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이자 앱 | | 모바일버전
뉴스 > 사회 > 사건/사고
  • 작게
  • 원본
  • 크게

자가용 추락사고 운전수 모든 책임

[연변일보] | 발행시간: 2018.11.27일 09:00
일전 연길시 연서교에서 있은 자가용 추락사고에 대한 처리가 마무리되였다. 사고 차량 운전수 조모가 이 사고에 대한 모든 책임을 지고 다리란간에 대한 손해 배상 책임도 안게 되였다.

23일, 연길시공안국 교통경찰대대로부터 료해한 데 따르면 사고 차량 운전수 조모는 운전면허 자격을 취득한 지 7년이 넘었지만 오래동안 운전하지 않았다. 사고 당일 그녀는 역전앞거리 남쪽방향에서 북쪽 방향으로 달리던중 연서교 남쪽 다리어구에 이르러 앞에 갑자기 나타난 흰색 승용차를 피하려다가 조작 미숙으로 브레이크 대신 엑셀(油门)을 밟자 차량은 다리란간을 부수고 강으로 추락했다.

교통경찰의 사고 판정에 따르면 이번 사고에서 조녀사는 사고에 대한 모든 책임을 져야 하며 다리란간을 파손한 데 대해서도 2200원의 비용을 배상해야 한다.연길시공안교통경찰대대 선전중대 조영의 대장은 “운전과정에 긴급상황에 부딪치면 침착하게 대응해야 한다. 특히 새내기운전수들은 아직 운전기술에 자신이 없을 경우 운전경험이 풍부한 사람과 함께 도로운전에 나서 실전지식을 배워야 한다. 이러면 돌발 상황 발생시 타당하게 대처할 수도 있다.” 고 주의주었다.

한옥란 기자

뉴스조회 이용자 (연령)비율 표시 값 회원 정보를 정확하게 입력해 주시면 통계에 도움이 됩니다.

남성 75%
10대 0%
20대 5%
30대 20%
40대 30%
50대 10%
60대 10%
70대 0%
여성 25%
10대 0%
20대 0%
30대 10%
40대 15%
50대 0%
60대 0%
70대 0%

- 관련 태그 기사

관심 많은 뉴스

관심 필요 뉴스

모이자114

추천 많은 뉴스

댓글 많은 뉴스

1/3
빈곤층부축 일선에서 활약하는 부부

빈곤층부축 일선에서 활약하는 부부

왕청현인민병원 후근보장중심 부주임이며 왕청현 춘양진 춘양촌 촌주재 제1서기인 조록곤(39세)과 촌주재 사업대 사업일군 양단(37세) 부부는 빈곤해탈 난관공략 사업에서 빈곤층부축 간부로서의 선봉장 역할을 톡톡히 발휘하고 있다. 설련휴가 끝난 11일 아침, 조록곤

올해 이 두 부류의 사람들, 양로금 더 많이 올라

올해 이 두 부류의 사람들, 양로금 더 많이 올라

전국 도시농촌주민기초양로금의 최저표준은 2018년 인당 매달 88원으로 인상되였다. 전국 최저표준이 인상됨에 따라 2019년 여러 지역의 기초양로금도 따라서 오르게 된다. 현재 일부 지방에서 우선 도시농촌주민기초양로금을 인상했는데 이 두 부류의 사람들의 양로금

백성열선 0218

백성열선 0218

4.5톤 화물차량 영업증과 운전수 자격증을 취소했나요? 문: 2019년 1월 1일부터 4.5톤 화물차량의 영업증과 운전수 자격증을 취소했습니까? 답: 연길시교통운수관리소에 따르면 2019년 1월 1일부터 각 지역 교통운수관리부문은 총질량이 4.5톤 이하의 일반 화물차량에

모이자 소개|모이자 모바일|운영원칙|개인정보 보호정책|모이자 연혁|광고안내|제휴안내|제휴사 소개
기사송고: news@moyiza.kr
Copyright © Moyiza.kr 2000~2019 All Rights Reserved.
모바일 뉴스 - 위챗공식계정
광고 차단 기능 끄기
광고 차단 기능을 사용하면 모이자가 정상적으로 작동하지 않습니다.
모이자를 정상적으로 이용하려면 광고 차단 기능을 꺼 두세요.
광고 차단 해지방법을 참조하시거나 서비스 센터에 글을 남겨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