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이자 앱 | | 모바일버전
뉴스 > 사회 > 사회일반
  • 작게
  • 원본
  • 크게

“日 인질 1명 살해” …IS, 몸값 대신 테러용의자 석방 요구

[기타] | 발행시간: 2015.01.25일 03:54

일본 도쿄 시민들이 지난 20일 도심에 설치된 대형 TV화면을 통해 이슬람국가(IS)에 납치된 일본인 2명에 대한 보도를 지켜보고 있다. ⓒAFPBBNews=News1

수니파 원리주의 무장단체 ‘이슬람국가(IS)’에 억류된 것으로 보이는 일본인 인질 가운데 1명이 살해됐다는 설명을 담은 영상이 공개됐다.

24일 오후 11시를 넘겨 인질 중의 한 명인 고토 겐지(47) 씨로 보이는 인물이 다른 인질 유카와 하루나(42) 씨로 추정되는 인물의 피살 사진을 들고 서 있는 모습을 담은 영상이 유튜브로 공개됐다고 NHK가 보도했다.

유튜브에 공개된 영상을 보면 고토씨가 들고 있는 사진은 다소 흐릿하며 여기에는 주황색 옷을 입은 인물이 무릎을 꿇고 앉아 있는 장면과 주황색 옷 위로 사람의 머리 부위가 보이는 장면이 각각 담겨 있다.

유튜브에는 이같은 장면을 담은 동일한 영상을 갈무리·녹화한 것으로 보이는 게시물이 여러 이용자에 의해 올려졌다.

이 영상에는 “나는 고토 겐지다” “당신들은 나와 함께 생활하던 유카와 하루나씨가 살해된 사진을 봤다”는 영어로 된 음성 메시지가 덧붙여 있다.

이 음성은 또 아베 신조 총리가 납치 세력의 위협을 심각하게 받아들이지 않았고 72시간 안에 몸값을 내지 않아 유카와씨가 살해됐다고 주장한다. 또 “그들이 더 이상 돈을 원하지 않으니 테러리스트에게 돈을 주는 것에 대해 걱정할 필요가 없다”며 “요르단 정부에 의해 구속된 그들의 동료 ‘사지다 알 리샤위’를 석방하면 내가 풀려날 것이다”라고 몸값 대신 새로운 조건을 제시했다.

NHK는 사지다 알 리샤위가 2005년 요르단 테러 사건에 연루돼 붙잡혀 있는 여성이라고 설명했다. 이 음성 메시지는 “나의 목숨을 구하는 것이 얼마나 쉬운 일인지 강조하고 싶다”며 고토씨의 부인을 향해 “이것이 당신이 듣는 나의 마지막 발언이 되지 않기를 바란다”고 덧붙였다.

이 메시지는 발언자가 고토씨라는 전제로 하는 내용이지만 이를 실제로 누가 녹음했는지 명확하지 않아 보인다. NHK는 문제의 영상에 등장하는 인물이 고토 씨와 유카와 씨라고 단정할 수 없다는 극히 신중한 태도를 취하고서, 일본 정부가 이 영상의 신빙성 등을 확인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아베 총리는 “용납하기 어려운 폭거다. 즉시 석방할 것을 강하게 요구한다”고 밝혔으며 긴급 관계 각료 회의를 열어 대응책을 논의했다.

국민일보

뉴스조회 이용자 (연령)비율 표시 값 회원 정보를 정확하게 입력해 주시면 통계에 도움이 됩니다.

남성 100%
10대 0%
20대 0%
30대 0%
40대 100%
50대 0%
60대 0%
70대 0%
여성 0%
10대 0%
20대 0%
30대 0%
40대 0%
50대 0%
60대 0%
70대 0%

네티즌 의견

첫 의견을 남겨주세요. 0 / 300 자

- 관련 태그 기사

관심 많은 뉴스

관심 필요 뉴스

모이자114

추천 많은 뉴스

댓글 많은 뉴스

1/3
백성열선

백성열선

비영업운행(非营运) 자동차 패쪽을 서로 바꾸려면 문: 본인의 명의 하에 비영업운행 자동차 패쪽이 2개 있습니다. 모두 1년 이상 사용했습니다. 그중 하나는 올해 3월에 중고차 교역을 한 다음 차량관리소에서 보관하고 있습니다. 이런 상황에서 두개 자동차 패쪽을 서

장백조선족자치현 로인들 만년을 즐겁게

장백조선족자치현 로인들 만년을 즐겁게

6월15일, 장백조선족자치현 조선족로인협회 민주사회분회에서는 30명의 회원들을 조직해 경치가 수려하고 록음방초 우거진 압록강변의 한 별장에 모여 ‘아버지들에게 기쁨과 행복을 주자’‘위대한 아버님들 오래오래 앉으세요’ 를 내용으로 하는 활동을 조직했다. 활동에

60년 감동의 세월 걸어온 '송화강'...“희망의 끈 놓지 않을터”

60년 감동의 세월 걸어온 '송화강'...“희망의 끈 놓지 않을터”

'송화강'잡지 창간 60주년 기념계렬행사 열려 (흑룡강신문=하얼빈) 채복숙 기자= 60돐 생일을 맞은 '송화강'이 그동안 걸어온 감동의 려정을 되돌아보고 앞날을 다지는 의미있는 행사를 가졌다. '송화강'잡지(주필 리호원, 할빈시조선민족예술관 소속) 창간 60주년 기

모이자 소개|모이자 모바일|운영원칙|개인정보 보호정책|모이자 연혁|광고안내|제휴안내|제휴사 소개
기사송고: news@moyiza.kr
Copyright © Moyiza.kr 2000~2019 All Rights Reserved.
모바일 뉴스 - 위챗공식계정
광고 차단 기능 끄기
광고 차단 기능을 사용하면 모이자가 정상적으로 작동하지 않습니다.
모이자를 정상적으로 이용하려면 광고 차단 기능을 꺼 두세요.
광고 차단 해지방법을 참조하시거나 서비스 센터에 글을 남겨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