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이자 앱 | | 모바일버전
뉴스 > 칼럼 > 칼럼
  • 작게
  • 원본
  • 크게

"격변기 민족언론 변화해야 산다"

[중국조선족문화통신] | 발행시간: 2009.11.19일 09:38
—흑룡강조선족신문사 변화속에서 새로운 발전 모색

"조선족인구가 연해지구나 발달한 대도시로 대거 이동하면서 인구류실이 심각해지는 상황에서 새로운 활로를 찾아야 했습니다. 독자를 따라 연해지구에도 진출했고 새로운 독자군을 찾아나서기도 했으며 신문의 디자인을 혁신하는 등 새로운 변화를 부단히 모색해왔습니다. 격변기에 처한 소수민족언론사가 살아남을수 있는 길은 오직 변화하는 길밖에 없습니다."

흑룡강조선족신문사 한광천사장의 말이다.

1956년 목단강에서 창간된 《목단강일보》를 전신으로 하는 흑룡강신문사는 현재 중국내 4대조선족언론사의 하나로 50여년의 력사를 자랑하고 있지만 1990년대부터 당지 조선족인구의 대량 류실과 함께 독자층이 점점 줄어들면서 진통기를 겪을수밖에 없었다.

1990년말 통계에 따르면 흑룡강성내 조선족 호적인구는 45만 4091명이였으나 2008년말에 와서는 38만 8458명으로 줄어들었다. 그런데 실제 거주하고있는 인구는 이보다 훨씬 적은 20만명 좌우라 한다. 그중 적지 않은 사람들이 할빈, 목단강 등 도시에 친출하면서 민족언어문자를 적게 사용하거나 사용하지 않게 되였다. 특히 이들의 2세는 민족언어문자에 대해 아예 "낫 놓고 기윽자도 모르는" 상황이다. 하여 우리 민족 신문을 구독할수 있는 독자층은 겨우 5만명 정도밖에 되지 않는다. 이로하여 지난 10년간 흑룡강신문의 발행량은 줄곧 내리막질을 했다.

이런 상황에서 흑룡강신문사 지도부는 전국 각지에 새로 조선족사회가 형성되고 있는 점을 주목하고 독자군을 찾아나서는 전략을 실시, 1998년에 청도, 연태에서 주간지를 꾸리기 시작해서부터 점차 북경, 상해, 심수 등지에까지 엄무를 확장해 갔다.

중한 수교이후 거대한 중국시장을 겨냥하고 대량의 한국인들이 중국에 진출하기 시작했는데 많을때에는 100만명가까이 들어와 있기도 했다. 이런 형세에 비추어 흑룡강신문사에서는 또 한국인들을 대상으로 한국판주간을 펴내 새로운 독자층을 확보했다.

독자군을 찾아 나가고 새로운 독자군을 확보하는것도 중요했지만 원유의 독자군을 놓치지않는것도 역시 중요했다. 흑룡강신문사에서는 당지 독자들과 호흡을 같이 하면서 조선족사회와 주류사회를 소통시켜주고 산재지역 조선족들의 권익을 수호해주고 그들의 리익을 대변해주었으며 조선족사회가 건전하게 발전할수 있도록 여론인도를 해주었다.

격변기 조선족사회의 건전한 발전을 위해 모지름을 쓰고있는 흑룡강조선족신문은 위기는 항상 새로운 발전의 기회를 동반하고있다며 새로운 변화로 지속적인 발전과 도약을 꾀하고있다.

글/사진 김명성기자

연변일보 2009.11.9

뉴스조회 이용자 (연령)비율 표시 값 회원 정보를 정확하게 입력해 주시면 통계에 도움이 됩니다.

남성 100%
10대 0%
20대 0%
30대 100%
40대 0%
50대 0%
60대 0%
70대 0%
여성 0%
10대 0%
20대 0%
30대 0%
40대 0%
50대 0%
60대 0%
70대 0%

- 관련 태그 기사

관심 많은 뉴스

관심 필요 뉴스

모이자114

추천 많은 뉴스

댓글 많은 뉴스

1/3
새로 개통하는 렬차, 환인현서 통화까지 50분 걸린다

새로 개통하는 렬차, 환인현서 통화까지 50분 걸린다

 4월 9월 료녕성과 길림성 잇는 또 한갈래 철도 개통 료녕성 환인만족자치현 경내 전(본계현 전사부)- 환 (환인현) 철도 건설이 6년간의 건설을 거쳐 4월 9월 정식 통차운행에 들어간다. 이 철도는 료녕성과 길림성을 련계하는 또 한갈래 철도로서 환인현에서 심양까지

‘3.18’ 로씨야산불 길림성 부상자 한명 없이 박멸

‘3.18’ 로씨야산불 길림성 부상자 한명 없이 박멸

3월 22일, 길림성응급관리청에 따르면 길림성에서는 ‘3.18’로씨야산불의 국경선 진입을성공적으로 차단하였으며 우리 성에서는 부상자가 한명도 나오지 않았다. 3월 18일 14시 5분경, 훈춘시 경신진과 접경한 로씨야측에서 삼림화재가 발생하여 변경선을 위협했다. 화

길림성 인구당 가처분소득 2만 2798원, 전국 18위

길림성 인구당 가처분소득 2만 2798원, 전국 18위

“국가통계국에서 일전에 공포한 2018년 전국 인구당 가처분소득 순위에서 길림성은 2만 2798원으로 전국 18위를 달렸다”고 길림성인민정부 뉴스판공실에 22일에 전했다. 기자가 료해한데 의하면 길림성은 전국 표준(2만 8228원)보다 5430원이 낮았고 전국 최고수준인 상

모이자 소개|모이자 모바일|운영원칙|개인정보 보호정책|모이자 연혁|광고안내|제휴안내|제휴사 소개
기사송고: news@moyiza.kr
Copyright © Moyiza.kr 2000~2019 All Rights Reserved.
모바일 뉴스 - 위챗공식계정
광고 차단 기능 끄기
광고 차단 기능을 사용하면 모이자가 정상적으로 작동하지 않습니다.
모이자를 정상적으로 이용하려면 광고 차단 기능을 꺼 두세요.
광고 차단 해지방법을 참조하시거나 서비스 센터에 글을 남겨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