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이자 앱 | | 모바일버전
뉴스 > 스포츠 > 축구
  • 작게
  • 원본
  • 크게

고준익·지충국, 中축구 국가대표 발탁…한국전 나올까

[조글로미디어] | 발행시간: 2017.01.26일 14:35
(서울=연합뉴스) 강성철 기자 = 중국축구협회가 최근 발표한 국가대표 소집 명단에 조선족 출신으로 중국 슈퍼리그 소속인 화북화하팀의 고준익과 연변부덕팀의 지충국 선수가 포함됐다.

이 명단은 오는 3월 23일로 예정된 러시아월드컵 아시아 최종예선 한국전에 출전할 선수들로 구성한 것이어서 특별히 관심이 쏠린다. 두 선수는 지난 10∼15일 국제 A매치로 열린 '2017 중국컵'에서 국가대표로 뛰었고 이번에 다시 발탁됐다.

3월 23일로 예정된 러시아월드컵 아시아 예선 한국전을 대비해 중국축구협회가 최근 발표한 국가대표에 발탁된 조선족 출신의 고준익(사진 좌측)과 지충국


대표팀에서 가장 나이가 어린 1995년생으로 일본 프로 2부리그 출신의 중앙 수비수인 고준익은 1990년대 중국 국가대표를 지냈던 고종훈 씨의 아들이다.

고 씨는 중국이 준우승을 차지했던 1994년 히로시마아시안게임 대표팀의 주축멤버로 활약했다.

조선족 사회에서는 대를 이어 중국 축구 국가대표로 발탁된 첫 사례가 나왔다며 반기는 분위기라고 한다.

수비형 미드필더인 지충국은 슈퍼리그 2016시즌에서 23경기에 출전해 4차례 공격도움과 1득점을 올리는 활약으로 협회 관계자의 높은 점수를 받아 선발됐다.

이들은 오는 2월 9일부터 시작되는 대표팀 집중훈련 캠프에 합류해 본격적으로 팀워크를 맞출 예정이다.

뉴스조회 이용자 (연령)비율 표시 값 회원 정보를 정확하게 입력해 주시면 통계에 도움이 됩니다.

남성 91%
10대 0%
20대 3%
30대 50%
40대 38%
50대 0%
60대 0%
70대 0%
여성 9%
10대 0%
20대 0%
30대 6%
40대 3%
50대 0%
60대 0%
70대 0%

네티즌 의견

첫 의견을 남겨주세요. 0 / 300 자

- 관련 태그 기사

관심 많은 뉴스

관심 필요 뉴스

모이자114

추천 많은 뉴스

댓글 많은 뉴스

1/3
[천하종횡]한일관계 재차 소용돌이 속으로, 이번엔 왜?

[천하종횡]한일관계 재차 소용돌이 속으로, 이번엔 왜?

요즈음 력사적 문제로 좀처럼 진정되지 않던 한국과 일본이 재차 충돌했다. 일각에서는 두 나라간에 새로운 외교와 경제전이 폭발할 수도 있다고 분석했다. 그럼 그 원인은 무엇일가? 2018년 10월 30일, 한국 근로자 배상청구안이 승소했다. 강제징용 로동자 배상안건에

8월 15일은 일본이 무조건 투항을 선포한 날

8월 15일은 일본이 무조건 투항을 선포한 날

1945년 8월 14일, 일본정부는 미국, 영국, 쏘련, 중국 등 4개 나라를 조회하고 〈포츠담 선언〉을 접수한다고 선포했다. 8월 15일, 일본 천황 히로히토는 라지오를 통해 일본이 무조건 투항한다고 정식으로 선포했다. 사진은 1945년 9월 9일 오전 9시 남경에 위치한 중

조립견 미국 부장을 향해 호되게 직설

조립견 미국 부장을 향해 호되게 직설

8월 12일, 외교부 대변인 조립견은 정례 기자회견을 사회했다. 회의에서 기자는 다음과 같이 질문했다. 미국 위생및공공봉사부 부장 에이자(阿扎)는 11일, 대만대학에서 연설을 했다. 연설에 내용을 보면 중국 공산당은 세계에 전염병에 대해 경고 및 공동 예방 할 기

모이자 소개|모이자 모바일|운영원칙|개인정보 보호정책|모이자 연혁|광고안내|제휴안내|제휴사 소개
기사송고: [email protected]
Copyright © Moyiza.kr 2000~2020 All Rights Reserved.
모이자 모바일
광고 차단 기능 끄기
광고 차단 기능을 사용하면 모이자가 정상적으로 작동하지 않습니다.
모이자를 정상적으로 이용하려면 광고 차단 기능을 꺼 두세요.
광고 차단 해지방법을 참조하시거나 서비스 센터에 글을 남겨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