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이자 앱 | | 모바일버전
뉴스 > 사회 > 국제사회
  • 작게
  • 원본
  • 크게

슬로베이니아판 '원영이' 사건에, 국민들 분노

[조글로미디어] | 발행시간: 2016.07.14일 09:53
인공호흡기에 의존해 의식 없이 누운 두 살배기 딸에게 입맞춤하는 아빠의 사진이 슬로베니아인들을 충격에 빠뜨렸다.

데일리메일 등 외신은 12일 슬로베니아의 세나드 카다세빅이라는 아빠와 그의 어린 딸 아리나가 나눈 입맞춤은 마지막 작별 인사가 됐다며, 슬픈 사연을 전했다.



사진 속 아빠 카다세빅은 이혼한 아내와 함께 사는 딸 아리나를 보기 위해 가던 중이었다.

그러던 중 갑자기 딸이 중환자실에 입원했다는 연락을 받았다.

정신없이 병원으로 달려간 카다세빅. 하지만 충격에 빠져 아무 말도 할 수 없었다. 어린 딸은 온몸에 골절상을 입고, 중환자실에서 인공호흡기에 의존한 채 아무런 의식도 없었다.

카다세빅은 딸에게 입맞춤하며 아이의 회복을 간절히 기원했지만, 얼마 안 돼 딸은 숨지고 말았다.



슬로베니아인들을 더욱 충격과 분노에 빠트린 건 아이가 이렇게 심하게 다친 원인.

애초 아이의 친모이자 카다세빅의 전처인 샌다 알라바빅은 “딸이 집 안의 라디에이터에 세게 부딪혔다”며 구조 요청을 했다.

그러나 아이의 상태를 진료한 의료진은 “라디에이터에 충돌했다고 해서 이렇게 온몸에 심하게 골절상을 입는 것은 불가능하다”고 진단해 경찰에 신고했다.

경찰은 조사를 통해 아이가 누군가에게 심하게 폭행당한 것으로 판단했다.

경찰은 수사 끝에 아이의 친모인 샌다 알리바빅과 그녀의 동거남 멀잔 자쿠피를 아동폭행치사혐의로 체포했다.

조선일보

뉴스조회 이용자 (연령)비율 표시 값 회원 정보를 정확하게 입력해 주시면 통계에 도움이 됩니다.

남성 0%
10대 0%
20대 0%
30대 0%
40대 0%
50대 0%
60대 0%
70대 0%
여성 100%
10대 0%
20대 50%
30대 50%
40대 0%
50대 0%
60대 0%
70대 0%

네티즌 의견

첫 의견을 남겨주세요. 0 / 300 자

- 관련 태그 기사

관심 많은 뉴스

관심 필요 뉴스

사진=나남뉴스 전 와이프 박지윤에 대해 폭로를 이어가고 있는 방송인 최동석이 현재 전 와이프 명의의 집에 살고 있는 것이 드러나 화제를 모으고 있다. 최동석의 부모님 또한 전 며느리인 박지윤 명의 집에 거주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최근 한 매체에 따르면 아
1/3
모이자114

추천 많은 뉴스

댓글 많은 뉴스

1/3
섬북민간예술전국순회전시 연변미술관에서 개막

섬북민간예술전국순회전시 연변미술관에서 개막

7월 18일 오전, 섬북민간예술전국순회전시가 연변미술관에서 개막했다. 이번 순회전시에는 섬북전지, 안새(安塞)농민화, 연천포퇴화, 목각판화 등 섬북지역의 90폭 민간예술작품들이 전시됐다. 섬서성 북부, 황토고원의 중심에 위치한 연안은 중국혁명의 성지, 중화민

상반기 중국 주민소득증속 GDP증속 초과!

상반기 중국 주민소득증속 GDP증속 초과!

중국 공식측에서 15일 발표한 데이터에 따르면 2024년 상반기 중국 주민소득 증속은 국내생산총액(GDP) 증속을 초과했다고 한다. 불변가격으로 계산하면 올해 상반기 중국 GDP는 동기대비 5.0% 성장했고 같은 기간 전국 주민 일인당 가처분소득은 물가변동요인을 제거

꼭 알아야 할 10가지 여름방학 안전제시!

꼭 알아야 할 10가지 여름방학 안전제시!

1. '생산날자, 품질합격증, 생산공장이 없는 3무'식품을 먹지 말고 깨끗하게 씻지 않은 음식을 먹지 말며 생수를 마시지 말아야 한다. 고염분, 고당분, 튀긴 음식, 훈제 음식을 적게 먹어야 한다. 알지 못하거나 출처를 알 수 없는 야생 버섯류를 채취, 구매 및 섭취하

모이자 소개|모이자 모바일|운영원칙|개인정보 보호정책|모이자 연혁|광고안내|제휴안내|제휴사 소개
기사송고: news@moyiza.kr
Copyright © Moyiza.kr 2000~2024 All Rights Reserved.
모이자 모바일
광고 차단 기능 끄기
광고 차단 기능을 사용하면 모이자가 정상적으로 작동하지 않습니다.
모이자를 정상적으로 이용하려면 광고 차단 기능을 꺼 두세요.
광고 차단 해지방법을 참조하시거나 서비스 센터에 글을 남겨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