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이자 앱 | | 모바일버전
뉴스 > 연예 > 연예일반
  • 작게
  • 원본
  • 크게

판빙빙, 탈세혐의로 8.84억원 세금·벌금 내야…“반성한다” 사과

[기타] | 발행시간: 2018.10.03일 14:50

중국 여배우 판빙빙(范氷氷·37)가 탈세 혐의로 8억8400여만 위안에 달하는 세금과 벌금이 선고됐다.

3일 중국 관영 신화통신과 CCTV에 따르면 중국 세무총국과 장쑤(江蘇)성 세무국은 조세징수법을 근거로 조사한 결과 판빙빙이 실제 소득을 숨기고 탈세했다고 발표했다. 이에 따라 판빙빙과 소속사 대표 등에 벌금 5억9500만위안(약 967억원)과 미납 세금 2억8800만위안(468억원) 등 총 8억8394만6000위안을 내라고 명령했다.

세무당국은판빙빙의 탈세 관련 전과가 없고 그동안 세금 미납 처벌 기록이 없다는 점을 고려해 납부 마감일까지 내면 형사 처벌을 하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판빙빙은 이날 자신의 소셜미디어인 웨이보(微博)에 사과문을 올렸다. 그는 이 사과문에서 “세무 당국이 조사 후 법에 의해 내린 일련의 처벌 결정을 완전히 수용한다”면서 “세무 부처의 최종 결정에 따라 세금 추징, 벌금 납부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판빙빙의 탈세 의혹은 지난 6월 초 전직 CCTV 진행자인 추이융위안(崔永元)의 폭로로 불거졌다. 판빙빙은 6월2일 웨이보에 티베트를 방문한다는 글을 남긴 후 4월간 근황이 전해지지 않았다. 판빙빙이 대외 활동을 하지 않자 출국금지설, 연금설, 망명설 등 여러 의혹이 제기됐다.

뉴스조회 이용자 (연령)비율 표시 값 회원 정보를 정확하게 입력해 주시면 통계에 도움이 됩니다.

남성 57%
10대 0%
20대 5%
30대 31%
40대 13%
50대 4%
60대 2%
70대 0%
여성 43%
10대 0%
20대 6%
30대 24%
40대 12%
50대 0%
60대 0%
70대 0%

네티즌 의견 1

의견을 남겨주세요. 0 / 300 자
800만짜리 북경아파트 100채를 살수있는 돈이군. 그걸 벌금해 집없는 농민공들에게 집체숙소라도 지어줬으면 좋겠네.
답글 (0)

- 관련 태그 기사

관심 많은 뉴스

관심 필요 뉴스

모이자114

추천 많은 뉴스

댓글 많은 뉴스

1/3
타인 신분증 도용한 고속렬차 승객 행정구류 처벌을

타인 신분증 도용한 고속렬차 승객 행정구류 처벌을

신분증 남에게 빌려주지 말아야 8일, 타인의 신분증을 도용하여 고속렬차에 탑승하려던 왕모가 연변철도공안처 연길서역파출소 경찰에게 적발되여 행정구류 처벌을 받았다. 이날 연길서역에서 고속렬차를 타고 돈화로 돌아가려던 왕모는 실명제 검증 절차에서 적발됐다.

대학생 겨냥한 전신사기사건 속출

대학생 겨냥한 전신사기사건 속출

경제적 유혹에 쉽게 ‘덫’에 걸려 경각성 높이고 미연에 방지해야 전신사기로 인한 피해가 매년 급증하고 있는 가운데 최근 위챗그룹을 악용하여 대학생들을 겨냥한 사기가 속출하고 있다. 2018년 11월초, 연변대학에 다니는 주모는 여느때처럼 핸드폰으로 시간을 때우고

30년 뒤에 고갈된다던 석유, 매장량은 왜 매년 늘어날가?

30년 뒤에 고갈된다던 석유, 매장량은 왜 매년 늘어날가?

사우디아라비아에서 앞으로 69년간 캐낼 수 있는 석유가 추가로 발견됐다는 소식이 전해지면서 국제유가가 다시금 요동칠지 여부에 관심이 주목되고 있다. 1970년대까지만 해도 앞으로 30년 뒤면 고갈된다는 석유는 현재까지 확인된 매장량만으로도 향후 60년치 이상이

모이자 소개|모이자 모바일|운영원칙|개인정보 보호정책|모이자 연혁|광고안내|제휴안내|제휴사 소개
기사송고: news@moyiza.kr
Copyright © Moyiza.kr 2000~2019 All Rights Reserved.
모바일 뉴스 - 위챗공식계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