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이자 앱 | | 모바일버전
뉴스 > 한민족 > 단체협회
  • 작게
  • 원본
  • 크게

우리의 경박호- 우리의 향수쌀- 칭다오에서 화이팅

[흑룡강신문] | 발행시간: 2016.05.20일 08:54
재칭다오 녕안향우회 봄맞이 야회행사 가져



  모임행사에 참여한 녕안향우회 일행이 ‘우리의 경박호- 우리의 향수쌀- 칭다오에서 화이팅’ 녕안협회 구호를 외치고 있다.

  (흑룡강신문=칭다오) 박영만 기자= 재칭다오 녕안 고향사람들의 친목과 화합을 도모하기 위한 봄철 맞이 야회행사가 14일 청양구 매화산에 위치한 맥천산장에서 뜻깊게 진행되었다.

  중국에서 5A급 관광명승지로 유명한 경박호와 옛날부터 임금에게 진상되어 중화제일미로 불리우는 향수입쌀의 고향인 녕안에서 칭다오에 진출한 고향사람들이 모처럼 한자리에 모였다. 칭다오녕안향우회(전일수 집행회장)의 조직하에 60여 명 녕안고향사람들이 풍경이 수려한 매화산기슭에서 오락과 유희로 즐거운 하루를 보냈다.

  어릴적에나 해보았던 보배 찾기부터 행사가 시작되었다. 나무속 돌틈에 꽁꽁 숨겨둔 번호가 새긴 흰종이를 찾는 기쁨은 그야말로 진짜 보배를 찾아낸듯한 기분이었다. 연후 즐거운 앵두따먹기가 시작되었다. 어린이 노인 할것없이 울긋불긋 탐스럽게 무르익은 앵두를 따서 맛을 보았다. 칭다오는 현재 한창 앵두철이라 새콤달콤하고 두툼한 속살이 가득찬 앵두들은 입에 넣으면 톡하고 터지면서 시고 달콤한 붉은 액체의 물즙이 벌써 목구멍을 적신다. 이어 어린이 및 어른 바줄당기기, 단합공 나르기, 남녀 혼합 배구경기가 진행되었다. 모두들 평소의 번뇌와 시름을 잊은듯 한고향사람끼리 모여 웃고 떠들면서 재미있는 시간을 보냈다.

  재칭다오 녕안향우회는 4년전에 설립되었는데 금년 초부터 전일수 진행회장 체제로 전환하면서 새로운 활력과 인기가 되살아나고 있다. 전일수 집행회장, 이성무 부회장 등 신임 회장단 성원들의 적극적인 노력하에 새롭게 창설된 녕안협회 위챗에 170여 명이 가입되어 활발한 운영이 되고 있으며 50대, 40대, 30대 연령층에 따라 운영위원들을 임명하여 전에 없던 참여율이 돋보이고 있다. 현재 칭다오에는 300여 명의 녕안적 사람들이 살고 있는것으로 알려져있다.

  점심은 맥천산장에서 준비한 각종 야채와 토종닭고기 등으로 즐거운 오찬행사를 진행했다. 막간에 진행된 눈 막고 남편 찾기, 어린이 냄새맡고 엄마 찾기, 수자별 뭉치기 등 다양한 오락절목들은 시종 행사분위기를 즐거움으로 이끌어갔다.

  들끓는 분위기가 위챗으로 실시간 전송되면서 참가하지 못한 사람들은 집에서 동동 발을 굴렀다. 한국의 이금희씨와 칭다오의 김소진씨는 고향사람들이 이렇게 똘똘 뭉친 모습에 감동을 받았다고 전했다. 청양에서 모이자 꼬치집을 운영하는 마계홍씨는 위챗을 보자마자 택시를 타고 한달음에 달려와 행사에 합류했다. 이번 행사참여를 위해 한국에서 달려온 이선화씨는 너무 기분 좋고 분위기가 좋아 시간가는줄 몰랐다고 했다. 행사 사회자 정봉순씨는 똘똘 뭉친 녕안협회의 모습을 높이 평가했다. 녕안현 싸란진 흥륭촌에 어릴적에 함께 살던 딱친구를 30년만에 만난 이해연씨는 감격의 눈물을 흘렸다. 이성무씨는 이번에 어린 딸애와 누나, 그리고 어머니를 모시고 참가하였는데 어린이와 어르신들을 모시고 함께 야외행사를 하는 것이 얼마나 즐거운 일인가를 몸으로 체험하였다고 밝혔다.

  참가자 모두가 이번 모임행사가 너무 재밌고 성공적이라면서 지속적으로 이어가기를 바란다는데 입을 모았다.

  전일수 집행회장은 앞으로도 녕안향우회는 재 칭다오 녕안사람들의 권익신장과 친목단합에 초첨을 맞추어 모범적인 고향단체로 거듭나겠다고 밝혔다.

  일행은 다음 기회에 다시 꼭 참여하자며 즐거운 일정을 마쳤다.

뉴스조회 이용자 (연령)비율 표시 값 회원 정보를 정확하게 입력해 주시면 통계에 도움이 됩니다.

남성 57%
10대 0%
20대 14%
30대 43%
40대 0%
50대 0%
60대 0%
70대 0%
여성 43%
10대 0%
20대 14%
30대 29%
40대 0%
50대 0%
60대 0%
70대 0%

네티즌 의견

첫 의견을 남겨주세요. 0 / 300 자

- 관련 태그 기사

관심 많은 뉴스

관심 필요 뉴스

파리생제르맹(PSG) 및 축구선수 이강인의 열혈 팬으로 알려져있던 방송인 파비앙이 근황을 공개했다. 지난 19일 파비앙은 자신의 SNS를 통해서 "많은 사람들이 '너네 나라로 돌아가'라고 해서 돌아왔다"며 한국으로 입국하는 사진을 올렸다. 한국 생활 14년만인 2022년
1/3
모이자114

추천 많은 뉴스

댓글 많은 뉴스

1/3
"편하고 즐거워" 시크릿, 이번에도 3인 모임 '한선화는 어디에?'

"편하고 즐거워" 시크릿, 이번에도 3인 모임 '한선화는 어디에?'

사진=나남뉴스 걸그룹 시크릿 멤버 전효성, 송지은, 정하나(징거)가 오랜만에 한자리에 뭉쳐 팬들의 이목을 끌었다. 이날 20일 전효성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편하고 즐겁고 비 오고"라며 멤버들의 모습이 가득 담긴 사진 여러 장을 공개했다. 그러면서 "조금 늦었지

"한 달 전부터 준비했는데" 리아킴, 스우파2 리더즈 '노쇼 논란' 무슨 일?

"한 달 전부터 준비했는데" 리아킴, 스우파2 리더즈 '노쇼 논란' 무슨 일?

사진=나남뉴스 '스우파2' 리더들이 한 달 전 약속을 잡아놓고 연락도 없이 노쇼, 지각해 인성 논란에 휩싸였다. 지난해 Mnet의 인기 서바이벌 프로그램 '스트릿 우먼 파이터2'에서 인기를 끌었던 댄스팀 리더들이 한자리에 모이기로 약속했다. 한국팀의 리더들은 한 달

“오늘 득남!” 손연재 아들 출산하자마자 1억 원 후원

“오늘 득남!” 손연재 아들 출산하자마자 1억 원 후원

리듬체조 선수 출신의 손연재(29) 리듬체조 선수 출신의 손연재(29)가 오늘 아들을 출산하자마자 산부인과에 1억 원을 후원하며 화제를 모으고 있다. 손연재는 2월 20일(화) 아들을 출산했다. 지난 2022년 결혼식을 올린 지 약 18개월 만에 첫 아이를 출산한 셈이다.

모이자 소개|모이자 모바일|운영원칙|개인정보 보호정책|모이자 연혁|광고안내|제휴안내|제휴사 소개
기사송고: news@moyiza.kr
Copyright © Moyiza.kr 2000~2024 All Rights Reserved.
모이자 모바일
광고 차단 기능 끄기
광고 차단 기능을 사용하면 모이자가 정상적으로 작동하지 않습니다.
모이자를 정상적으로 이용하려면 광고 차단 기능을 꺼 두세요.
광고 차단 해지방법을 참조하시거나 서비스 센터에 글을 남겨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