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이자 앱 | | 모바일버전
뉴스 > IT/과학 > 과학일반
  • 작게
  • 원본
  • 크게

구글, 5년만에 中 시장 복귀한다…"혁신이 중국 바꿔"

[온바오] | 발행시간: 2015.11.03일 10:21

▲ 에릭 슈미트 알파벳 회장.

중국 정부의 검열에 반발해 중국 시장을 철수했던 구글(Google, 중국명 谷歌)이 다시 돌아온다.

중국 언론의 보도에 따르면 구글의 모기업인 알파벳(Alphabet)의 에릭 슈미트 회장(Eric Schmidt)은 지난 2일 베이징에서 열린 테크크런치 국제혁신포럼에서 "구글은 조만간 중국시장에 복귀할 것"이라고 밝혔다.

구글은 2006년 중국시장에 정식으로 진출해 2009년 중국 검색시장 점유율 33.2%를 차지하는 등 호황을 누렸으나 중국 정부의 인터넷 검열에 반발해 2010년 3월 23일 정식으로 철수한다고 밝혔다. 이후 관련 서비스를 홍콩 서버로 이전했었다.

에릭 슈미트 회장은 "2010년 중국에서 철수한 것은 사실이지만 여전히 500명 이상의 직원이 중국, 홍콩, 타이완(台湾) 등지에서 일하고 있으며 특히 홍콩에는 주요 서버를 두고 있다"며 "중국 정부 관련 인사들이 가끔 켈리포니아를 방문해 우리를 찾는 등 구글은 지속적으로 중국 정부와 소통을 유지해왔다"고 설명했다.

이어 "현재 중국에는 디디콰이디, 우버, 아마존 등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으며 알리페이, 텐페이 등 결제서비스도 있는 10년전에는 아무도 상상하지 못했던 일"이라며 "혁신이 새로운 중국을 만들었고 이같은 변화가 구글로 하여금 중국으로 다시 돌아오게 만들었다"고 말했다.

다만 "구글은 빠르게 변한 중국에 적응에 적응해야 하는 것 외에도 바이두(百度), 텐센트(腾讯), 샤오미(小米) 등 업체와 검색, SNS, 앱스토어, 유통구조 등에서 경쟁해야 하며 아이폰, 애플워치 등 제품이 장악하고 있는 애플과도 경쟁해야 한다"며 우려를 표하면서도 "구글과 화웨이(华为)과 손잡고 출시한 차세대 넥서스(Nexus) 휴대전화에 자신감이 있다"고 강조했다.

앞서 월스트리트저널(WSJ) 등 미국 현지 언론은 "구글이 중국 상황에 맞게 플레이스토어(앱스토어)를 설계해 운영하고 현지 회사와도 협력할 계획"이라며 "올 연말에 중국판 안드로이드 스마트폰을 발매하기 위해 이같은 계획을 세웠으며 중국 정부의 비준을 얻기를 희망하고 있다"고 전한 바 있다. [온바오 박장효]

뉴스조회 이용자 (연령)비율 표시 값 회원 정보를 정확하게 입력해 주시면 통계에 도움이 됩니다.

남성 67%
10대 0%
20대 0%
30대 50%
40대 17%
50대 0%
60대 0%
70대 0%
여성 33%
10대 0%
20대 0%
30대 0%
40대 33%
50대 0%
60대 0%
70대 0%

네티즌 의견

첫 의견을 남겨주세요. 0 / 300 자

- 관련 태그 기사

관심 많은 뉴스

관심 필요 뉴스

무한 일선에서 보내온 조선족의사의 일기 1 청도시립병원 최창성 의사 무한 동제병원 근무 일지 (흑룡강신문=청도) 산동성에서 위해시립병원 전경 간호사에 이어 또다른 조선족의사가 무한 일선에서 일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그가 바로 청도대학 부속병원 최창성
1/3
모이자114

추천 많은 뉴스

댓글 많은 뉴스

1/3
백산시 두번째 호북지원의료팀 출발

백산시 두번째 호북지원의료팀 출발

길림성 백산시에서는 2월 18일, 백산시 제2호북지원의료팀 출발식을 가졌다. 의료지원자 대표가 발언하고 있다. 출발식에서 백산시당위 왕빙서기가 백산시당위와 정부를 대표해 의료팀의 지원자들이 호북지원에 적극 나선데 대해 충심으로 되는 사의와 숭고한 경의를 표

청도시립병원 최창성 조선족 의사가 무한 일선에서 보내온 근무 일지

청도시립병원 최창성 조선족 의사가 무한 일선에서 보내온 근무 일지

무한 일선에서 보내온 조선족의사의 일기 1 청도시립병원 최창성 의사 무한 동제병원 근무 일지 (흑룡강신문=청도) 산동성에서 위해시립병원 전경 간호사에 이어 또다른 조선족의사가 무한 일선에서 일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그가 바로 청도대학 부속병원 최창성

종남산, 무한 중증환자 원거리 진찰후 내린 최신 판단

종남산, 무한 중증환자 원거리 진찰후 내린 최신 판단

(흑룡강신문=하얼빈) 중국국가위생건강위원회 고위 전문가팀 팀장이자 중국공정원원사인 종남산과 그의 팀이 광주에서 무한협화병원 서원의 광동의료팀과 련결 후 신종페염 중증사례에 대해 원거리 진찰을 진행했다. 원거리 진찰을 하고 난 종남산은 현재의 신종페염

모이자 소개|모이자 모바일|운영원칙|개인정보 보호정책|모이자 연혁|광고안내|제휴안내|제휴사 소개
기사송고: news@moyiza.kr
Copyright © Moyiza.kr 2000~2020 All Rights Reserved.
모이자 모바일
광고 차단 기능 끄기
광고 차단 기능을 사용하면 모이자가 정상적으로 작동하지 않습니다.
모이자를 정상적으로 이용하려면 광고 차단 기능을 꺼 두세요.
광고 차단 해지방법을 참조하시거나 서비스 센터에 글을 남겨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