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이자 앱 | | 모바일버전
뉴스 > 경제 > 경제일반
  • 작게
  • 원본
  • 크게

7년 연속 1위… 中의 무서운 '특허굴기'

[기타] | 발행시간: 2018.12.04일 15:13

2위 미국 두 배 따돌리며 압도적 질주

중국이 지난해 특허출원 1위를 기록해 7년 연속 1위를 지켰다. 중국은 2위 미국을 압도적으로 따돌리며 ‘특허 굴기’를 과시했다.

3일(현지시간) 세계지적재산권기구(WIPO)가 펴낸 ‘세계지적재산권지표 2018’ 보고서에 따르면 지난해 중국은 전년 대비 14.2% 증가한 138만1594건의 특허를 출원했다. 전년 대비 0.2% 증가한 60만 6956건을 기록한 2위 미국보다 무려 두 배가 넘는 수치로 압도적인 1위를 기록했다.

중국은 2015년 처음으로 연간 100만건 특허출원 시대를 열었다. 이후 지난해까지 20% 안팎의 두 자릿수 증가세를 이어가고 있다. 특히 중국의 특허 출원은 4차 산업혁명의 핵심 업종인 인공지능(AI),스마트폰 등 첨단산업 분야에서 두각을 나타내는 등 미래 먹거리 경쟁에서 우세를 보이고 있다는 분석이다. 일본 니혼게이자이(日本經濟)신문은 이날 “중국이 7년 연속 가장 많은 특허를 출원해 지적재산권 분야를 선도하면서 아시아 세의 증가를 이끌고 있다”고 전했다.

중국과 미국에 이어 3위를 기록한 일본은 전년보다 100건 가까이 늘어난 31만8479건(증가율 0.0%)을 출원했다. 한국은 20만4775건으로 2016년에 이어 여전히 4위 자리를 지켰지만, 전체 특허출원 건수는 전년보다 1.9% 감소하며 2년 연속 감소세를 보였다. 전 세계 특허출원 건수는 316만8천900건으로 전년 대비 5.8% 늘었다.

중국은 특허출원뿐만 아니라 상표출원과 산업디자인 출원 등 관련 분야에서도 1위를 기록했다. 중국은 상표출원에서도 573만9823건을 기록하며 증가세를 주도했고 미국(61만3921건), 일본(56만269건)이 뒤를 이었다. 산업디자인 출원 역시 중국이 62만8658건으로 1위를 차지했고 한국은 6만7357건으로 11만121건을 기록한 유럽연합(EU)에 이어 3위를 유지했다.

베이징=이우승 특파원 wslee@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글로벌 미디어 세계일보

뉴스조회 이용자 (연령)비율 표시 값 회원 정보를 정확하게 입력해 주시면 통계에 도움이 됩니다.

남성 73%
10대 0%
20대 5%
30대 27%
40대 36%
50대 5%
60대 0%
70대 0%
여성 27%
10대 2%
20대 2%
30대 9%
40대 14%
50대 0%
60대 0%
70대 0%

네티즌 의견

첫 의견을 남겨주세요. 0 / 300 자

- 관련 태그 기사

관심 많은 뉴스

관심 필요 뉴스

모이자114

추천 많은 뉴스

댓글 많은 뉴스

1/3
김정은 맥주, 트럼프 티셔츠…마케팅 '후끈'

김정은 맥주, 트럼프 티셔츠…마케팅 '후끈'

(흑룡강신문=하얼빈) 김정은 조선 국무위원장의 이름을 딴 '김정 에일(Kim Jong Ale)' 맥주, 고깔모자를 쓴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얼굴이 그려진 티셔츠까지. 제2차 조미 정상회담이 목전에 다가오면서 개최지인 베트남 하노이에서는 김정은-트럼프 헤어스타일

황선홍 감독은 스포츠서울과의 단독 인터뷰서 어떤 얘기를 했나?

황선홍 감독은 스포츠서울과의 단독 인터뷰서 어떤 얘기를 했나?

연변FC 사령탑에 새로 선임된 황선홍감독은 지난 21일 스포츠서울과 단독 인터뷰를가졌고 22일 스포츠서울은 “내가 연변FC 선택한 이유는…책임감이 크다"는 제목의기사를 내보냈다. 이하는 기사 원문이다. [황선홍 단독인터뷰①]"내가 연변FC 선택한 이유는…책임감이 크

푸틴, 련일 강경발언…“미국이 원한다면 ‘꾸바 미사일 위기’ 재현”

푸틴, 련일 강경발언…“미국이 원한다면 ‘꾸바 미사일 위기’ 재현”

블라디미르 푸틴 로씨야 대통령은 중거리핵전력조약(INF) 탈퇴를 선언한 미국에 련일 강경한 메시지를 던지고 있다. 21일(현지 시각) 푸틴 대통령은 미국의 조치에 따라 과거 미국과 쏘련이 핵전쟁 직전까지 갔던 ‘꾸바 미사일 위기’가 재현될 수 있다고 경고했다. 로

모이자 소개|모이자 모바일|운영원칙|개인정보 보호정책|모이자 연혁|광고안내|제휴안내|제휴사 소개
기사송고: news@moyiza.kr
Copyright © Moyiza.kr 2000~2019 All Rights Reserved.
모바일 뉴스 - 위챗공식계정
광고 차단 기능 끄기
광고 차단 기능을 사용하면 모이자가 정상적으로 작동하지 않습니다.
모이자를 정상적으로 이용하려면 광고 차단 기능을 꺼 두세요.
광고 차단 해지방법을 참조하시거나 서비스 센터에 글을 남겨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