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이자 앱 | | 모바일버전
뉴스 > 사회 > 사건/사고
  • 작게
  • 원본
  • 크게

연길, 얼굴인식잠금장치 해제하고 돈 빼내간 사건 발생

[연변일보] | 발행시간: 2018.09.20일 15:51
휴대폰의 안전잠금장치가 발전에 발전을 거듭하지만 오히려 그 부작용으로 더 쉽게돈이 빠져나가는 경우가 연길시에서 발생하여 그동안의 우려가 현실로 되고 있다.

며칠전, 연길시에 거주, 새벽시간대에 퇴근한 조모는 바로 그대로 아침 8시까지 잠을 잤다. 그런데 깨고보니 핸드폰 위치가 전날과 다른 위치에 있었다. 이를 수상하게 여긴 조모는 핸드폰을 열어 확인하였고 그 결과 위챗 계정에 있던 3600원이 깜쪽같이 사라진 것을 발견하였다.

“어제까지 있던 돈이 어디로 갔을까?”순간 조모는 전날밤 자신의 집에서 하루 밤묵은 친구가 인사 없이 사라진 것에 의심을 품고 공안기관에 신고하였다.

신고를 받은 연길시공안국 진학파출소 부소장 오준걸은 민경 현지용과 함께 즉시현장에 출동하였다. 조사결과 사건발생기간내 조모의 집에 드나든 사람은 오직 친구 재모뿐이었음을 밝혀냈고 조모씨 계정내의 돈 역시 QR코드 스캔 형식으로 재모씨에게 이체된 것을 발견하였다.

한편조모의 휴대폰 계정은 얼굴인식으로 안전잠금장치가 얼굴인식으로 풀린다는사실을 알게 된 재모는 그녀가 잠든 틈에 그녀의 핸드폰으로 얼굴을 스캔하여 잠금을 해제한후 위챗 QR코드 스캔으로 3600원을 자신한테 이체했다고 실토하였다.

조사를 통해 더 충격적인 사실을 알 수 있었다. 올해 22살인 재모는 2017년 9월에 절도죄로 벌금 5000원의 처벌을 받은 적이 있는 전과자였다. 또한 절도한 금액은 차량임대와 주택임대에 사용하였고 나머지 금액은 전부 써버린 것으로 밝혀졌다.

현재 재모씨는 형사구속상태에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연변일보 김란화 기자

뉴스조회 이용자 (연령)비율 표시 값 회원 정보를 정확하게 입력해 주시면 통계에 도움이 됩니다.

남성 75%
10대 2%
20대 2%
30대 36%
40대 21%
50대 9%
60대 5%
70대 0%
여성 25%
10대 2%
20대 0%
30대 11%
40대 9%
50대 0%
60대 4%
70대 0%

관심 많은 뉴스

관심 필요 뉴스

모이자114

추천 많은 뉴스

댓글 많은 뉴스

1/3
정무봉사 및 디지털화 건설의 새로운 지평 연다

정무봉사 및 디지털화 건설의 새로운 지평 연다

주정무봉사및디지털화건설관리국에서는 발빠르게 성의 ‘세가지 틀어쥐기’동원대회 정신을 전면 관철, 시달하고 세가지 ‘조합 조치’를 잘 시행해 정무봉사 및 디지털화 건설의 새로운 국면을 개척하고 있다. 빅데이터 발전 조합 조치를 잘 시행하고 디지털연변 건설을

연길 도시관리 수준 향상에 알심을

연길 도시관리 수준 향상에 알심을

20일, 해당 부문에서 알아본 데 따르면 연길시는 올해 계속하여 도시관리 수준을 제고하기 위해 환경위생청결작업차량 22대를 새로 증가하고 전 시 61개 사회구역에 물업봉사소을 세우며 무료 주차자리를 증설해 도시기능을 완벽화하고 도시면모를 크게 개선시킬 예정

왕청현 동진촌 정신적 빈곤해탈에 주력

왕청현 동진촌 정신적 빈곤해탈에 주력

지난 13일, 왕청현 왕청진 동진촌 촌부에 들어서니 단층집 높이로 일매지게 늘어선 태양광발전 판넬이 한눈에 안겨왔다. 재작년에 도입해 현재 규모가 5킬로와트, 년간 수익이 4만원에 이르는 태양광발전 판넬은 동진촌을 빈곤에서 해탈시키는 데 일익을 담당한 ‘효자

모이자 소개|모이자 모바일|운영원칙|개인정보 보호정책|모이자 연혁|광고안내|제휴안내|제휴사 소개
기사송고: news@moyiza.kr
Copyright © Moyiza.kr 2000~2019 All Rights Reserved.
모바일 뉴스 - 위챗공식계정
광고 차단 기능 끄기
광고 차단 기능을 사용하면 모이자가 정상적으로 작동하지 않습니다.
모이자를 정상적으로 이용하려면 광고 차단 기능을 꺼 두세요.
광고 차단 해지방법을 참조하시거나 서비스 센터에 글을 남겨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