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이자 앱 | | 모바일버전
뉴스 > 사회 > 사건/사고
  • 작게
  • 원본
  • 크게

취객 운전중 뻐스운전수를 가격…운전수 랭정 대처

[연변일보] | 발행시간: 2018.11.07일 09:39
10월 27일, 고속도로를 달리는 려객뻐스 안에서 승객이 운전수를 때린 사건이 우리 주에서 발생하였다.

이날 오후 2시경, 연길에서 도문으로 향하는 려객뻐스가 한창 훈춘-울란호트 고속도로를 달리고 있을 때 한 승객이 담배를 피우려다 운전수에게 제지당했다. 술을 마신 그 승객은 운전수에게 앙심을 품고 뻐스가 훈춘-울란호트 고속도로 방향 73킬로메터 지점의 장안턴넬에 섰을 때 보복을 목적으로 운전수에게 다가가 운전수의 얼굴을 가격했다. 순간 뻐스는 통제를 잃고 턴넬벽과 충돌하였다. 당시 뻐스에는 도합 28명이 탑승하고 있었다. 턴넬 한가운데서 차를 멈춰세운 운전수 손모는 경찰에 신고했다.

오후 2시 8분, 신고를 접수한 길림성고속도로공안국 연길분국에서는 즉시 경찰을 현장에 파견함과 동시에 전화로 운전수 손모에게 현장에 있는 손님들의 정서를 안정시키고 안전지대에 전이시키도록 조처했다.

현장에 도착한 길림고속도로공안국 연길분국 경찰은 운전수를 가격한 승객 정모를 통제하고 술이 깨기를 기다려 심문했다. 정모는 “27일 오후, 연길시에서 도문시로 가는 뻐스에 앉았다. 차에서 담배를 피우려는데 운전수가 담배를 피우지 못하게 하여 운전수를 때렸다.”고 진술했다.

경찰이 뻐스 운행 기록 및 GPS 정보를 조회한 결과 사실이 당사자의 진술과 일치하였다. 당시 뻐스의 운행속도는 시속 87킬로메터였다. 운전수 손모는 사건의 발생과정에서 감정을 자제하고 차가 턴넬벽에 부딪친 후 제1시간에 차량과 탑승객을 안전지대로 전이시켰으며 자신을 때린 승객 정모와의 재차 충돌을 피했다. 운전수의 랭정한 대처와 경찰의 전화지휘 및 신속한 처리로 28명 탑승자 가운데 운전수가 가격으로 인해 코와 입에서 출혈한외에 나머지 승객은 다치지 않았다.

정모는 타인을 구타한 위법행위로 인해 <중화인민공화국> 제43조 제1항에 따라 행정구류 9일, 벌금 200원 처벌을 받았다.

6일, 길림고속도로공안국 연길분국 경찰 장적은 “현재 정모는 ‘위험한 방식으로 공공안전을 위협한 죄’ 혐의로 립건되고 사건은 일층 처리중에 있다.”고 소개하였다.

한옥란 기자

뉴스조회 이용자 (연령)비율 표시 값 회원 정보를 정확하게 입력해 주시면 통계에 도움이 됩니다.

남성 72%
10대 0%
20대 2%
30대 29%
40대 22%
50대 10%
60대 9%
70대 0%
여성 28%
10대 0%
20대 2%
30대 14%
40대 9%
50대 0%
60대 3%
70대 0%

- 관련 태그 기사

관심 많은 뉴스

관심 필요 뉴스

모이자114

추천 많은 뉴스

댓글 많은 뉴스

1/3
2019년 세계경제를 보는 5가지 시각

2019년 세계경제를 보는 5가지 시각

2018년 하반기부터 지구촌 주요 경제체의 회복 동력이 약화되고 증속이 느려지는 기상이 나타나면서 세계경제전망에 먹구름이 끼게 했다. 여러가지 변수를 두고 주요 국제경제기구에서는 분분히 기대치를 낮추었다. 국제통화기금(IMF)에서는 최근 2019년의 세계경제 장

[사건] 11월 20일-28일까지 공공뻐스서 소매치기 당하신분 돈 찾아가세요

[사건] 11월 20일-28일까지 공공뻐스서 소매치기 당하신분 돈 찾아가세요

12월 17일, 연길시공안국 사복경찰수사대대(便衣侦查大队)에서는최근 일어난 공공뻐스 소매치기 사건을 해명,소매치기일당이 절도한 2800여원을 피해자 6명에게 반환하였다. 연길시공안국에 따르면 11월 20일부터 연길시 공공뻐스탑승객들이련속하여소매치기당하는 사

‘연길-연태-남창’ 항로 개통

‘연길-연태-남창’ 항로 개통

- 매주 월, 수, 금, 일 운행 16일, 중국운남홍토항공회사의 ‘에어버스A320’려객기가 12시 55분에 연길조양천국제공항에 착륙하면서 ‘연길-연태-남창’ 항로가 열렸다. 이는 연길과 남창을 오가는 첫 정기항로의 탄생을 의미한다. 이날 연길에 도착한 려객수는 91명이며

모이자 소개|모이자 모바일|운영원칙|개인정보 보호정책|모이자 연혁|광고안내|제휴안내|제휴사 소개
기사송고: news@moyiza.kr
Copyright © Moyiza.kr 2000~2019 All Rights Reserved.
모바일 뉴스 - 위챗공식계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