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이자 앱 | | 모바일버전
뉴스 > 경제 > 경제일반
  • 작게
  • 원본
  • 크게

중국, 위안화 10년래 최대폭 절상

[온바오] | 발행시간: 2015.11.03일 09:23
IMF SDR 편입 심사 앞두고

인민은행, 달러당 6.3154위안 고시

[한국경제신문 ㅣ 김동윤 베이징 특파원] 중국 인민은행이 위안화 가치를 10년 만에 최대 폭으로 절상했다. 이달 중으로 예정된 위안화의 국제통화기금(IMF) 특별인출권(SDR) 구성통화 편입 심사를 앞두고 중국 정부가 위안화 가치 상승을 유도하고 있다는 분석이 나온다.

인민은행은 2일 오전 홈페이지에서 미국 달러화에 대한 위안화 기준 환율을 달러당 6.3154위안으로 고시했다. 지난달 30일 인민은행이 고시한 기준환율 6.3495위안과 비교하면 하루 만에 0.54% 절상된 것이다. 하루 절상폭으로는 중국이 미국 달러화에 대한 위안화 페그제를 폐지한 2005년 이후 최대폭이다.

인민은행의 이날 기준환율 절상은 지난달 30일 상하이 외환시장에서 위안화 가치가 대폭 상승한 게 반영된 것이다. 이날 미국 달러화 대비 위안화 가치는 0.60% 급등했다. 위안화 가치는 지난달 29, 30일 홍콩 역외 시장에서도 0.63%, 0.43% 각각 상승했다.

전문가들은 외환시장에서의 위안화 가치 상승과 이에 따른 기준환율 상승의 배후에 인민은행이 있는 것으로 분석했다. 홍콩계 리서치회사 웨스트팩의 외환전략가 션 캘로는 “최근 외환시장에서 위안화 가치 상승을 설명할 수 있는 유일한 원인은 IMF의 SDR 구성 통화 변경심사”라고 지적했다. 위안화가 SDR 구성 통화로 편입되기 위해서는 다양한 조건을 충족해야 하는데, 통화가치의 안정적인 상승도 핵심 요건 중 하나로 꼽힌다.

주하이빈 JP모간 수석이코노미스트는 중국 관영 차이나데일리에 “IMF가 4일 SDR 바스켓 통화 구성을 재검토하는 이사회 회의를 열고 위안화의 SDR 편입을 지지할 가능성이 매우 크다”고 전망했다.

뉴스조회 이용자 (연령)비율 표시 값 회원 정보를 정확하게 입력해 주시면 통계에 도움이 됩니다.

남성 100%
10대 0%
20대 0%
30대 75%
40대 25%
50대 0%
60대 0%
70대 0%
여성 0%
10대 0%
20대 0%
30대 0%
40대 0%
50대 0%
60대 0%
70대 0%

네티즌 의견

첫 의견을 남겨주세요. 0 / 300 자

- 관련 태그 기사

관심 많은 뉴스

관심 필요 뉴스

중공중앙 정치국 상무위원이며 전국인대 상무위원회 위원장인 조락제는 11일 평양에서 조선로동당중앙 정치국 상무위원이며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회 위원장인 최룡해와 회담했다. 조락제는 다음과 같이 표했다. 중·조 전통적 우의는 량당과 량국 로일대 지도자들이 직
1/3
모이자114

추천 많은 뉴스

댓글 많은 뉴스

1/3
"내가 주연이었는데" 유아인, 넷플릭스 '종말의 바보' 통편집 굴욕

"내가 주연이었는데" 유아인, 넷플릭스 '종말의 바보' 통편집 굴욕

사진=나남뉴스 상습 마약 투약 혐의로 재판 중인 배우 유아인이 넷플릭스 오리지널 드라마 '종말의 바보' 예고편에서 통편집을 당했다. 이날 12일 넷플릭스는 지난해 연말 공개 예정이었던 '종말의 바보' 예고편을 마침내 공개했다. '종말의 바보'는 지구와 소행성의

"어머, 이게 뭐야?" 김환희, 女배우 분장실 '몰래 카메라' 발각 충격

"어머, 이게 뭐야?" 김환희, 女배우 분장실 '몰래 카메라' 발각 충격

사진=나남뉴스 뮤지컬 배우 김환희가 자신의 분장실에서 불법 촬영 카메라를 발견해 충격을 주고 있다. 지난 9일 김환희는 광림아트센터 건물 6층에서 뮤지컬 '넥스트 투 노멀' 출연을 위해 소분장실에서 대기하던 중 소파에서 수상한 물체를 발견했다. 이에 김환희는

신시대 새 장정 새로운 길 | '영재학교' 건설로 굴기하는 오상시조선족중학교

신시대 새 장정 새로운 길 | '영재학교' 건설로 굴기하는 오상시조선족중학교

현지 고중입시 제1지망생 학교로 선정 청화대 북경대 18명 배출, 진학률 90% 현지 교육 간판으로 화려한 변신 이룩 오상시조선족중학교가 신시기, 새 장정의 길에서 영재학교 건설이라는 교육개혁의 새로운 장을 엮어가고 있어 현지사회의 미담으로 전해지고 있다. 최근

모이자 소개|모이자 모바일|운영원칙|개인정보 보호정책|모이자 연혁|광고안내|제휴안내|제휴사 소개
기사송고: news@moyiza.kr
Copyright © Moyiza.kr 2000~2024 All Rights Reserved.
모이자 모바일
광고 차단 기능 끄기
광고 차단 기능을 사용하면 모이자가 정상적으로 작동하지 않습니다.
모이자를 정상적으로 이용하려면 광고 차단 기능을 꺼 두세요.
광고 차단 해지방법을 참조하시거나 서비스 센터에 글을 남겨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