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이자 앱 | | 모바일버전
뉴스 > 경제 > 경제일반
  • 작게
  • 원본
  • 크게

디디∙오포 합병설 솔솔…오포 “사실 아니다”

[인터넷료녕신문] | 발행시간: 2018.07.31일 09:12

30일 오전 업계를 비롯한 중국 매체에 제기된 디디(滴滴)와 오포(ofo) 합병설에 오포가 사실이 아니라고 소문을 일축했다.

제일재경(第一财经)은 30일 오전 공유자전거 업체 오포가 차량 공유 업체 디디에 인수 합병 담판이 막바지 단계에 달했다는 소식이 각종 매체를 통해 전해졌다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양측은 이달 이미 수차례 접촉해 오포 인수 가격을 조율한 것으로 알려졌다. 한 소식통은 “디디가 제시한 인수가가 계속 떨어지고 있어 매번 미팅 때마다 손실이 발생하고 있다”고 밝히기도 했다.

매체는 현재 양측 내부에서도 합병설이 나돌고 있으며 최종 인수는 이달 말에 진행될 것이라고 전했다. 이에 따라 일부 직원들은 사전에 준비 작업에 돌입한 것으로 알려졌다.

의혹이 불거지자 오포는 성명을 통해 오전 각 매체에서 발표한 디디와의 합병설은 모두 사실이 아니라는 입장을 내놨다. 이어 “공유자전거 업계의 대표 주자이자 현재 유일하게 독립 성장하고 있는 공유자전거 기업으로서 오포는 미래 발전의 길을 모색해 업계 발전을 이끌 것”이라고 덧붙였다.



유재희

뉴스조회 이용자 (연령)비율 표시 값 회원 정보를 정확하게 입력해 주시면 통계에 도움이 됩니다.

남성 78%
10대 0%
20대 0%
30대 39%
40대 39%
50대 0%
60대 0%
70대 0%
여성 22%
10대 0%
20대 6%
30대 11%
40대 6%
50대 0%
60대 0%
70대 0%

네티즌 의견

첫 의견을 남겨주세요. 0 / 300 자

- 관련 태그 기사

관심 많은 뉴스

관심 필요 뉴스

모이자114

추천 많은 뉴스

댓글 많은 뉴스

1/3
도문시 신화변방파출소 민경들-거주민과 문화활동 진행

도문시 신화변방파출소 민경들-거주민과 문화활동 진행

관할지역내 거주민의 정신문화 생활을 풍부히하고 정월 보름의 문화분위기를 연출, 민족전통문화를 고양하기 위하여 2월 15일 도문시 신민사회구역과 도문시 신화변방파출소 민경들은 “신시대문화전습소”에서 거주민 70여명과 함께 문화활동을 진행하였다.오정 구정권

왕청과 훈춘, 전국기층중의약사업선진단위로

왕청과 훈춘, 전국기층중의약사업선진단위로

연변조선족자치주의 왕청현과 훈춘시가 전국기층중의약사업선진단위로 선정되였다. 길림성에서 도합 6개 현,시와 2개 지구급 시가 전국기층중의약사업선진단위로 선정되였다.   14일, 길림성인민정부 뉴스판공실에 따르면 국가중의약관리국에서는 13일에 《2016-2018 창

인도령 카슈미르서 자폭테러 발생, 최소 40명 사망

인도령 카슈미르서 자폭테러 발생, 최소 40명 사망

(흑룡강신문=하얼빈) 인도령 카슈미르 지역에서 14일 자살폭탄테러가 발생해 인도중앙예비경찰부대 병사 최소 40명이 목숨을 잃고 수십명이 부상했다. 카슈미르주 주도인 스리나가르에서 27킬로미터 떨어진 푸르와마지역의 한 도로에서 발생했다고 현지 경찰관이 전했

모이자 소개|모이자 모바일|운영원칙|개인정보 보호정책|모이자 연혁|광고안내|제휴안내|제휴사 소개
기사송고: news@moyiza.kr
Copyright © Moyiza.kr 2000~2019 All Rights Reserved.
모바일 뉴스 - 위챗공식계정
광고 차단 기능 끄기
광고 차단 기능을 사용하면 모이자가 정상적으로 작동하지 않습니다.
모이자를 정상적으로 이용하려면 광고 차단 기능을 꺼 두세요.
광고 차단 해지방법을 참조하시거나 서비스 센터에 글을 남겨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