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이자 앱 | | 모바일버전
뉴스 > 사회 > 사건/사고
  • 작게
  • 원본
  • 크게

'에이즈 전파' 자랑하다 철창신세

[인터넷료녕신문] | 발행시간: 2018.12.10일 09:27

최근 위쳇 단체 채팅방에서 자신의 에이즈를 대학교 2학년 여학생에게 전염시켰다며 '자랑질'을 한 남성이 경찰에 덜미를 잡혀 철창신세를 지게 됐다.

위쳇 단체 대화방에서 자신의 '에이즈 전파 경험담'을 늘여놓은 이 남성의 대화내용을 누군가가 캡처를 해서 인터넷에 올리면서 많은 사람들은 큰 충격을 받았으며 비난이 쇄도했다.

이 남성은 대화에서 자신은 에이즈환자이고 금방 아무 영문도 모르고 자신과 잠자리를 한 여대생에게 에이즈를 옮겼다면서 한 여성이 침대 위에 엎드려 있는 사진을 공개했다.

이같은 내용이 인터넷에서 큰 논란이 되자 경찰은 곧바로 수사에 나섰고 톈진시에서 살고 있는 멍(孟, 21세)씨를 용의자로 붙잡았다.

경찰 조사결과 멍씨는 사실상 에이즈환자가 아니었고 단지 단체 채팅방에서 다른 사람들의 관심을 끌기 위해 이같은 허위사실을 유포한 것으로 알려졌다. 피검사에서도 그는 에이즈 음성으로 나왔고 그가 채팅방에 올린 사진은 사실상 그의 여자친구 사진이었다.

경찰은 멍 씨에 대해 허위사실 유포죄, 공공장소 소란죄(寻衅滋事) 등을 적용해 15일 구류처벌을 내렸다.

이미연

뉴스조회 이용자 (연령)비율 표시 값 회원 정보를 정확하게 입력해 주시면 통계에 도움이 됩니다.

남성 69%
10대 1%
20대 8%
30대 32%
40대 21%
50대 3%
60대 4%
70대 0%
여성 31%
10대 0%
20대 2%
30대 12%
40대 16%
50대 0%
60대 1%
70대 0%

네티즌 의견 3

의견을 남겨주세요. 0 / 300 자
참 별인간 다 보네.
답글 (0)
형벌이 너무 가볍다 허위사실 유포로 한 인간의 행복이 소멸될 수도 있는데 살인과 마찬가지 헌데 형벌은 고작 15일 구류 ㅠㅠ
자신이 에이즈환자인 사실을 알면서 상대방에게
고지하지 않고 타인에게 에이즈 옮기는 죄는 살인미수와 맞먹는다
답글 (1)

- 관련 태그 기사

관심 많은 뉴스

관심 필요 뉴스

모이자114

추천 많은 뉴스

댓글 많은 뉴스

1/3
타인 신분증 도용한 고속렬차 승객 행정구류 처벌을

타인 신분증 도용한 고속렬차 승객 행정구류 처벌을

신분증 남에게 빌려주지 말아야 8일, 타인의 신분증을 도용하여 고속렬차에 탑승하려던 왕모가 연변철도공안처 연길서역파출소 경찰에게 적발되여 행정구류 처벌을 받았다. 이날 연길서역에서 고속렬차를 타고 돈화로 돌아가려던 왕모는 실명제 검증 절차에서 적발됐다.

대학생 겨냥한 전신사기사건 속출

대학생 겨냥한 전신사기사건 속출

경제적 유혹에 쉽게 ‘덫’에 걸려 경각성 높이고 미연에 방지해야 전신사기로 인한 피해가 매년 급증하고 있는 가운데 최근 위챗그룹을 악용하여 대학생들을 겨냥한 사기가 속출하고 있다. 2018년 11월초, 연변대학에 다니는 주모는 여느때처럼 핸드폰으로 시간을 때우고

30년 뒤에 고갈된다던 석유, 매장량은 왜 매년 늘어날가?

30년 뒤에 고갈된다던 석유, 매장량은 왜 매년 늘어날가?

사우디아라비아에서 앞으로 69년간 캐낼 수 있는 석유가 추가로 발견됐다는 소식이 전해지면서 국제유가가 다시금 요동칠지 여부에 관심이 주목되고 있다. 1970년대까지만 해도 앞으로 30년 뒤면 고갈된다는 석유는 현재까지 확인된 매장량만으로도 향후 60년치 이상이

모이자 소개|모이자 모바일|운영원칙|개인정보 보호정책|모이자 연혁|광고안내|제휴안내|제휴사 소개
기사송고: news@moyiza.kr
Copyright © Moyiza.kr 2000~2019 All Rights Reserved.
모바일 뉴스 - 위챗공식계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