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이자 앱 | | 모바일버전
뉴스 > IT/과학 > 과학일반
  • 작게
  • 원본
  • 크게

지구는 사실 다이아몬드 행성 "1000조톤 매장"

[연변일보] | 발행시간: 2018.07.19일 11:22
몇년전, 지구에서 40광년 정도 떨어진 외계행성 '55캔크리e'가 행성 표면이 다이아몬드로 덮여있을 가능성이 크다고 알려져 '다이아몬드 행성'으로 불리우며 주목받은바 있다.

그런데 다이아몬드 행성을 멀리서 찾을 필요가 없어졌다. 지구 자체가 사실 거대한 다이아몬드로 이뤄진 행성이라는 사실이 최근 연구 결과 밝혀졌기때문이다.

지난 16일(현지시간) 미국 MIT 대학의 발표에 따르면, 지표에서 145~240km 아래 자리 잡은 대륙괴(Cratons)의 구성성분 중 1~2%가량이 다이아몬드로 이뤄져 있다는 사실을 확인했다.

대륙괴에 매장된 다이아몬드는 어림잡아 1000조톤에 달한다. 다이아몬드는 탄소가 지구내부의 고온고압 조건에서 결정화된 것으로 대륙괴 부분에서는 자연적으로 다이아몬드가 생성된다.

각종 지각변동 등으로 다이아몬드가 지표부근까지 올라오는 일은 극히 드물어 인류가 채굴할수 있는 다이아몬드의 량은 극히 적다. 이때문에 다이아몬드가 희귀광물로 보석취급을 받게 된 것.

MIT 지구대기행성 분야의 연구원인 울리히 파울은 연구결과에 대해 "지구 전체 규모로 생각하면 다이아몬드는 비교적 흔한 광물"이라면서 "현대기술로는 채굴이 사실상 불가능하지만 지금까지 생각했던 것보다 훨씬 많은 다이아몬드가 땅속에 존재하는 사실을 확인할수 있었다"고 설명했다.

연변일보 인터넷사업부/외신

뉴스조회 이용자 (연령)비율 표시 값 회원 정보를 정확하게 입력해 주시면 통계에 도움이 됩니다.

남성 90%
10대 0%
20대 10%
30대 20%
40대 40%
50대 20%
60대 0%
70대 0%
여성 10%
10대 0%
20대 0%
30대 0%
40대 10%
50대 0%
60대 0%
70대 0%

- 관련 태그 기사

관심 많은 뉴스

관심 필요 뉴스

모이자114

추천 많은 뉴스

댓글 많은 뉴스

1/3
보름 맞아 가옥소유증을 ‘선물’받은 주민들

보름 맞아 가옥소유증을 ‘선물’받은 주민들

35세대 주민들 십여년만에 가옥소유증 받아 곳곳에 즐거운 명절 분위기가 차넘치는 정월 대보름인 19일 오전, 연길시 진학가두 려양사회구역은 관할구역 경광소구역의 35세대 주민들에게 특별한 보름 ‘선물’-가옥소유증을 전달했다. 려양사회구역 관할구역인 경광소구

맡은 직책에 전심전력 다 해

맡은 직책에 전심전력 다 해

왕청현 춘양전력공급소 소장 리준희 국가전력망 길림성전력유한회사 왕청현전력공급회사 춘양전력공급소 리준희 소장은 관할구역의 전력공급 전기사용호들을 위해 진정으로 봉사하여 광범한 군중들의 호평을 받고 있다. 곡식을 수확하는 가을철은 농촌에서 전력을 사용

루수로 벽면에 ‘고드름 폭포’ 형성

루수로 벽면에 ‘고드름 폭포’ 형성

사회구역 안전우환 적극 제거 연길시 신흥가두 민부사회구역은 주민의 실제 어려움을 발벗고 나서 해결해주어 업주들의 긍정을 받고 있다. 19일, 연길시 신흥가두 민부사회구역 사업일군은 과학기술소구역 건물에 고드름이 심하게 드리워 주민들의 출행이 걱정된다는

모이자 소개|모이자 모바일|운영원칙|개인정보 보호정책|모이자 연혁|광고안내|제휴안내|제휴사 소개
기사송고: news@moyiza.kr
Copyright © Moyiza.kr 2000~2019 All Rights Reserved.
모바일 뉴스 - 위챗공식계정
광고 차단 기능 끄기
광고 차단 기능을 사용하면 모이자가 정상적으로 작동하지 않습니다.
모이자를 정상적으로 이용하려면 광고 차단 기능을 꺼 두세요.
광고 차단 해지방법을 참조하시거나 서비스 센터에 글을 남겨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