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이자 앱 | | 모바일버전
뉴스 > 사회 > 사회일반
  • 작게
  • 원본
  • 크게

'철밥통' 공무원, 인기 시들…민간기업 이직신청 급증 "왜?"

[온바오] | 발행시간: 2015.04.06일 13:46



중국에서 '철밥통'으로 여겨지던 공무원 자리를 박차고 민간기업으로 이직을 신청하는 공무원들이 늘고 있다.

홍콩 남화조보(南华早报)는 중국의 유명 구인구직 사이트인 즈롄자오핀(智联招聘)의 통계를 인용해 "전통적인 구직시즌이 시작된 지난 2월 이후 자신의 이력서를 게재한 공무원이 1만명을 넘었다"고 전했다.

통계에 따르면 이같은 수치는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무려 30%나 급증한 것으로 구직 희망자의 직업 중 가장 많은 것이다. 이들 대다수는 부동산 개발업체와 금융기관, 인터넷 관련 기업으로 이직하기를 희망했다.

즈롄자오핀의 황뤄산(黄若珊) 선임 직업 컨설턴트는 "시진핑(习近平) 국가주석의 반부패 작업 여파로 한때 철밥통으로 간주되던 직업에 대한 중간 공무원들의 우려가 커졌기 때문"이라고 분석하고 "이전에는 직장을 그만두는 공무원이 극소수여서 관심을 끌지 못했지만 올해는 이직을 희망하는 공무원의 증가세가 주요 현상이 됐다"고 설명했다.

다른 취업사이트 과 관계자 역시 "경력 5년 미만의 젊은 공무원도 적극적으로 새 직업을 찾고 있다"며 "공무원의 수입이 더 투명해지고 평가가 더욱 엄격해진 데 따른 경향일 수 있다"고 말했다.

공무원의 이직 뿐 아니라 지원율 역시 급락하고 있다. 보도에 따르면 지난 2010년까지만 해도 공무원 1만6천명 모집에 부문별 경쟁율이 평균 87대1 이상이었지만 지난해에는 공무원 2만2천명 모집에도 140만 명이 지원해 지원율이 63.6대1로 급락했다.

작년 중국 최고검찰원이 처벌한 '현처급'(縣處級·중앙기관 처장·부처장급) 이상 공무원은 4천40명으로 전년보다 40.7% 급증했다. [온바오 한태민]

뉴스조회 이용자 (연령)비율 표시 값 회원 정보를 정확하게 입력해 주시면 통계에 도움이 됩니다.

남성 100%
10대 0%
20대 0%
30대 50%
40대 50%
50대 0%
60대 0%
70대 0%
여성 0%
10대 0%
20대 0%
30대 0%
40대 0%
50대 0%
60대 0%
70대 0%

네티즌 의견

첫 의견을 남겨주세요. 0 / 300 자

- 관련 태그 기사

관심 많은 뉴스

관심 필요 뉴스

사진=나남뉴스 가수 김희철이 전 여자친구 트와이스 모모를 다시 한번 언급해 네티즌들의 눈살을 찌푸리게 했다. 최근 방송된 JTBC '아는형님'에서는 배우 최진혁과 이정은, 정은지가 오랜만에 출연해 입담을 뽐냈다. 이날 형님들과 게스트들은 두 명씩 짝을 지어 드라
1/3
모이자114

추천 많은 뉴스

댓글 많은 뉴스

1/3
'2024 청도-한국 경제무역 협력교류회' 서울서 열려

'2024 청도-한국 경제무역 협력교류회' 서울서 열려

청도시 정부가 주최하고 청도시 사무국이 주관한 '2024 청도-한국 경제무역 협력교류회'가 최근 서울에서 개최됐다. 교류회는 청도의 투자 기회를 공유하고 청도와 한국 간의 상호련결을 더욱 강화하며 투자 무역을 촉진하고 협력 교류를 심화하기 위해 열렸다. '2024

중국 27개 병원, Nature지수 세계순위 TOP100에 진입

중국 27개 병원, Nature지수 세계순위 TOP100에 진입

6월 18일, Nature는 최신 자연지수순위를 발표하였는데 이번에 공포한 순위는 2023년 3월1일부터 2024년 2월 29일까지 통계데이터에 기반한 것이다. 통계에 따르면 전세계의 총 5293개 의료기구가 순위에 올랐으며 그중 중국이 986개였고 사천대학화서병원, 상해인제병

관광발전대회, "여름에 흑룡강에 와 마음껏 놀아보세요!"

관광발전대회, "여름에 흑룡강에 와 마음껏 놀아보세요!"

'룡년에 룡강을 유람하고 학의 고향에서 만나자', '북국의 좋은 경치, 아름다운 흑룡강', '특색문화관광의 새로운 기회를 공유하고 진흥발전의 새로운 동력에너지를 집결하자'...... 치치할시의 도로, 관광지, 호텔옆, 거리와 골목에는 이러한 표어를 쓴 기발들이 해빛

모이자 소개|모이자 모바일|운영원칙|개인정보 보호정책|모이자 연혁|광고안내|제휴안내|제휴사 소개
기사송고: news@moyiza.kr
Copyright © Moyiza.kr 2000~2024 All Rights Reserved.
모이자 모바일
광고 차단 기능 끄기
광고 차단 기능을 사용하면 모이자가 정상적으로 작동하지 않습니다.
모이자를 정상적으로 이용하려면 광고 차단 기능을 꺼 두세요.
광고 차단 해지방법을 참조하시거나 서비스 센터에 글을 남겨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