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이자 앱 | | 모바일버전
뉴스 > 경제 > 국제경제
  • 작게
  • 원본
  • 크게

협상 앞두고 초강수..트럼프 "2천억弗 中제품에 관세부과 강행"

[기타] | 발행시간: 2018.09.15일 05:23

미중 정상

[뉴욕=이데일리 이준기 특파원] 도널드 트럼프(사진 오른쪽) 미국 대통령이 이미 예고했던 2000억달러(약 224조원) 규모의 중국산 수입품에 대한 관세 부과를 강행하라고 참모들에게 지시했다고 블룸버그통신 등 미국 언론들이 14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미국과 중국, 이른바 주요 2개국(G2) 간 무역전쟁 해결을 위해 최근 전격적으로 재개하기로 한 무역협상을 앞두고 초강력 ‘기선제압’에 나선 것 아니냐는 관측이 나온다.

트럼프 대통령은 전날(13일) 스티브 므누신 미 재무장관과 윌버 로스 상무장관, 로버트 라이트하이저 무역대표부(USTR) 대표 등 무역정책 핵심 참모들과 만난 자리에서 ‘2000억달러 규모의 중국산 제품에 대한 관세 부과 조치가 향후 이뤄질 미·중 간 협상에 걸림돌이 될 것인가’라는 질문에 “아니다(No)”고 답변했다고 관계자들이 전했다. 그러면서 “이미 공청회를 통한 의견수렴이 마무리된 만큼, 곧 새 관세를 부과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앞서 트럼프 대통령은 전날 트위터에도 “우리는 중국과 (무역) 협상을 타결해야 한다는 그 어떤 압박도 받지 않는다. 압박을 받는 건 그들(중국)”이라며 “우리는 곧 수십억의 관세를 취하고, 국내에서 제품들을 생산하게 될 것”이라고 밝힌 바 있다.

다만, 블룸버그통신은 트럼프 대통령의 발언에 대해 백악관이 확인하지 않았다고 전했다. 이와 관련, 복수의 관계자는 “(트럼프 행정부가) 무역전쟁에 대한 우려를 반영한 개정을 고려함에 따라 새 관세 발표가 지연됐다”며 “트럼프 대통령은 주요 미 기업과 소비자의 심각한 반발 없이 (중국을) 공격할 수 있는 제품이 부족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로이터통신도 소식통을 인용해 “관세부과 시점이 언제가 될지는 불분명하다”고 썼다. 그러나 CNN방송은 린지 월터스 백악관 대변인을 인용해 “대통령은 트럼프 행정부가 중국의 불공정한 무역관행에 대처하고자 계속해서 조처를 취할 것이라는 의지를 분명히 해왔다”고 보도하기도 했다.

양국은 지난 12일 미국의 무역협상 제안과 중국의 환영 수락으로 조만간 무역협상을 재개하기로 한 상태다. 미국의 2000억달러 규모의 중국산 수입품에 대한 관세부과안과 중국의 600억달러 어치의 미국산 제품에 보복관세를 앞두고 다시 머리를 맞대기로 한 것이다. 지난 5월 므누신 장관과 류 부총리를 협상단장으로 각각 단장으로 한 양국 협상단은 워싱턴D.C와 베이징을 오가며 협상을 벌였지만, 무산됐다. 이어 6월초 윌버 로스 미 상무장관 역시 베이징을 찾아 막판 타협에 나섰으나 결국 빈손으로 귀국했다. 지난달 22∼23일 워싱턴D.C에서 벌인 차관급 협상을 끝으로 양국 간 접촉은 없는 상태다.

이준기 (jeke1@edaily.co.kr)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뉴스조회 이용자 (연령)비율 표시 값 회원 정보를 정확하게 입력해 주시면 통계에 도움이 됩니다.

남성 73%
10대 0%
20대 3%
30대 33%
40대 35%
50대 3%
60대 0%
70대 0%
여성 27%
10대 1%
20대 1%
30대 17%
40대 8%
50대 0%
60대 0%
70대 0%

네티즌 의견

첫 의견을 남겨주세요. 0 / 300 자

- 관련 태그 기사

관심 많은 뉴스

관심 필요 뉴스

모이자114

추천 많은 뉴스

댓글 많은 뉴스

1/3
김정은 맥주, 트럼프 티셔츠…마케팅 '후끈'

김정은 맥주, 트럼프 티셔츠…마케팅 '후끈'

(흑룡강신문=하얼빈) 김정은 조선 국무위원장의 이름을 딴 '김정 에일(Kim Jong Ale)' 맥주, 고깔모자를 쓴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얼굴이 그려진 티셔츠까지. 제2차 조미 정상회담이 목전에 다가오면서 개최지인 베트남 하노이에서는 김정은-트럼프 헤어스타일

황선홍 감독은 스포츠서울과의 단독 인터뷰서 어떤 얘기를 했나?

황선홍 감독은 스포츠서울과의 단독 인터뷰서 어떤 얘기를 했나?

연변FC 사령탑에 새로 선임된 황선홍감독은 지난 21일 스포츠서울과 단독 인터뷰를가졌고 22일 스포츠서울은 “내가 연변FC 선택한 이유는…책임감이 크다"는 제목의기사를 내보냈다. 이하는 기사 원문이다. [황선홍 단독인터뷰①]"내가 연변FC 선택한 이유는…책임감이 크

푸틴, 련일 강경발언…“미국이 원한다면 ‘꾸바 미사일 위기’ 재현”

푸틴, 련일 강경발언…“미국이 원한다면 ‘꾸바 미사일 위기’ 재현”

블라디미르 푸틴 로씨야 대통령은 중거리핵전력조약(INF) 탈퇴를 선언한 미국에 련일 강경한 메시지를 던지고 있다. 21일(현지 시각) 푸틴 대통령은 미국의 조치에 따라 과거 미국과 쏘련이 핵전쟁 직전까지 갔던 ‘꾸바 미사일 위기’가 재현될 수 있다고 경고했다. 로

모이자 소개|모이자 모바일|운영원칙|개인정보 보호정책|모이자 연혁|광고안내|제휴안내|제휴사 소개
기사송고: news@moyiza.kr
Copyright © Moyiza.kr 2000~2019 All Rights Reserved.
모바일 뉴스 - 위챗공식계정
광고 차단 기능 끄기
광고 차단 기능을 사용하면 모이자가 정상적으로 작동하지 않습니다.
모이자를 정상적으로 이용하려면 광고 차단 기능을 꺼 두세요.
광고 차단 해지방법을 참조하시거나 서비스 센터에 글을 남겨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