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이자 앱 | | 모바일버전
뉴스 > 문화/생활 > 문화생활일반
  • 작게
  • 원본
  • 크게

의류, 신발 관리…‘헹굼물에 식초 넣으세요’

[연변일보] | 발행시간: 2018.08.20일 08:50

◆헹굼물에 식초, 베이킹소다, 구연산 등 첨가제 활용

장마철 자녀의 젖은 교복에서 퀴퀴한 냄새가 난다면 이미 세균이나 곰팡이균이 있다는 증거다. 따라서 오래 방치하지 말고 세탁하는 것이 좋고 미지근한 물에 산소계 표백제를 사용하면 도움이 된다. 특히 헹굼물에 식초를 넣으면 악취는 물론 변색 걱정도 덜어낼 수 있다. 최근에는 식초외에 베이킹소다와 구연산 등을 사용하기도 한다.

◆빨래 쉰내 없애려면 세탁 후 바로 건조

빨래 쉰내는 주로 건조과정에서 발생한다. 세탁 후 젖은 빨래를 오래 둘 경우 완전히 건조해도 꿉꿉한 냄새가 날 수 있으므로 세탁 후 바로 건조시키도록 하자. 장마철에는 실내에서 건조해야 하므로 의류건조기 사용을 권장하고 건조대를 활용할 때는 습기를 빨아들일 수 있도록 건조대 밑에 신문지를 깔아두거나 선풍기, 제습기 등을 활용하는 것도 좋다. 건조 후 옷을 보관할 때는 교복 틈 사이를 벌려 공기를 류입시키고 옷장에 커피가루, 숯, 탈취제를 놓아두면 습기까지 제거할 수 있다.

◆젖은 신발은 신문지를 넣어서 따로 보관

장마철에는 교복 만큼 관리하기 힘든 것이 바로 신발이다. 젖은 신발은 다른 신발과 함께 보관하지 말고 마른 수건으로 물기를 잘 닦고 신문지를 말아서 신발 속에 넣어두는 것이 좋다. 건조 후에도 악취가 날 경우는 커피 전문점에서 무료로 나눠주기도 하는 커피찌꺼기를 사용하지 않는 양말이나 티슈에 넣어 신발 속에 넣어두면 된다.

◆스팀으로 살균하고, 빨래한 옷처럼 주름 잡기

교복과 같이 매일 세탁하기 어려운 의류는 스팀형 가전제품을 활용해보는 것도 현명한 방법이다. 스팀 다리미와 스팀 건조기에서 나오는 스팀은 온도가 높아 세균과 박테리아 등을 제거하면서 옷의 생활 주름을 펼 수 있어 매번 세탁과 건조 과정을 거치지 않고도 한결 수월하게 관리할 수 있다. 이외에도 스팀 의류관리기는 교복 뿐만 아니라 양복이나 정복까지 관리가 가능해서 편리하게 사용할 수 있다.

종합

뉴스조회 이용자 (연령)비율 표시 값 회원 정보를 정확하게 입력해 주시면 통계에 도움이 됩니다.

남성 54%
10대 0%
20대 8%
30대 16%
40대 24%
50대 2%
60대 4%
70대 0%
여성 46%
10대 0%
20대 4%
30대 22%
40대 14%
50대 6%
60대 0%
70대 0%

- 이어진 기사

의류, 신발 관리…‘헹굼물에 식초 넣으세요’

모르면 손해 보는 생활 팁 3가지

품종도 다양한 도마도, 영양왕은?

- 관련 태그 기사

관심 많은 뉴스

관심 필요 뉴스

모이자114

추천 많은 뉴스

댓글 많은 뉴스

1/3
2019년 세계경제를 보는 5가지 시각

2019년 세계경제를 보는 5가지 시각

2018년 하반기부터 지구촌 주요 경제체의 회복 동력이 약화되고 증속이 느려지는 기상이 나타나면서 세계경제전망에 먹구름이 끼게 했다. 여러가지 변수를 두고 주요 국제경제기구에서는 분분히 기대치를 낮추었다. 국제통화기금(IMF)에서는 최근 2019년의 세계경제 장

[사건] 11월 20일-28일까지 공공뻐스서 소매치기 당하신분 돈 찾아가세요

[사건] 11월 20일-28일까지 공공뻐스서 소매치기 당하신분 돈 찾아가세요

12월 17일, 연길시공안국 사복경찰수사대대(便衣侦查大队)에서는최근 일어난 공공뻐스 소매치기 사건을 해명,소매치기일당이 절도한 2800여원을 피해자 6명에게 반환하였다. 연길시공안국에 따르면 11월 20일부터 연길시 공공뻐스탑승객들이련속하여소매치기당하는 사

‘연길-연태-남창’ 항로 개통

‘연길-연태-남창’ 항로 개통

- 매주 월, 수, 금, 일 운행 16일, 중국운남홍토항공회사의 ‘에어버스A320’려객기가 12시 55분에 연길조양천국제공항에 착륙하면서 ‘연길-연태-남창’ 항로가 열렸다. 이는 연길과 남창을 오가는 첫 정기항로의 탄생을 의미한다. 이날 연길에 도착한 려객수는 91명이며

모이자 소개|모이자 모바일|운영원칙|개인정보 보호정책|모이자 연혁|광고안내|제휴안내|제휴사 소개
기사송고: news@moyiza.kr
Copyright © Moyiza.kr 2000~2019 All Rights Reserved.
모바일 뉴스 - 위챗공식계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