청했다.

7월 12일, 돈화시인민법원은 피집행인 정모를 법원으로 강제소환했다. 정모는 본인의 명의로 된 재산은 집과 3000원의 저금밖에 없기에 돈을 갚을 능력이 없다고 딱 잡아뗐다. 하지만 재산추적시스템으로 조회한 결과 정모 명의의 알리페이(支付宝) 구자에 2만여원이 있는 것으로 드러났다.

돈화시인민법원 사업일군의 내심한 설득에도 정모가 빌린 돈을 갚을 성의를 보이지 않자 인민법원측은 법에 따라 15일간의 구류 결정을 내리고 정모 명의로 된 알리페이 구좌의 자금을 동결했다.

김향성 기자

뉴스조회 이용자 (연령)비율 표시 값 회원 정보를 정확하게 입력해 주시면 통계에 도움이 됩니다.

남성 86%
10대 0%
20대 9%
30대 27%
40대 45%
50대 5%
60대 0%
70대 0%
여성 14%
10대 0%
20대 0%
30대 9%
40대 0%
50대 5%
60대 0%
70대 0%

- 관련 태그 기사

관심 많은 뉴스

관심 필요 뉴스

모이자114

추천 많은 뉴스

댓글 많은 뉴스

1/3
영화 《모어 댄 블루》 사랑에 대한 리해

영화 《모어 댄 블루》 사랑에 대한 리해

본사소식 최근 관객들의 눈물샘을 자극하며 흥행에 성공한 영화 《모어 댄 블루(比悲伤更悲伤的故事)》가 3월 14일 화이트데이에 개봉됐다. 한국영화 《슬픔보다 더 슬픈 이야기》의 리메이크작으로 알려진 이 영화는 지난해 12월 대만에서 먼저 상영돼 큰 인기를 거두

오즈에서 펼치는 모험려행, 어린이 뮤지컬 《오즈의 마법사》

오즈에서 펼치는 모험려행, 어린이 뮤지컬 《오즈의 마법사》

본사소식 훌륭한 콘텐츠는 항상 재생산된다. 약간의 혹은 그보다 많은 재해석이 추가되지만 말이다. 좋은 콘텐츠의 기준은 다양하게 재해석해도 원본의 힘을 잃지 않는 것이다. 원작자 프랭크 바움은 1900년 동화 《위대한 오즈의 마법사》를 출간했다. 《위대한 오즈

습근평주석, 이탈리아 콘테 총리와 회담

습근평주석, 이탈리아 콘테 총리와 회담

(흑룡강신문=하얼빈) 습근평 국가주석이 23일 로마에서 이탈리아 콘테 총리와 회담했다. 습근평 주석은 중국과 이탈리아 관계는 천년간 래왕하면서 쌓은 력사적 토양속에 뿌리를 내리고 있기때문에 두터운 민심 토대를 갖고 있다고 말했다. 최근 몇년래, 두나라는 제

모이자 소개|모이자 모바일|운영원칙|개인정보 보호정책|모이자 연혁|광고안내|제휴안내|제휴사 소개
기사송고: news@moyiza.kr
Copyright © Moyiza.kr 2000~2019 All Rights Reserved.
모바일 뉴스 - 위챗공식계정
광고 차단 기능 끄기
광고 차단 기능을 사용하면 모이자가 정상적으로 작동하지 않습니다.
모이자를 정상적으로 이용하려면 광고 차단 기능을 꺼 두세요.
광고 차단 해지방법을 참조하시거나 서비스 센터에 글을 남겨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