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이자 앱 | | 모바일버전
뉴스 > 사회 > 국제사회
  • 작게
  • 원본
  • 크게

美 캘리포니아 '최악의 산불' 17일만에 불길 잡아…최소 85명 사망

[기타] | 발행시간: 2018.11.26일 15:01

[아시아경제 정현진 기자] 미국 캘리포니아주 북부에서 사상 최대 인명 피해를 낸 대형 산불 '캠프파이어'가 발화한 지 17일 만인 25일(현지시간) 불길을 잡았다고 AP통신 등이 보도했다. 화재가 완전히 진화된 것은 아니며 화재 지역을 완전히 둘러싸면서 불길이 확산하는 것을 차단했다는 의미다.

보도에 따르면 캘리포니아주 화재 당국은 이번 산불로 최소 85명이 숨지고 현재까지 249명이 실종됐다고 밝혔다. 최근 생존자가 추가 확인되면서 실종자 수가 크게 줄었지만 여전히 다수가 실종된 상태여서 사망자 숫자는 더 늘어날 수도 있다. 화재 당국은 추가 진화 작업을 벌이면서 시신들을 수습하고 있다.

제니퍼 에릭슨 화재 당국 대변인은 AP에 "여전히 해 나가야할 일이 많지만 불길을 잡았다는 것은 분명 좋은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대형산불인 캠프파이어는 지난 8일 건조한 시에라네바다 산맥의 산자락에서 처음 발화한 이후 가옥과 건물 등 1만9000여 채를 비롯해 샌프란시스코 면적의 5배 규모인 620㎢의 산림과 시가지를 잿더미로 만들었다. 특히 파라다이스 마을은 주택가와 시가지 전체가 산불에 소실됐다.

또 화재로 인한 검은 연기가 시내로 유입되면서 학교와 직장들이 일부 문을 닫는 소동도 있었다. 샌프란시스코의 명물인 케이블카와 앨커트래즈섬도 운영을 중단했다.

캘리포니아주 사상 최대 인명피해를 냈음에도 이번 산불의 원인은 현재까지 파악되지 못하고 있다.

정현진 기자 jhj48@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

뉴스조회 이용자 (연령)비율 표시 값 회원 정보를 정확하게 입력해 주시면 통계에 도움이 됩니다.

남성 67%
10대 0%
20대 7%
30대 33%
40대 27%
50대 0%
60대 0%
70대 0%
여성 33%
10대 0%
20대 0%
30대 7%
40대 20%
50대 0%
60대 7%
70대 0%

네티즌 의견 1

의견을 남겨주세요. 0 / 300 자
운영자님..제발 아이피정지좀풀어주시면안될까요ㅠㅠㅠㅠㅠㅠㅠㅠㅠ앞으로 운영원칙 잘 엄수하겠습니다.
한번만봐주세요....제가 운영자님한테 여태까지 2번 아이피정지, 회원정지 1번, 재가입 4번째입니다..
한번만 용서를해주세요....앞으로는 음식사진이나 관리자님 존경하고 사모하는 글한편만올리고
깔끔하게 회원활동하겠습니다...이글보시면 아이피정지,회원정지좀풀어주세요ㅠㅠㅠ
모이자에회원으로서 꼭좀 살아가고싶습니다...꼭좀부탁드립니다....
답글 (0)

- 관련 태그 기사

관심 많은 뉴스

관심 필요 뉴스

모이자114

추천 많은 뉴스

댓글 많은 뉴스

1/3
타인 신분증 도용한 고속렬차 승객 행정구류 처벌을

타인 신분증 도용한 고속렬차 승객 행정구류 처벌을

신분증 남에게 빌려주지 말아야 8일, 타인의 신분증을 도용하여 고속렬차에 탑승하려던 왕모가 연변철도공안처 연길서역파출소 경찰에게 적발되여 행정구류 처벌을 받았다. 이날 연길서역에서 고속렬차를 타고 돈화로 돌아가려던 왕모는 실명제 검증 절차에서 적발됐다.

대학생 겨냥한 전신사기사건 속출

대학생 겨냥한 전신사기사건 속출

경제적 유혹에 쉽게 ‘덫’에 걸려 경각성 높이고 미연에 방지해야 전신사기로 인한 피해가 매년 급증하고 있는 가운데 최근 위챗그룹을 악용하여 대학생들을 겨냥한 사기가 속출하고 있다. 2018년 11월초, 연변대학에 다니는 주모는 여느때처럼 핸드폰으로 시간을 때우고

30년 뒤에 고갈된다던 석유, 매장량은 왜 매년 늘어날가?

30년 뒤에 고갈된다던 석유, 매장량은 왜 매년 늘어날가?

사우디아라비아에서 앞으로 69년간 캐낼 수 있는 석유가 추가로 발견됐다는 소식이 전해지면서 국제유가가 다시금 요동칠지 여부에 관심이 주목되고 있다. 1970년대까지만 해도 앞으로 30년 뒤면 고갈된다는 석유는 현재까지 확인된 매장량만으로도 향후 60년치 이상이

모이자 소개|모이자 모바일|운영원칙|개인정보 보호정책|모이자 연혁|광고안내|제휴안내|제휴사 소개
기사송고: news@moyiza.kr
Copyright © Moyiza.kr 2000~2019 All Rights Reserved.
모바일 뉴스 - 위챗공식계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