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이자 앱 | | 모바일버전
뉴스 > 연예 > 연예일반
  • 작게
  • 원본
  • 크게

'여왕의꽃' 이성경, 데뷔 1년만에 주연 "나도 못 믿었다"

[기타] | 발행시간: 2015.03.10일 14:49



[마이데일리 = 이승록 기자] 지난해 배우 데뷔한 이성경이 두 번째 작품 만에 여주인공을 꿰찬 소감을 밝혔다.

10일 오후 서울 마포구 상암동 MBC신사옥에서 MBC 새 주말드라마 '여왕의 꽃'(극본 박현주 연출 이대영 김민식) 제작발표회가 진행된 가운데 이대영 PD, 배우 김성령, 이종혁, 이성경, 윤박, 김미숙, 장영남, 이형철, 강태오, 걸그룹 레인보우 멤버 고우리 등이 참석했다.

SBS 드라마 '괜찮아 사랑이야' 이후 두 번째 작품 만에 주연으로 나서는 이성경은 "첫 연기를 하고 갑자기 너무 큰 역할을 맡게 돼 처음에 결정됐다는 소리 듣고도 못 믿었다. '중간에 다른 분이 하시겠지. 나 같은 게 설마'란 생각이었다"고 고백했다.

이성경은 PD, 작가와의 오디션 순간을 회상하며 "능력적으로 타고나서가 아니라 가능성을 봐주신다는 얘기를 들었다. 정말 감사했다"며 "신인으로서 너무 부족한 것 밖에 없는데, 가능성을 믿어주셨다. 감독님, 작가님 믿고 최선을 다하고 있다"고 밝혔다.

다른 배우들에게도 고마워하며 "폐 끼치는 것 아닌가 걱정했지만 사랑으로 감싸주고 현장이든 밖이든 사랑 넘치는 조언이 많아서 '괜찮아 사랑이야' 이후 두번째 작품인데 그때 못지 않게 천국 같다. 어떻게 이런 행운이 올 수 있나 싶다. '여왕의 꽃'에 해가 되지 않고 득이 될 수 있는 강이솔 되겠다"고 각오를 다졌다.

'여왕의 꽃'은 어렸을 때는 보호 받지 못하고, 자란 후에는 사랑에 배신 당해 사람을 믿지 못하고 남을 짓밟으면서라도 성공하는 것이 행복이라고 믿는 여자 레나 정(김성령)이 자신이 버린 딸 강이솔(이성경)과 재회하면서 벌어지는 일들을 담은 휴먼 멜로드라마.

이종혁이 레나정과 얽히는 남주인공 박민준, 윤박이 강이솔의 상대역 박재준 역이다. 강태오가 이솔을 짝사랑하는 허동구, 고우리가 이솔의 배 다른 동생 서유라를 연기한다. 김미숙은 재준의 생모이자 욕망 가득한 마희라, 장영남은 교만한 유라의 엄마 최혜진으로 분한다. 이형철이 이솔의 생부이자 혜진의 남편 서인철이다.

드라마 '황금신부', '애정만만세'의 박현주 작가, '굳세어라 금순아', '밥줘'의 이대영 PD, '내조의 여왕'의 김민식 PD가 함께 작업한다. 14일 밤 10시 첫 방송.

[사진 = 한혁승 기자 hanfoto@mydaily.co.kr]

(이승록 기자 roku@mydaily.co.kr)

마이데일리

뉴스조회 이용자 (연령)비율 표시 값 회원 정보를 정확하게 입력해 주시면 통계에 도움이 됩니다.

남성 40%
10대 0%
20대 0%
30대 20%
40대 20%
50대 0%
60대 0%
70대 0%
여성 60%
10대 0%
20대 0%
30대 20%
40대 40%
50대 0%
60대 0%
70대 0%

네티즌 의견

첫 의견을 남겨주세요. 0 / 300 자

- 관련 태그 기사

관심 많은 뉴스

관심 필요 뉴스

모이자114

추천 많은 뉴스

댓글 많은 뉴스

1/3
2D가 3D로 변신 “입상한 어린이에겐 평생의 자랑거리”

2D가 3D로 변신 “입상한 어린이에겐 평생의 자랑거리”

사천(四川) 자공(自贡) 등불축제, 매년 새해 때면 화려함에 눈이 부시고, 독창적인 꽃등이 가장 인기를 누린다. 올해는 ‘토끼등’ 전시구간이 인기다! “입상한 어린이에겐 평생의 자랑거리가 될 거 같아요.” 1월 24일 한 블로거가 공개한 작품이 눈길을 사로잡는다. 등

서장 주물랑마봉 상공에 나타난 아름다운 구름

서장 주물랑마봉 상공에 나타난 아름다운 구름

얼마 전 한 사진작가가 거친 바람이 부는 상황에서 주물랑마봉 상공에 깃발 모양의 구름이 나부끼는 장면을 촬영했다. 남쪽 기압골이 세계의 지붕인 히말라야산맥과 부딪히고, 주물랑마봉과 주변 산맥이 수증기를 산 위쪽으로 밀어 올리자, 응결된 수증기가 비단 같이

상생협력 지속 심화하고 손잡고 넓은 시장 개척하자

상생협력 지속 심화하고 손잡고 넓은 시장 개척하자

경준해 한준, 독일 폭스바겐그룹 회장 올리버 블루메 회견 1월 31일, 성당위 서기 경준해와 성당위 부서기이며 성장인 한준은 장춘에서 독일 폭스바겐자동차그룹 회장이며 포르쉐주식회사 회장인 올리버 블루메 일행을 회견했다. 1월 31일, 성당위 서기 경준해와 성당위

모이자 소개|모이자 모바일|운영원칙|개인정보 보호정책|모이자 연혁|광고안내|제휴안내|제휴사 소개
기사송고: news@moyiza.kr
Copyright © Moyiza.kr 2000~2023 All Rights Reserved.
모이자 모바일
광고 차단 기능 끄기
광고 차단 기능을 사용하면 모이자가 정상적으로 작동하지 않습니다.
모이자를 정상적으로 이용하려면 광고 차단 기능을 꺼 두세요.
광고 차단 해지방법을 참조하시거나 서비스 센터에 글을 남겨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