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이자 앱 | | 모바일버전
뉴스 > 사회 > 민생/민원
  • 작게
  • 원본
  • 크게

[백성열선]영업집의 난방비는 어떻게 계산됩니까?

[연변일보] | 발행시간: 2018.11.29일 09:53
영업집의 난방비는 어떻게 계산됩니까?

문: 영업집의 난방비는 어떻게 됩니까?

답: ‘연길시인민정부에서 열공급가격을 조절할 데 관한 통지’(2013)28호 문건에 따르면 영업집 난방비는 평방메터당 38원입니다. 부동산소유증에 명시된 건축면적에 따라 수금합니다.


신분증 사진을 자기절로 제공할 수 있나요?

문: 자녀의 신분증을 만들고 싶은데 신분증 사진 요구는 어떻게 됩니까? 사진을 자기절로 찍어서 가져가도 되는가요?

답: 주민신분증 사진은 본인이 직접 정무대청 신분증창구에서 찍어야 합니다.


룡정시 퇴역군인 정보수집은 언제까지 합니까?

문: 룡정시 퇴역군인입니다. 룡정시에서는 퇴역군인 정보수집 사업을 언제까지 합니까?

답: 룡정시 퇴역군인 정보수집 사업은 11월 29일까지 하게 됩니다. 전화번호는 3223102입니다.


철남 홍수림소구역 천연가스 언제 통하는가요?

문: 연길시 철남 홍수림소구역 업주입니다. 집을 사고 입주한 지 2년이 넘었습니다. 집을 살 때 이미 천연가스 설치비용을 납부하였는데 아직까지 소식이 없습니다. 언제쯤이면 천연가스를 사용할 수 있습니까?

답: 철남 홍수림소구역은 이번 달 30일에 주도관 발브를 개통하게 됩니다. 더 구체적인 개통시간은 소구역에서 통지한 천연가스 개통 통지시간을 기준하면 됩니다.


택시 불빛이 너무 밝습니다

문:도문시 시민입니다. 일부 택시의 조명등이 위치를 높였는지 무슨 원인인지 너무 밝아서 운전할 때 마주치면 눈이 부십니다.

답: 불빛 높이는 국가 검측규정보다 높거나 낮으면 년도검사에 통과할 수 없습니다. 도문시공안국 교통경찰대대에서는 사사로이 불빛 높이를 조절한 행위를 발견하면 제때에 처벌할 것입니다.


연길시장애인재활쎈터 주소를 알려주세요

문: 일전 뉴스에서 연길시장애인재활쎈터를 새로 건설했다고 들었습니다. 구체적인 주소를 알 수 있나요?

답: 연길시 의란진 춘흥촌 춘흥소학교 원 위치에 있습니다.


개인사정으로 올해 양로보험금을 납부할 수 없게 되였습니다. 지연수속을 밟으려면 어떻게 해야 하는가요?

문: 2018년 양로보험금을 낼 수 없게 되였습니다. 이럴 경우 지연수속을 밟을 수 있습니까? 어떤 서류가 필요합니까? 본인이 직접 가야 합니까?

답: 비용납부 연장수속은 본인이 신분증을 가지고 사회보험대청을 찾아 신청해야 합니다. 본인이 올 수 없다면 대리인이 신분증과 신청인의 신분증을 모두 소지하고 사회보험대청에 가 비용납부 연장수속을 대신 취급할 수 있습니다.

본지종합

뉴스조회 이용자 (연령)비율 표시 값 회원 정보를 정확하게 입력해 주시면 통계에 도움이 됩니다.

남성 100%
10대 0%
20대 0%
30대 20%
40대 40%
50대 40%
60대 0%
70대 0%
여성 0%
10대 0%
20대 0%
30대 0%
40대 0%
50대 0%
60대 0%
70대 0%

- 관련 태그 기사

관심 많은 뉴스

관심 필요 뉴스

모이자114

추천 많은 뉴스

댓글 많은 뉴스

1/3
타인 신분증 도용한 고속렬차 승객 행정구류 처벌을

타인 신분증 도용한 고속렬차 승객 행정구류 처벌을

신분증 남에게 빌려주지 말아야 8일, 타인의 신분증을 도용하여 고속렬차에 탑승하려던 왕모가 연변철도공안처 연길서역파출소 경찰에게 적발되여 행정구류 처벌을 받았다. 이날 연길서역에서 고속렬차를 타고 돈화로 돌아가려던 왕모는 실명제 검증 절차에서 적발됐다.

대학생 겨냥한 전신사기사건 속출

대학생 겨냥한 전신사기사건 속출

경제적 유혹에 쉽게 ‘덫’에 걸려 경각성 높이고 미연에 방지해야 전신사기로 인한 피해가 매년 급증하고 있는 가운데 최근 위챗그룹을 악용하여 대학생들을 겨냥한 사기가 속출하고 있다. 2018년 11월초, 연변대학에 다니는 주모는 여느때처럼 핸드폰으로 시간을 때우고

30년 뒤에 고갈된다던 석유, 매장량은 왜 매년 늘어날가?

30년 뒤에 고갈된다던 석유, 매장량은 왜 매년 늘어날가?

사우디아라비아에서 앞으로 69년간 캐낼 수 있는 석유가 추가로 발견됐다는 소식이 전해지면서 국제유가가 다시금 요동칠지 여부에 관심이 주목되고 있다. 1970년대까지만 해도 앞으로 30년 뒤면 고갈된다는 석유는 현재까지 확인된 매장량만으로도 향후 60년치 이상이

모이자 소개|모이자 모바일|운영원칙|개인정보 보호정책|모이자 연혁|광고안내|제휴안내|제휴사 소개
기사송고: news@moyiza.kr
Copyright © Moyiza.kr 2000~2019 All Rights Reserved.
모바일 뉴스 - 위챗공식계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