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이자 앱 | | 모바일버전
뉴스 > 스포츠 > 축구
  • 작게
  • 원본
  • 크게

[속보]칼 빼든 중국 축구, 외인 출전 3명으로 제한

[기타] | 발행시간: 2017.01.15일 23:43

ⓒAFPBBNews = News1

결국 중국축구협회가 칼을 빼들었다.

중국 슈퍼리그 선수 출전 규정이 확 바뀌었다. 중국축구협회는 15일(한국시각) 각 구단에 개정된 선수단 관리 규정을 전달, 올 시즌부터 적용하기로 했다. 시나스포츠 등 중국 현지 언론에 따르면 '팀당 출전명단에 23세 이하 선수 2명을 의무적으로 포함시키고, 그 중 1명은 무조건 선발 라인업에 포함시켜야 한다는 규정이 신설됐다'고 전했다. 이 규정은 K리그가 지난 2013년부터 시행 중인 '23세 이하 의무 출전 규정'을 그대로 본뜬 것으로 보인다.

외국인 선수 제한 규정은 더 충격적이다. 아시아축구연맹(AFC)의 아시아쿼터 규정(외국인 선수 3명에 AFC 회원국 선수 1명 추가)과는 별도의 '로컬룰'을 적용키로 했다. 시나스포츠는 '아시아쿼터 제도와 관계없이 경기당 외국인 선수 출전한도(선발-교체 포함)는 3명으로 제한한다'고 전했다. 그동안 슈퍼리그는 외국인 선수 4명에 아시아쿼터 1명까지 5명이 리그에 모두 출전할 수 있었다. '외국인 5명 보유' 규정은 그대로 유지되지만 출전 한도가 3명으로 제한이 걸린 것이다.

과열경쟁이 화를 부채질 했다. 중국은 2018년 러시아월드컵 아시아지역 최종예선에 야심차게 나섰으나 무승(2무3패)에 그치면서 본선 출전의 꿈이 희박해지고 있다. 이런 와중에 슈퍼리그가 겨울 이적시장에서 천문학적인 돈을 써가면서 유럽-남미 스타급 선수 모으기에 열을 올리자 내부에선 '국내 선수 육성에 반한다'는 비판의 목소리가 커졌다. 슈퍼리그 발전을 통해 궁극적으로 세계 축구계의 중심에 서겠다는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의 '축구굴기'와 '차이나머니'로 대변되는 슈퍼리그의 돈잔치는 엇박자를 낼 수밖에 없었다. 슈퍼리그가 비정상적인 방향으로 발전해 나아가자 결국 '국가 차원의 개입'에 나선 셈이다.

이같은 제한 규정으로 한국인 선수들이 최대 피해자가 될 전망이다. 외국인 선수 출전 규정이 대폭 줄어들면서 '몸값 높은' 선수들이 전면에 설 수밖에 없게 됐다. 그동안 아시아쿼터로 중국 무대를 누볐던 한국 선수들은 '아시아챔피언스리그(ACL) 출전용'으로 전락할 위기에 놓였다.

각 팀의 희비도 엇갈릴 전망이다. 그동안 광저우 헝다, 상하이 상강 등 슈퍼리그 상위권 팀 대부분이 '빅네임 영입'으로 몸집을 불려 왔다. 23세 이하 유소년 선수 발굴 작업은 사실상 '제로베이스'다. 당장 새 시즌 전까지 규정을 충족하기 위해 발등에 불이 떨어질 전망이다. K리그와 마찬가지로 23세 이하 선수들의 가치가 수직 상승하면서 몸값이 비정상적으로 상승하는 부작용에 대한 우려가 나오고 있다. 반면 항저우 그린타운 등 수 년 전부터 유소년 육성을 시도했던 구단들은 규정 충족 뿐만 아니라 '선수 장사'로 이득을 취할 전망이다.


박상경 기자 ppark@sportschosun.com

출처: 스포츠조선

뉴스조회 이용자 (연령)비율 표시 값 회원 정보를 정확하게 입력해 주시면 통계에 도움이 됩니다.

남성 95%
10대 0%
20대 14%
30대 48%
40대 33%
50대 0%
60대 0%
70대 0%
여성 5%
10대 0%
20대 5%
30대 0%
40대 0%
50대 0%
60대 0%
70대 0%

네티즌 의견

첫 의견을 남겨주세요. 0 / 300 자

- 관련 태그 기사

관심 많은 뉴스

관심 필요 뉴스

눈강은 대흥안령 이륵호리산(伊勒呼里山)의 중간에서 줄곧 남하하여 치치할시 서북부를 거쳐 강심도를 품에 꼭 안고 있다. 이 강심도가 바로 '눈강의 명주', '학성 도화원'이라는 아름다운 명성을 가진 명월도이다. 인적이 드문 자연섬에서 도시문화관광의 명함장으로
1/3
모이자114

추천 많은 뉴스

댓글 많은 뉴스

1/3
장백산기슭, 무명도로들에 이름이 생겨났다

장백산기슭, 무명도로들에 이름이 생겨났다

현재, 안도현에는 도합 200여개 행정촌(사회구역)이 있는데 장기간 많은 농촌 도로와 골목에‘이름이 없는’ 현상이 존재하여 백성들의 도로 검색과 택배 물류에 불편을 초래했다. 이에 대비해 안도현민정국은 올들어 현대화 향촌지명 관리봉사체계를 힘써 구축하고 ‘향촌

연길공원 화려한 꽃들이 만발, 관광객들 꽃바다 속에서 방긋

연길공원 화려한 꽃들이 만발, 관광객들 꽃바다 속에서 방긋

최근, 꽃피는 계절이 되자 연길인민공원은 알록달록한 형형색색의 꽃들이 만발하여 향기 머금은 여름꽃의 매력을 한껏 발산하고 있다. 함박꽃이며 개나리꽃들이 울굿불긋 각양각색으로 피여난 꽃바다 속에서 연길공원은 사진을 남기면서 행복한 웃음을 짓는 방문객들로

연길시공안국, 사회구역 경무관리 새 모식 가동

연길시공안국, 사회구역 경무관리 새 모식 가동

6월 19일 오전 9시, 연길시공안국과 연길시 신흥가두 ‘1구 1경 3장제’ 사회구역 경찰업무 관리모식 시범 가동식이 신흥가두 신흥광장에서 열렸다. 연길시공안국 대표, 신흥가두 대표, 민창사회구역 각 분야 경찰업무팀 대표, 10가구 련방대장 대표 및 일부 사회구역 주

모이자 소개|모이자 모바일|운영원칙|개인정보 보호정책|모이자 연혁|광고안내|제휴안내|제휴사 소개
기사송고: news@moyiza.kr
Copyright © Moyiza.kr 2000~2024 All Rights Reserved.
모이자 모바일
광고 차단 기능 끄기
광고 차단 기능을 사용하면 모이자가 정상적으로 작동하지 않습니다.
모이자를 정상적으로 이용하려면 광고 차단 기능을 꺼 두세요.
광고 차단 해지방법을 참조하시거나 서비스 센터에 글을 남겨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