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이자 앱 | | 모바일버전
뉴스 > 사회 > 사건/사고
  • 작게
  • 원본
  • 크게

'재결합하려고…' 옥탑방 '동거'하던 조선족 전 부인 찔러 실형

[조글로미디어] | 발행시간: 2016.01.03일 09:32

아시아투데이 임유진 기자 = 이혼한 부인과 재결합하려고 옥탑방 앞마당에 텐트를 치고 살던 40대 남성이 뜻을 이루지 못하자 전 부인에게 흉기를 휘둘러 실형을 선고받았다.

3일 서울남부지법에 따르면 중국동포 최모씨(44)는 2012년 중국에서 부인 마모씨(37)와 이혼했다. 한국에 혼자 들어와 일용노동직으로 생계를 이어가던 최씨는 마씨에게 재결합을 수차례 제안했지만 거절당했다.

재결합 의사가 없던 마씨는 다른 남성과 동거했고 최씨는 이를 못마땅하게 여겼다. 그러던 중 중국에 있던 마씨와 아들이 한국으로 들어오게 됐고 최씨는 재결합할 요량으로 “내가 사는 옥탑방으로 아들과 함께 들어오면 나는 옥탑방 앞마당에 텐트를 치고 생활하며 집 안으로 들어가지 않겠다”고 제안했다.

결국 두 사람은 마씨가 옥탑방에 거주하고 최씨는 옥탑방 앞마당 텐트에서 생활하는 ‘기이한 동거’를 했다. 어느 날 낮 비가 내린 탓에 텐트 안에 깔아놓은 이불이 젖게 되자 최씨는 옥탑방에 들어가 몸을 뉘었다.

이를 본 마씨가 “집 밖으로 나가라”고 말했지만 집 안으로 들어온 최씨는 내친김에 “이제 재결합하자”고 요구했다. 실강이 끝에 마씨가 “집에서 나가겠다”고 선언하자 격분한 최씨는 싱크대 위에 있던 흉기로 마씨를 찔렀다. 마씨가 칼에 찔려 신음하자 최씨는 119에 신고했다. 마씨는 생명에 지장이 없는 것으로 전해졌다.

서울남부지법 형사11부(위현석 부장판사)는 살인미수 혐의로 기소된 최씨에게 징역 5년을 선고했다. 재판부는 “피해자가 처벌을 원하고 있고 죄질이 불량하지만 사건이 언쟁 중 우발적으로 벌어진 것으로 보인다”며 “피고인의 어머니가 치료비 1000만원을 부담한 점 등을 고려했다”고 밝혔다.

뉴스조회 이용자 (연령)비율 표시 값 회원 정보를 정확하게 입력해 주시면 통계에 도움이 됩니다.

남성 52%
10대 3%
20대 3%
30대 21%
40대 24%
50대 0%
60대 0%
70대 0%
여성 48%
10대 0%
20대 9%
30대 18%
40대 18%
50대 3%
60대 0%
70대 0%

네티즌 의견

첫 의견을 남겨주세요. 0 / 300 자

- 관련 태그 기사

관심 많은 뉴스

관심 필요 뉴스

사진=나남뉴스 가수 김희철이 전 여자친구 트와이스 모모를 다시 한번 언급해 네티즌들의 눈살을 찌푸리게 했다. 최근 방송된 JTBC '아는형님'에서는 배우 최진혁과 이정은, 정은지가 오랜만에 출연해 입담을 뽐냈다. 이날 형님들과 게스트들은 두 명씩 짝을 지어 드라
1/3
모이자114

추천 많은 뉴스

댓글 많은 뉴스

1/3
'2024 청도-한국 경제무역 협력교류회' 서울서 열려

'2024 청도-한국 경제무역 협력교류회' 서울서 열려

청도시 정부가 주최하고 청도시 사무국이 주관한 '2024 청도-한국 경제무역 협력교류회'가 최근 서울에서 개최됐다. 교류회는 청도의 투자 기회를 공유하고 청도와 한국 간의 상호련결을 더욱 강화하며 투자 무역을 촉진하고 협력 교류를 심화하기 위해 열렸다. '2024

중국 27개 병원, Nature지수 세계순위 TOP100에 진입

중국 27개 병원, Nature지수 세계순위 TOP100에 진입

6월 18일, Nature는 최신 자연지수순위를 발표하였는데 이번에 공포한 순위는 2023년 3월1일부터 2024년 2월 29일까지 통계데이터에 기반한 것이다. 통계에 따르면 전세계의 총 5293개 의료기구가 순위에 올랐으며 그중 중국이 986개였고 사천대학화서병원, 상해인제병

관광발전대회, "여름에 흑룡강에 와 마음껏 놀아보세요!"

관광발전대회, "여름에 흑룡강에 와 마음껏 놀아보세요!"

'룡년에 룡강을 유람하고 학의 고향에서 만나자', '북국의 좋은 경치, 아름다운 흑룡강', '특색문화관광의 새로운 기회를 공유하고 진흥발전의 새로운 동력에너지를 집결하자'...... 치치할시의 도로, 관광지, 호텔옆, 거리와 골목에는 이러한 표어를 쓴 기발들이 해빛

모이자 소개|모이자 모바일|운영원칙|개인정보 보호정책|모이자 연혁|광고안내|제휴안내|제휴사 소개
기사송고: news@moyiza.kr
Copyright © Moyiza.kr 2000~2024 All Rights Reserved.
모이자 모바일
광고 차단 기능 끄기
광고 차단 기능을 사용하면 모이자가 정상적으로 작동하지 않습니다.
모이자를 정상적으로 이용하려면 광고 차단 기능을 꺼 두세요.
광고 차단 해지방법을 참조하시거나 서비스 센터에 글을 남겨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