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이자 앱 | | 모바일버전
뉴스 > 사회 > 사회일반
  • 작게
  • 원본
  • 크게

일자리 맞바꾼 '은퇴 父母와 취준생(취업준비생) 子女'

[기타] | 발행시간: 2015.01.17일 03:04

[20~30代 경비원 지원 늘어나자… 노인들은 택배·주유소로 눈길 돌려]

정규직 문턱 좁아진 청년… 경비 업무보며 취업 준비 "실내서 일해 체력부담 적어"

주유소 등은 어르신 '환영' "쉽게 그만두지 않아 좋아"

2년 전만 해도 20~30대 경비원이 한 명도 없었던 서울 중구 A레지던스엔 지난해부터 청년 경비원들이 등장했다. 이모(26)씨가 그런 경우다. 이씨는 "대학을 나와도 취직이 안 돼 이곳에서 사회생활을 시작했다"고 말했다. CCTV를 보며 보안 업무를 하는 그의 월급은 160만~170만원 수준. 이씨가 일하는 건물은 자동화 시스템이어서, 나이 든 경비원보다 첨단기기를 쉽게 익히는 이씨를 경비업체는 반겼다. 그는 "실내에서 일하고 휴식 시간도 보장돼서 자격증 공부에 유리하다"며 "3~4년 준비해서 경비원이 아닌 다른 일자리를 찾을 것"이라고 말했다.

서울 신문로의 한 대기업 사옥은 경비원 19명 중 20~30대가 17명이다. 경비팀장 B(46)씨는 "재작년까지도 50~60대 명퇴자가 대부분이었는데 지난해부터 근처 빌딩들이 경비원을 젊은이들로 싹 갈아치우기 시작했다"고 말했다. 이 빌딩도 40대 직원 2명이 최고참일 정도로 연령대가 확 낮아졌다.

취업난에 내몰린 청년들이 과거 실버 세대 몫이었던 3D업종 일자리에서 장·노년 취업자를 밀어내기 시작했다. 장·노년층과 젊은층의 직장이 맞바뀌는 '잡 스위칭(job switching)' 현상은 특히 도심 빌딩이나 강남 지역 일부 최고급 아파트 경비원 자리에서 두드러진다.

경비원직에 청년들이 몰리는 이유는 단번에 정규직이 되기 힘든 취업난 속에서, 경비원이 '일하면서 공부를 병행할 수 있는' 자리로 인식되기 때문이다. 수도권 모 사립대 기계공학과를 나와 대기업 빌딩 경비원을 하고 있는 허모(27)씨는 "제대로 된 일자리를 얻기 전 교두보로 삼고자 여기에 들어왔다"고 했다. 그는 쉬는 시간마다 영자신문을 읽고 대기업 적성시험 공부를 한다. 허씨는 "건설 일용노동자도 해봤는데 근육통 때문에 저녁에 공부를 할 수 없어 그만뒀다"고 말했다.

강북 도심의 한 빌딩 경비조장인 C(45)씨는 "예전엔 월급이 적고 근무시간도 길고 불규칙해 용돈이 궁한 어르신들이 주로 일했는데 빌딩들이 자동화되면서 IT에 익숙하고 배우는 것도 빠른 청년들이 유리하게 됐다"고 했다. 취업 정보 업체 김진형(40) 대표는 "한 대기업 본사는 아예 45세 미만을 채용 조건으로 내걸 정도"라고 했다.

청년들이 과거 장·노년들의 전유물이던 경비원·관리사무소 등의 직종에 뛰어들면서, 장·노년들은 밀려나고 있다. 최근 5곳에 경비원 이력서를 냈다가 모두 떨어진 박모(67)씨는 "젊은 사람들이 하도 몰려오니까 나 같은 늙은이는 면접조차 볼 수가 없다"고 했다.

이들이 갈 수 있는 일자리는 과거 청년층의 일자리였던 택배와 주유소다. 택배의 경우 만 65세 이상은 무료로 지하철을 이용할 수 있어 노인을 선호한다. 주유소도 금방 그만두는 젊은 직원보다는 일자리를 잘 옮기지 않는 실버 직원을 선호한다. 용산구 한 주유소를 관리하는 박경훈(36)씨는 "주유는 체력이나 기술이 거의 필요 없어 어르신들이 종사하기에 좋다"며 "마침 최근 젊은이들이 더 편한 일자리를 찾아 빠져나간 통에 자리가 꽤 나서 노인분들도 더 많이 지원하는 분위기"라고 했다.

경비원 자리를 알아보다 주유소 급유원으로 일하고 있는 유모(60)씨는 "경비원도 경쟁이 심해져 지원하려면 경비지도사 자격증이 필요한데, 시험에서 4~5문제만 틀려도 가차없이 떨어진다"고 말했다. 한 백발의 실버 택배원은 "젊은이들이 따뜻한 곳에서 편한 일 하는 직장을 다 잡아먹으니, 우리 같은 노인들이 갈 곳이 적다"고 푸념했다.

일자리 스위칭은 통계에서도 나타난다. 과거 대표적인 '어르신 일자리'로 여겨졌던 공인중개사 시험의 경우 지난해 20대 응시자는 8427명인 반면 60대 이상 응시자는 2975명에 그쳤다. 구인·구직 업체 '알바천국'에 따르면, 주유·세차 계약직을 찾는 50대 이상 구직자는 2009년 443명에서 2014년 2359명으로 4배 이상 늘었다. 퀵서비스와 택배업에 지원한 50대 이상 구직자도 2009년 117명에서 작년 1471명으로 열두 배 가까이 증가했다.

조선일보

뉴스조회 이용자 (연령)비율 표시 값 회원 정보를 정확하게 입력해 주시면 통계에 도움이 됩니다.

남성 100%
10대 0%
20대 0%
30대 0%
40대 100%
50대 0%
60대 0%
70대 0%
여성 0%
10대 0%
20대 0%
30대 0%
40대 0%
50대 0%
60대 0%
70대 0%

네티즌 의견

첫 의견을 남겨주세요. 0 / 300 자

- 관련 태그 기사

관심 많은 뉴스

관심 필요 뉴스

사진=나남뉴스 가수 김희철이 전 여자친구 트와이스 모모를 다시 한번 언급해 네티즌들의 눈살을 찌푸리게 했다. 최근 방송된 JTBC '아는형님'에서는 배우 최진혁과 이정은, 정은지가 오랜만에 출연해 입담을 뽐냈다. 이날 형님들과 게스트들은 두 명씩 짝을 지어 드라
1/3
모이자114

추천 많은 뉴스

댓글 많은 뉴스

1/3
'2024 청도-한국 경제무역 협력교류회' 서울서 열려

'2024 청도-한국 경제무역 협력교류회' 서울서 열려

청도시 정부가 주최하고 청도시 사무국이 주관한 '2024 청도-한국 경제무역 협력교류회'가 최근 서울에서 개최됐다. 교류회는 청도의 투자 기회를 공유하고 청도와 한국 간의 상호련결을 더욱 강화하며 투자 무역을 촉진하고 협력 교류를 심화하기 위해 열렸다. '2024

중국 27개 병원, Nature지수 세계순위 TOP100에 진입

중국 27개 병원, Nature지수 세계순위 TOP100에 진입

6월 18일, Nature는 최신 자연지수순위를 발표하였는데 이번에 공포한 순위는 2023년 3월1일부터 2024년 2월 29일까지 통계데이터에 기반한 것이다. 통계에 따르면 전세계의 총 5293개 의료기구가 순위에 올랐으며 그중 중국이 986개였고 사천대학화서병원, 상해인제병

관광발전대회, "여름에 흑룡강에 와 마음껏 놀아보세요!"

관광발전대회, "여름에 흑룡강에 와 마음껏 놀아보세요!"

'룡년에 룡강을 유람하고 학의 고향에서 만나자', '북국의 좋은 경치, 아름다운 흑룡강', '특색문화관광의 새로운 기회를 공유하고 진흥발전의 새로운 동력에너지를 집결하자'...... 치치할시의 도로, 관광지, 호텔옆, 거리와 골목에는 이러한 표어를 쓴 기발들이 해빛

모이자 소개|모이자 모바일|운영원칙|개인정보 보호정책|모이자 연혁|광고안내|제휴안내|제휴사 소개
기사송고: news@moyiza.kr
Copyright © Moyiza.kr 2000~2024 All Rights Reserved.
모이자 모바일
광고 차단 기능 끄기
광고 차단 기능을 사용하면 모이자가 정상적으로 작동하지 않습니다.
모이자를 정상적으로 이용하려면 광고 차단 기능을 꺼 두세요.
광고 차단 해지방법을 참조하시거나 서비스 센터에 글을 남겨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