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이자 앱 | | 모바일버전
뉴스 > IT/과학 > 과학일반
  • 작게
  • 원본
  • 크게

구글, 5년만에 中 시장 복귀한다…"혁신이 중국 바꿔"

[온바오] | 발행시간: 2015.11.03일 10:21

▲ 에릭 슈미트 알파벳 회장.

중국 정부의 검열에 반발해 중국 시장을 철수했던 구글(Google, 중국명 谷歌)이 다시 돌아온다.

중국 언론의 보도에 따르면 구글의 모기업인 알파벳(Alphabet)의 에릭 슈미트 회장(Eric Schmidt)은 지난 2일 베이징에서 열린 테크크런치 국제혁신포럼에서 "구글은 조만간 중국시장에 복귀할 것"이라고 밝혔다.

구글은 2006년 중국시장에 정식으로 진출해 2009년 중국 검색시장 점유율 33.2%를 차지하는 등 호황을 누렸으나 중국 정부의 인터넷 검열에 반발해 2010년 3월 23일 정식으로 철수한다고 밝혔다. 이후 관련 서비스를 홍콩 서버로 이전했었다.

에릭 슈미트 회장은 "2010년 중국에서 철수한 것은 사실이지만 여전히 500명 이상의 직원이 중국, 홍콩, 타이완(台湾) 등지에서 일하고 있으며 특히 홍콩에는 주요 서버를 두고 있다"며 "중국 정부 관련 인사들이 가끔 켈리포니아를 방문해 우리를 찾는 등 구글은 지속적으로 중국 정부와 소통을 유지해왔다"고 설명했다.

이어 "현재 중국에는 디디콰이디, 우버, 아마존 등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으며 알리페이, 텐페이 등 결제서비스도 있는 10년전에는 아무도 상상하지 못했던 일"이라며 "혁신이 새로운 중국을 만들었고 이같은 변화가 구글로 하여금 중국으로 다시 돌아오게 만들었다"고 말했다.

다만 "구글은 빠르게 변한 중국에 적응에 적응해야 하는 것 외에도 바이두(百度), 텐센트(腾讯), 샤오미(小米) 등 업체와 검색, SNS, 앱스토어, 유통구조 등에서 경쟁해야 하며 아이폰, 애플워치 등 제품이 장악하고 있는 애플과도 경쟁해야 한다"며 우려를 표하면서도 "구글과 화웨이(华为)과 손잡고 출시한 차세대 넥서스(Nexus) 휴대전화에 자신감이 있다"고 강조했다.

앞서 월스트리트저널(WSJ) 등 미국 현지 언론은 "구글이 중국 상황에 맞게 플레이스토어(앱스토어)를 설계해 운영하고 현지 회사와도 협력할 계획"이라며 "올 연말에 중국판 안드로이드 스마트폰을 발매하기 위해 이같은 계획을 세웠으며 중국 정부의 비준을 얻기를 희망하고 있다"고 전한 바 있다. [온바오 박장효]

뉴스조회 이용자 (연령)비율 표시 값 회원 정보를 정확하게 입력해 주시면 통계에 도움이 됩니다.

남성 67%
10대 0%
20대 0%
30대 50%
40대 17%
50대 0%
60대 0%
70대 0%
여성 33%
10대 0%
20대 0%
30대 0%
40대 33%
50대 0%
60대 0%
70대 0%

네티즌 의견

첫 의견을 남겨주세요. 0 / 300 자

- 관련 태그 기사

관심 많은 뉴스

관심 필요 뉴스

중공중앙 정치국 상무위원이며 전국인대 상무위원회 위원장인 조락제는 11일 평양에서 조선로동당중앙 정치국 상무위원이며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회 위원장인 최룡해와 회담했다. 조락제는 다음과 같이 표했다. 중·조 전통적 우의는 량당과 량국 로일대 지도자들이 직
1/3
모이자114

추천 많은 뉴스

댓글 많은 뉴스

1/3
"내가 주연이었는데" 유아인, 넷플릭스 '종말의 바보' 통편집 굴욕

"내가 주연이었는데" 유아인, 넷플릭스 '종말의 바보' 통편집 굴욕

사진=나남뉴스 상습 마약 투약 혐의로 재판 중인 배우 유아인이 넷플릭스 오리지널 드라마 '종말의 바보' 예고편에서 통편집을 당했다. 이날 12일 넷플릭스는 지난해 연말 공개 예정이었던 '종말의 바보' 예고편을 마침내 공개했다. '종말의 바보'는 지구와 소행성의

"어머, 이게 뭐야?" 김환희, 女배우 분장실 '몰래 카메라' 발각 충격

"어머, 이게 뭐야?" 김환희, 女배우 분장실 '몰래 카메라' 발각 충격

사진=나남뉴스 뮤지컬 배우 김환희가 자신의 분장실에서 불법 촬영 카메라를 발견해 충격을 주고 있다. 지난 9일 김환희는 광림아트센터 건물 6층에서 뮤지컬 '넥스트 투 노멀' 출연을 위해 소분장실에서 대기하던 중 소파에서 수상한 물체를 발견했다. 이에 김환희는

신시대 새 장정 새로운 길 | '영재학교' 건설로 굴기하는 오상시조선족중학교

신시대 새 장정 새로운 길 | '영재학교' 건설로 굴기하는 오상시조선족중학교

현지 고중입시 제1지망생 학교로 선정 청화대 북경대 18명 배출, 진학률 90% 현지 교육 간판으로 화려한 변신 이룩 오상시조선족중학교가 신시기, 새 장정의 길에서 영재학교 건설이라는 교육개혁의 새로운 장을 엮어가고 있어 현지사회의 미담으로 전해지고 있다. 최근

모이자 소개|모이자 모바일|운영원칙|개인정보 보호정책|모이자 연혁|광고안내|제휴안내|제휴사 소개
기사송고: news@moyiza.kr
Copyright © Moyiza.kr 2000~2024 All Rights Reserved.
모이자 모바일
광고 차단 기능 끄기
광고 차단 기능을 사용하면 모이자가 정상적으로 작동하지 않습니다.
모이자를 정상적으로 이용하려면 광고 차단 기능을 꺼 두세요.
광고 차단 해지방법을 참조하시거나 서비스 센터에 글을 남겨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