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이자 앱 | | 모바일버전
뉴스 > 경제 > 국제경제
  • 작게
  • 원본
  • 크게

"바꿔야 산다"…재계에 부는 혁신 바람

[온바오] | 발행시간: 2017.02.28일 20:07

재계에 부는 혁신 바람 / 연합뉴스TV(YonhapnewsTV)

[앵커]

최순실 게이트' 사태로 삼성그룹이 미래전략실을 해체하는 등 재계에 준법과 윤리의식을 바탕으로 한 혁신 바람이 불고 있습니다.

폐쇄적인 경영에서 벗어나 계열사 중심의 투명한 경영을 하겠다고 나선 것인데요.

이번에는 제대로 된 혁신이 이뤄질 수 있을지 관심이 모입니다.

화려한 공언 뒤 남은 과제는 실천이라는 것을 꼭 기억해야 할 것 같습니다.

정주희 기자입니다.

[기자]

최순실 게이트로 '정경유착'의 오명을 쓴 기업들이 '도덕 기업'으로 거듭나기 위해 몸부림치고 있습니다.

가장 먼저 투명 경영 청사진을 밝힌 곳은 롯데그룹.

그룹 본사격인 정책본부를 '경영혁신실'과 '준법경영'부분 으로 나누면서 컨트롤타워에 쏠려있던 힘을 분산시켰습니다.

[신동빈 / 롯데그룹 회장] "그룹 정책본부를 전면 쇄신하겠습니다. 계열사를 지원하는 역할 중심으로 조직을 축소 재편하고…"

곧바로 재계 1위 삼성그룹도 혁신에 가세하면서 그룹의 두뇌 역할을 해온 미래전략실 해체와 계열사 중심의 자율경영을 골자로 한 쇄신안을 발표했습니다.

최악의 위기에 창립 이후 한번도 해보지 않은 도전에 나선 것입니다.

CJ그룹도 이재현 회장의 복귀를 계기로 조직 개편을 단행하고 준법 시스템까지 손 볼 것이란 관측이 나옵니다.

부패 단체로 낙인 찍힌 전국경제인연합회도 새로운 회장단 출범과 동시에 혁신을 담당하는 테스크포스를 출범시켰습니다.

또 다른 경제단체 대한상공회의소도 지난 24일 윤리경영 실천과 정치적 중립의무 준수를 결의했습니다.

여기에 산업은행과 수출입은행 등 국책은행들까지 '투명 경영'을 혁신안으로 채택했습니다.

윤리적인 기업만이 백년대계를 이룰 수 있다는 재계의 자성의 목소리가 어느때보다도 커지고 있습니다.

이번에는 기업들이 진정한 혁신을 이룰 수 있을지 국민들의 이목이 집중되고 있습니다.

연합뉴스TV 정주희입니다.

뉴스조회 이용자 (연령)비율 표시 값 회원 정보를 정확하게 입력해 주시면 통계에 도움이 됩니다.

남성 67%
10대 0%
20대 17%
30대 33%
40대 0%
50대 17%
60대 0%
70대 0%
여성 33%
10대 0%
20대 0%
30대 0%
40대 17%
50대 0%
60대 17%
70대 0%

네티즌 의견

첫 의견을 남겨주세요. 0 / 300 자

- 관련 태그 기사

관심 많은 뉴스

관심 필요 뉴스

브브걸 멤버였던 유정이 '브브걸'을 탈퇴하는 심경을 전해 화제가 되고 있다. 지난 22일, 유정은 탈퇴 심경을 전하며 "워너뮤직코리아와의 계약이 종료됨과 동시에 브브걸이 아닌 남유정으로 활동하게 됐다"고 전했다. 그녀는 "같이 약속한 게 많은데 이야기를 모두 드
1/3
모이자114

추천 많은 뉴스

댓글 많은 뉴스

1/3
"1억 있어도 생활비 안 줘" 고딩엄빠4, 만삭 아내 눈물에 서장훈 '대노'

"1억 있어도 생활비 안 줘" 고딩엄빠4, 만삭 아내 눈물에 서장훈 '대노'

사진=나남뉴스 와이프에게는 필요한 신발 한 켤레 사주지 않고 친구들에게는 술자리 비용을 턱턱 내는 고딩엄빠 남편의 모습에 서장훈이 분노했다. 오는 24일 방송하는 MBN '어른들은 모르는 고딩엄빠4' 38회에서는 김지은, 김정모 청소년 부부가 출연한다. 극과 극 통

"몰라보게 달라졌네" 장영란, 6번째 눈 성형수술에 아들 '외면' 상처

"몰라보게 달라졌네" 장영란, 6번째 눈 성형수술에 아들 '외면' 상처

사진=나남뉴스 방송인 장영란이 6번째 눈 성형수술을 받은 뒤 자녀들의 솔직한 반응을 전해 눈길을 끌었다. 지난 22일 장영란의 유튜브 채널 'A급 장영란'에서는 한의사 남편 한창과 두 자녀와 외식에 나선 장영란의 모습이 담겼다. 공개된 영상 속 장영란은 아이들이

하이브 CEO, 어도어 사태에 "회사 탈취 기도가 명확하게 드러나"

하이브 CEO, 어도어 사태에 "회사 탈취 기도가 명확하게 드러나"

하이브 CEO, 어도어 사태에 "회사 탈취 기도가 명확하게 드러나"[연합뉴스] 박지원 하이브 CEO(최고경영자)가 민희진 어도어 대표를 두고 불거진 사태와 관련해 "회사는 이번 감사를 통해 더 구체적으로 (진상을) 확인한 후 조처를 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23일 가

모이자 소개|모이자 모바일|운영원칙|개인정보 보호정책|모이자 연혁|광고안내|제휴안내|제휴사 소개
기사송고: news@moyiza.kr
Copyright © Moyiza.kr 2000~2024 All Rights Reserved.
모이자 모바일
광고 차단 기능 끄기
광고 차단 기능을 사용하면 모이자가 정상적으로 작동하지 않습니다.
모이자를 정상적으로 이용하려면 광고 차단 기능을 꺼 두세요.
광고 차단 해지방법을 참조하시거나 서비스 센터에 글을 남겨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