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이자 앱 | | 모바일버전
뉴스 > 스포츠 > 축구
  • 작게
  • 원본
  • 크게

고준익 중국축구 대표선수 '조선족의 투지 대물림'

[조글로미디어] | 발행시간: 2017.01.10일 09:32

중국 조선족 축구계에 경사가 났다. 5일 소집된 중국 축구대표팀(23명)에 조선족 선수 5명이 합류했다. 7년 만에 대표팀으로 돌아온 백악봉(톈진 타이다)을 비롯해 지난 시즌 중국 프로리그에서 돌풍을 일으킨 옌볜 소속의 지충국, 지문일, 최민, 그리고 고준익(허베이)이 그 주인공들이다.

 이탈리아 출신 명장 마르첼로 리피 중국 대표팀 감독은 대표팀 인재 풀을 넓히기 위해 이번 대표팀에 새 얼굴을 대거 뽑았다. 중국 언론들은 이번 대표팀을 역대 가장 젊은 팀으로 평가한다. 특히 고준익은 그 젊은 팀에서도 막내인 1995년생 3명 중 1명이다.

 고준익은 축구인의 피를 타고났다. 아버지 고종훈 씨(52)는 1990년대 중국 대표선수를 지냈다. 중국이 준우승을 차지했던 1994년 히로시마 아시아경기 대표팀의 주축 멤버다. 당시 소속팀(지린)이 2부 리그에 머물러 있었지만 고 씨 실력은 가려지지 않았다. 13억 중국 인구 중 조선족이 차지하는 비율은 1.5% 정도. 한집에서 2대에 걸쳐 대표선수가 나온 건 조선족 축구계에서 처음 있는 일이다.

 “열심히 해서 자기 힘으로 대표팀에 발탁되었으니 기쁩니다. 민족이 다르니까 (선발에) 장애가 있을 거라 생각하지만 또래 중 제일 (공을) 잘 차면 실력을 인정해 줍니다.”

 전화기 너머 고 씨의 목소리는 담담하면서도 자부심이 묻어났다. 고 씨는 아들의 미래를 체계적으로 준비했다.


 “유소년 팀의 감독, 코치 월급을 보장해 주지 않으니까 은퇴 선수들이 축구학교로 가려고 안 합니다. 축구 선수 출신이 아닌 지도자가 있는 곳이 아직도 많아요. 내가 보기에는 한국, 일본과의 차이가 거기서 납니다.”

 고준익은 유소년 시절 고향인 옌볜을 떠나 상하이에서 축구 기초를 배웠다. 중국 축구계에 발이 넓은 아버지 덕분이다. 프로 첫 무대는 일본 2부 리그였다. 이때 배운 컨디션 관리, 훈련 방식 등은 지금 요긴한 자산이 됐다.

 “덩치나 힘, 기술 면에서 요즘 한국 선수가 중국 선수에 우세인 게 없습니다. 하지만 한국 선수들은 후반 40분에도 펄펄 뜁니다. 조선족 선수들도 한국과 매한가지입니다. 작년에 옌볜 팀도 체력이 관건인 여름에 좋은 성적을 냈습니다.”

 조선족의 강인한 정신력을 바탕으로 고준익은 지난해 허베이로 임대 이적해 주전으로 뛰었다. 투지 넘치는 플레이 스타일은 아버지에게서 물려받았다. 큰 키(186cm)를 바탕으로 중앙수비수와 수비형 미드필더를 오간다. 시즌 중반에 부임한 마누엘 페예그리니 감독의 인정을 받아 올 시즌 완전 이적에 성공했다.

 중국 22세 이하 대표팀의 주축이기도 한 고준익의 꿈은 중국에 머물러 있지 않다. 고종훈 씨는 “부모의 욕심으로는 아들이 유럽으로 진출하길 바란다. 한국, 일본 선수도 많이 나가 있지 않나. 그 무대에서 실력을 겨룰 수 있기를 바란다”라고 소망을 밝혔다.

 유럽 진출이란 원대한 꿈이 실현될 수 있을까. 10일 시작하는 중국과 아이슬란드의 평가전이 그 첫 시험 무대다.

동아일보 장치혁 기자

뉴스조회 이용자 (연령)비율 표시 값 회원 정보를 정확하게 입력해 주시면 통계에 도움이 됩니다.

남성 85%
10대 0%
20대 10%
30대 45%
40대 30%
50대 0%
60대 0%
70대 0%
여성 15%
10대 0%
20대 0%
30대 10%
40대 5%
50대 0%
60대 0%
70대 0%

네티즌 의견

첫 의견을 남겨주세요. 0 / 300 자

- 관련 태그 기사

관심 많은 뉴스

관심 필요 뉴스

모이자114

추천 많은 뉴스

댓글 많은 뉴스

1/3
2019년 中 상업위성 40여개  발사

2019년 中 상업위성 40여개 발사

(흑룡강신문=하얼빈) 중국항공과학기술그룹유한회사가 일전 베이징에서 "중국우주항공과학기술 청서(2019)"를 발표했다. 청서에 의하면 현재 중국은 상업위성 분야에서 강한 발전 추세를 보이고 있다. 2019년 중국에서 연구제조하고 발사한 상업위성은 통신, 원격 탐지

심무신구 제1회 '매력심무, 빙설성연' 빙설축제가 금풍만에서 개막

심무신구 제1회 '매력심무, 빙설성연' 빙설축제가 금풍만에서 개막

(흑룡강신문=하얼빈) 일전에 심무신구 제1회 '매력심무, 빙설성연'(魅力沈抚、冰雪盛宴) 빙설축제가 금풍만에서 개막되였다는 소식을 접하고 필자는 1월18일 점심, 리석경제구 금풍만광장을 찾아갔다. 주관측의 책임자는 “이번 빙설축제는 진일보로 광대한 시민들의 빙

칭다오조선족기업협회, 조직의 합법화와 경제창출 두마리 토끼 잡는다

칭다오조선족기업협회, 조직의 합법화와 경제창출 두마리 토끼 잡는다

2020년 시무식 및 회장단회의 개최 (흑룡강신문=하얼빈) 이계옥 특약기자 = 칭다오조선족기업협회 11기 회장단은 1월 19일 청양구 시얼뚠환펑호텔(希尔顿欢朋酒店)2층에서 시무식 및 사업계획 좌담회를 개최했다. 이날 회의에는 배철화 회장을 비롯한 회장단 성원 40여

모이자 소개|모이자 모바일|운영원칙|개인정보 보호정책|모이자 연혁|광고안내|제휴안내|제휴사 소개
기사송고: news@moyiza.kr
Copyright © Moyiza.kr 2000~2020 All Rights Reserved.
모이자 모바일
광고 차단 기능 끄기
광고 차단 기능을 사용하면 모이자가 정상적으로 작동하지 않습니다.
모이자를 정상적으로 이용하려면 광고 차단 기능을 꺼 두세요.
광고 차단 해지방법을 참조하시거나 서비스 센터에 글을 남겨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