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이자 앱 | | 모바일버전
뉴스 > 사회 > 사회일반
  • 작게
  • 원본
  • 크게

혁명선렬들을 기리는 뜨거운 마음

[길림신문] | 발행시간: 2016.07.19일 17:54

지난 7월 12일, 연길시 애국주의교양보고단 성원인 서숙자의 인솔하에 연길시 진학가두의 몇몇 “로전사”들과 사회구역 젊은 간부들이 연길시 대성촌에 자리잡은 “28명렬사 순난지”를 찾아 색바랜 기념비의 비문을 새로 새겨 넣었다.

“7.1” 건당 95돐을 맞으며 추모행사로 연변 애청자협회성원들과 이 순난지에 왔던 서숙자는 비석에 새긴 비문들이 색이 바래여 너무도 희미한 정경을 가슴 아프게 생각하고 사비로 크고 작은 붓과 검은색, 붉은색 페인트며 장갑을 마련하였다.



서숙자의 의향을 들은 진학가두 문명, 문경 등 사회구역의 간부들은 함께 참여하여 선렬들을 기리는 행사를 하기로 하고 몇몇 공신들을 모시고 현장에 갔다.

원 동만특위 연길구위서기였던 조기석 등 28명 항일투사들이 1932년 일본군경들에 의해 무참히 살해되여 한곳에 합장된 1932년을 상징해 3.2메터 높이로 세운 큰 기념비와 작은 비석 3개의 글발들을 하나하나 다시 새겨넣은 이들은 참신하게 변모한 기념비앞에서 다시 한번 경건한 마음으로 선렬들에게 경의를 올리였다.

/박철원 특약기자

편집/기자: [ 안상근 ] 원고래원: [ 길림신문 ]

뉴스조회 이용자 (연령)비율 표시 값 회원 정보를 정확하게 입력해 주시면 통계에 도움이 됩니다.

남성 0%
10대 0%
20대 0%
30대 0%
40대 0%
50대 0%
60대 0%
70대 0%
여성 0%
10대 0%
20대 0%
30대 0%
40대 0%
50대 0%
60대 0%
70대 0%

네티즌 의견

첫 의견을 남겨주세요. 0 / 300 자

- 관련 태그 기사

관심 많은 뉴스

관심 필요 뉴스

모이자114

추천 많은 뉴스

댓글 많은 뉴스

1/3
조선족민족문화예술발전을 위해 대학과 회사 손잡았다

조선족민족문화예술발전을 위해 대학과 회사 손잡았다

연변대학 예술학원—길림성 조원문화관광발전유한회사 전략적 합작 협의 체결 연변대학 예술학원—길림성 조원문화관광발전유한회사 전략적 합작 협의 체결 장면 4월 22일 연변대학 예술학원—길림성 조원문화관광발전유한회사 전략적 합작 협의 체결식 및 연변대학 예술학

연길시북산가두 뢰봉반 10년래 5만2000여 미리리터 헌혈

연길시북산가두 뢰봉반 10년래 5만2000여 미리리터 헌혈

헌혈하고 있는 연길시북산가두 공청단사업 판공실 서기 박세걸 20일 함께 헌혈한 북산가두 뢰봉반 ‘벽수람천’자원봉사분대 13명 성원 20일 이른 아침 연길시북산가두 뢰봉반 당건설사업 판공실 주임 장련기, 공청단사업 판공실 서기 박세걸 등 13명 뢰봉반 자원봉사자

코로나 백신 접종증명 핵산증명 대체할 수 없다 ​

코로나 백신 접종증명 핵산증명 대체할 수 없다 ​

문: 신종코로나바이러스백신을 접종한 후 얼마 지나서 신종코로나바이러스에 저항할 수 있는 항체가 생길가? 백신 림상실험연구에 의하면 2번째 시제를 접종하여 약 2주일이 지난 후 비교적 좋은 면역효과를 산생할 수 있다고 한다. 문: 백신을 접종한 후 핵산검사를

모이자 소개|모이자 모바일|운영원칙|개인정보 보호정책|모이자 연혁|광고안내|제휴안내|제휴사 소개
기사송고: news@moyiza.kr
Copyright © Moyiza.kr 2000~2021 All Rights Reserved.
모이자 모바일
광고 차단 기능 끄기
광고 차단 기능을 사용하면 모이자가 정상적으로 작동하지 않습니다.
모이자를 정상적으로 이용하려면 광고 차단 기능을 꺼 두세요.
광고 차단 해지방법을 참조하시거나 서비스 센터에 글을 남겨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