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이자 앱 | | 모바일버전
뉴스 > 사회 > 사건/사고
  • 작게
  • 원본
  • 크게

교실에 자외선 살균램프 켜 놓았다 학생들 실명위기

[인터넷료녕신문] | 발행시간: 2018.11.17일 11:47

한 학교 선생이 부주의로 교실에 자외선 살균램프를 9시간 동안 켜 놓아 이 반 학생 대부분이 화상, 출혈, 구토는 물론 안구통증을 호소하고 있으며, 이중 일부는 눈에 심각한 손상을 입었다고 온라인 뉴스매체인 ‘thepaper.cn'이 17일 보도했다.

톈진에 있는 한 초등학교에서 선생이 실수로 교실에 자외선 살균램프를 하루 종일 켜 두었다. 문제의 선생은 살균램프를 끄는 것을 깜빡했고, 이에 따라 9시간 동안 살균램프가 켜져 있었던 것으로 경찰 수사 결과 밝혀졌다.

이로 인해 자외선에 노출된 학생들 40여명이 화상, 구토, 출혈, 안구 통증 등을 호소했다. 이반 학생 48명중 36명이 응급조치를 받아야 했으며, 이중 일부 학생은 눈에 심각한 손상을 입은 것으로 알려졌다.

이 같은 사실은 학생들이 집에 돌아가 통증을 호소하자 부모들끼리 연락을 한 결과, 드러났다. 학부모들은 학교 당국에 항의했고, 경찰 등 관련 기관이 조사에 나서 사건의 전모가 밝혀졌다.

학교측은 선생의 실수에 의한 것이지만 책임을 통감하고 모든 치료비를 부담하겠다고 밝혔다고 thepaper.cn은 전했다. 종합

뉴스조회 이용자 (연령)비율 표시 값 회원 정보를 정확하게 입력해 주시면 통계에 도움이 됩니다.

남성 65%
10대 0%
20대 5%
30대 28%
40대 19%
50대 7%
60대 7%
70대 0%
여성 35%
10대 0%
20대 0%
30대 21%
40대 12%
50대 0%
60대 2%
70대 0%

네티즌 의견

첫 의견을 남겨주세요. 0 / 300 자

- 관련 태그 기사

관심 많은 뉴스

관심 필요 뉴스

모이자114

추천 많은 뉴스

댓글 많은 뉴스

1/3
잠 안 올 땐 일어나라...숙면 전략 5

잠 안 올 땐 일어나라...숙면 전략 5

피곤이 풀릴 만큼 깊고 달게, 그리고 실컷 자는 것. 모두가 꿈꾸는 일이다. 어떻게 해야 할가? 영국의 '가디언'이 미국 버클리의 캘리포니아대학에서 신경과학과 심리학을 가르치는 매튜 워커 교수의 조언을 다섯가지 소개했다. ◆ 어둠 = 건강한 수면 사이클을 정하는

흡연, 색맹까지 유발한다

흡연, 색맹까지 유발한다

흡연이 색맹을 유발할 수 있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미국 럿거스대학 행동건강치료 연구실장인 스티븐 실버스타인 교수 연구팀이 담배를 피우는 134명(25~45세)을 대상으로 색맹 여부와 정도를 조사했다. 이들은 시력 또는 교정 시력이 정상이였고 71명은 평생 하루 1

심양 서탑 조선족로인협회, 윷놀이로 정월대보름 맞이

심양 서탑 조선족로인협회, 윷놀이로 정월대보름 맞이

(흑룡강신문=하얼빈) 정월대보름날인 2월 19일, 심양시 화평구 서탑지구조선족로인협회는 도문사회구역 활동실에서 정월대보름 윷놀이 행사를 개최했다. 올해 첫 협회행사라 분위기가 뜨거웠으며 로인들이 그동안 하고 싶은 말을 서로 나누며 서로 설인사를 하는 훈훈

모이자 소개|모이자 모바일|운영원칙|개인정보 보호정책|모이자 연혁|광고안내|제휴안내|제휴사 소개
기사송고: news@moyiza.kr
Copyright © Moyiza.kr 2000~2019 All Rights Reserved.
모바일 뉴스 - 위챗공식계정
광고 차단 기능 끄기
광고 차단 기능을 사용하면 모이자가 정상적으로 작동하지 않습니다.
모이자를 정상적으로 이용하려면 광고 차단 기능을 꺼 두세요.
광고 차단 해지방법을 참조하시거나 서비스 센터에 글을 남겨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