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이자 앱 | | 모바일버전
뉴스 > IT/과학 > 과학일반
  • 작게
  • 원본
  • 크게

세계 최초 ‘유전자 편집’ 쌍둥이 中서 출산?…“인간 상대 실험 비윤리적” 발칵

[기타] | 발행시간: 2018.11.27일 11:36

중국에서 세계 최초로 ‘유전자 편집’을 통해 쌍둥이가 태어났다는 주장이 나온 가운데, 연구를 지지하는 입장과 비윤리적이라는 입장이 극명하게 갈렸다.

26일 중국 매체 ‘인민망(人民網)’ 등 현지 언론에 따르면 중국 심천에 있는 남방과학기술대학교 연구원 허젠쿠이(賀建奎)가 에이즈(AIDS·후천성면역결핍증) 예방 면역체계를 갖춘 여아 쌍둥이가 지난 11월 무사히 태어났다고 주장했다.

허젠쿠이는 불임 치료 중인 일곱 부부의 배아 유전자를 편집했고, 현재까지 한 부부가 딸 쌍둥이 루루(露露), 나나(娜娜)를 얻었다고 말했다. 그는 연구의 목적을 “유전된 질병을 치료하거나 예방하는 것이 아니라 향후 에이즈 바이러스 감염 가능성에 저항할 수 있는 능력을 부여하기 위한 것”이라고 밝혔다. 그러나 딸 쌍둥이를 얻은 부모가 어디에 살고 있는지, 어디에서 일했는지 등 일체의 정보를 함구했다. 연구가 이뤄진 장소도 비공개했다.

그의 연구 성과는 아직 전문 학술지에 실리지 않았고, 주장에 대한 별도의 검증 작업이 이뤄지지 않은 상태다.

인민망은 이 연구와 관련 “세계 최초로 에이즈에 대해 면역력을 갖도록 유전자를 편집했다”면서 “중국의 유전자 편집 기술이 질병 예방 분야에서 역사적인 진전을 이뤄냈다”고 긍정적인 평가를 내놨다.

하버드 대학의 조지 처치 교수는 “에이즈는 점점 커지는 공중보건 위협”이라며 “해당 유전자를 편집해 앞으로 에이즈를 퇴치할 수 있다면 정당한 것이라 생각 한다”고 허젠쿠이 연구를 옹호했다.

반면, 일부 과학자와과 언론은 해당 연구가 비윤리적이라며 강하게 비난했다. 미국 펜실베니아 대학교 유전자 편집 전문가인 키란 무 누루 교수는 이날 영국매체 ‘인디펜던트’와 인터뷰에서 “인간을 상대로 실험하는 것은 도덕적으로나 윤리적으로 비양심적인 행위”라고 강력 비판했다. 현재 미국은 유전자 편집 연구를 불법으로 규정하고 있다.

중국 매체 환구시보도 같은날 “해당 분야에서의 모든 행위는 인류 사회를 위협하는 요소 없이 이뤄져야 한다. 허젠쿠이의 연구는 이러한 윤리를 위배했다”라고 비난하며 “중국은 물론 다수 국가의 과학자들이 잇따라 성명을 통해 해당 실험을 비난하거나 논평을 보류하는 상황”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어 유전자 편집이 아이들에게 큰 부작용을 일으킬 수 있다고 우려했다.

허젠쿠이는 ‘유전자 편집’ 연구 허용 여부에 대해 “이 다음으로 무엇을 할지는 사회가 결정할 것”이라고 여지를 남겼다.

한편, 유전자 편집은 질병을 일으키는 등의 비정상 유전자를 잘라 내거나 정상 유전자를 삽입하는 방식으로 질병을 예방하고 치료하는 기법이다. 이는 환자 본인에게만 영향을 주는 ‘체세포 유전자 편집’이다.

그러나 허젠쿠이의 연구처럼 생식세포 유전자를 편집하는 기술은 미래 세대에 영향을 줄 수 있어 전 세계적으로 금기시돼 왔다.

장연제 동아닷컴 기자 jeje@donga.com

ⓒ 동아일보 & donga.com

뉴스조회 이용자 (연령)비율 표시 값 회원 정보를 정확하게 입력해 주시면 통계에 도움이 됩니다.

남성 40%
10대 0%
20대 0%
30대 27%
40대 13%
50대 0%
60대 0%
70대 0%
여성 60%
10대 0%
20대 0%
30대 13%
40대 47%
50대 0%
60대 0%
70대 0%

네티즌 의견

첫 의견을 남겨주세요. 0 / 300 자

- 이어진 기사

중국 최초 민영 WiFi 위성 등장, 2026년 전 세계 무료 인터넷 제공 목표

세계 최초 ‘유전자 편집’ 쌍둥이 中서 출산?…“인간 상대 실험 비윤리적” 발칵

‘킬로그람’ 기준 130년 만에 재정의

중국, 1억℃ ‘인공태양’ 실험 성공

- 관련 태그 기사

관심 많은 뉴스

관심 필요 뉴스

모이자114

추천 많은 뉴스

댓글 많은 뉴스

1/3
타인 신분증 도용한 고속렬차 승객 행정구류 처벌을

타인 신분증 도용한 고속렬차 승객 행정구류 처벌을

신분증 남에게 빌려주지 말아야 8일, 타인의 신분증을 도용하여 고속렬차에 탑승하려던 왕모가 연변철도공안처 연길서역파출소 경찰에게 적발되여 행정구류 처벌을 받았다. 이날 연길서역에서 고속렬차를 타고 돈화로 돌아가려던 왕모는 실명제 검증 절차에서 적발됐다.

대학생 겨냥한 전신사기사건 속출

대학생 겨냥한 전신사기사건 속출

경제적 유혹에 쉽게 ‘덫’에 걸려 경각성 높이고 미연에 방지해야 전신사기로 인한 피해가 매년 급증하고 있는 가운데 최근 위챗그룹을 악용하여 대학생들을 겨냥한 사기가 속출하고 있다. 2018년 11월초, 연변대학에 다니는 주모는 여느때처럼 핸드폰으로 시간을 때우고

30년 뒤에 고갈된다던 석유, 매장량은 왜 매년 늘어날가?

30년 뒤에 고갈된다던 석유, 매장량은 왜 매년 늘어날가?

사우디아라비아에서 앞으로 69년간 캐낼 수 있는 석유가 추가로 발견됐다는 소식이 전해지면서 국제유가가 다시금 요동칠지 여부에 관심이 주목되고 있다. 1970년대까지만 해도 앞으로 30년 뒤면 고갈된다는 석유는 현재까지 확인된 매장량만으로도 향후 60년치 이상이

모이자 소개|모이자 모바일|운영원칙|개인정보 보호정책|모이자 연혁|광고안내|제휴안내|제휴사 소개
기사송고: news@moyiza.kr
Copyright © Moyiza.kr 2000~2019 All Rights Reserved.
모바일 뉴스 - 위챗공식계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