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이자 앱 | | 모바일버전
뉴스 > IT/과학 > 과학일반
  • 작게
  • 원본
  • 크게

씨트립-취날 합병…바이두, 中 온라인 관광시장 장악

[온바오] | 발행시간: 2015.10.27일 13:15

중국 인터넷업계에 또 한번의 빅딜이 성사됐다. 중국 온라인 관광시장을 양분하고 있는 씨트립(携程, Ctrip)과 취날(去哪儿)이 전격 합병을 발표했다.

중국 언론의 보도에 따르면 씨트립과 취날은 지난 26일 저녁, 각각 성명을 통해 "씨트립이 취날의 최대 주주인 중국 최대의 검색포털 바이두(百度)와 지분교환 거래 협상을 타결하고 취날과 합병키로 했다"고 발표했다.

보도에 따르면 바이두는 보유 중이던 취날 A주 1억7천8백만주와 B주 1천145만주를 씨트립 보통주 1천148만주와 교환하기로 합의했다. 이에 따라 바이두는 씨트립 지분 25%를 확보하고 씨트립의 최대 주주가 됐다. 동시에 씨트립은 취날의 지분 45%를 확보했다.

씨트립과 취날은 이번 지분교환에도 통합하지 않은채 각기 우위에 있는 주력분야을 중심으로 독립 경영을 계속하게 될 전망이다. 취나얼 창업자인 좡전차오(莊辰超) CEO는 직원들에게 보낸 이메일을 통해 "합병 후에도 취나얼의 독자 발전계획에는 변함이 없을 것"이라며 "씨트립측과 후속 협의를 통해 협조 및 경쟁 시스템을 구축할 것"이라고 말했다.

바이두는 이번 거래로 중국의 온라인 관광시장을 양분하고 있는 업체 두 곳을 장악하게 됐다. 시트립과 취날은 지난 2분기 기준 중국 온라인 여행시장에서 각각 39%, 30%의 시장점유율을 차지해 1위, 2위를 차지했다. 바이두 리옌훙(李彦宏) 회장은 "새로운 가치를 만들어내는 거래가 될 것"이라며 "중국의 온라인 여행업은 발전속도가 빠르고 잠재력이 무궁하다"고 밝혔다.

전문가들은 현지 온라인 시장을 주도하고 있는 IT 기업간의 합병이 지속될 것이라 전망했다. 지난달 중국의 양대 O2O 업체인 다중뎬핑(大众点评)과 메이퇀(美团)이 전격 합병을 발표한데 이어 중국 최대 전자상거래 기업 알리바바(阿里巴巴)가 중국의 대표 동영상 서비스업체인 유쿠투더우(优酷土豆)를 인수할 계획이라고 발표했다. [온바오 한태민]

뉴스조회 이용자 (연령)비율 표시 값 회원 정보를 정확하게 입력해 주시면 통계에 도움이 됩니다.

남성 60%
10대 0%
20대 20%
30대 20%
40대 20%
50대 0%
60대 0%
70대 0%
여성 40%
10대 0%
20대 40%
30대 0%
40대 0%
50대 0%
60대 0%
70대 0%

네티즌 의견

첫 의견을 남겨주세요. 0 / 300 자

- 관련 태그 기사

관심 많은 뉴스

관심 필요 뉴스

중공중앙 정치국 상무위원이며 전국인대 상무위원회 위원장인 조락제는 11일 평양에서 조선로동당중앙 정치국 상무위원이며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회 위원장인 최룡해와 회담했다. 조락제는 다음과 같이 표했다. 중·조 전통적 우의는 량당과 량국 로일대 지도자들이 직
1/3
모이자114

추천 많은 뉴스

댓글 많은 뉴스

1/3
"내가 주연이었는데" 유아인, 넷플릭스 '종말의 바보' 통편집 굴욕

"내가 주연이었는데" 유아인, 넷플릭스 '종말의 바보' 통편집 굴욕

사진=나남뉴스 상습 마약 투약 혐의로 재판 중인 배우 유아인이 넷플릭스 오리지널 드라마 '종말의 바보' 예고편에서 통편집을 당했다. 이날 12일 넷플릭스는 지난해 연말 공개 예정이었던 '종말의 바보' 예고편을 마침내 공개했다. '종말의 바보'는 지구와 소행성의

"어머, 이게 뭐야?" 김환희, 女배우 분장실 '몰래 카메라' 발각 충격

"어머, 이게 뭐야?" 김환희, 女배우 분장실 '몰래 카메라' 발각 충격

사진=나남뉴스 뮤지컬 배우 김환희가 자신의 분장실에서 불법 촬영 카메라를 발견해 충격을 주고 있다. 지난 9일 김환희는 광림아트센터 건물 6층에서 뮤지컬 '넥스트 투 노멀' 출연을 위해 소분장실에서 대기하던 중 소파에서 수상한 물체를 발견했다. 이에 김환희는

신시대 새 장정 새로운 길 | '영재학교' 건설로 굴기하는 오상시조선족중학교

신시대 새 장정 새로운 길 | '영재학교' 건설로 굴기하는 오상시조선족중학교

현지 고중입시 제1지망생 학교로 선정 청화대 북경대 18명 배출, 진학률 90% 현지 교육 간판으로 화려한 변신 이룩 오상시조선족중학교가 신시기, 새 장정의 길에서 영재학교 건설이라는 교육개혁의 새로운 장을 엮어가고 있어 현지사회의 미담으로 전해지고 있다. 최근

모이자 소개|모이자 모바일|운영원칙|개인정보 보호정책|모이자 연혁|광고안내|제휴안내|제휴사 소개
기사송고: news@moyiza.kr
Copyright © Moyiza.kr 2000~2024 All Rights Reserved.
모이자 모바일
광고 차단 기능 끄기
광고 차단 기능을 사용하면 모이자가 정상적으로 작동하지 않습니다.
모이자를 정상적으로 이용하려면 광고 차단 기능을 꺼 두세요.
광고 차단 해지방법을 참조하시거나 서비스 센터에 글을 남겨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