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이자 앱 | | 모바일버전
뉴스 > 연예 > 스타
  • 작게
  • 원본
  • 크게

[엑's 이슈] '악플러 경고' 이국주vs '이국주 저격' 온시우, 여전히 시끌

[기타] | 발행시간: 2017.03.20일 07:21

[엑스포츠뉴스 오수정 기자] 악플러들을 향해 경고한 이국주와 그런 이국주를 저격한 온시우가 온라인을 뜨겁게 달구고 있다.

지난 19일 이국주는 MBC '우리 결혼했어요' 방송 후 자신을 향한 쏟아지는 인신공격성 악성 댓글을 캡처한 사진을 게재하면서 "너희 되게 잘생겼나 봐. 너희가 100억 줘도 나도 너희랑 안 해. 슬리피 걱정하기 전에 너희 걱정해. 다 캡처하고 있다. 가만히 있지는 않을 것"이라며 악플러들을 상대로 법적으로 강경하게 대응하겠다는 의사를 밝혔다.

하지만 이를 접한 배우 온시우는 이국주의 악플러 강경대응 의사가 담긴 기사를 링크한 페이스북 댓글란에 "댓글로 조롱당하니까 기분 나쁜가요? 당신이 공개석상에서 성희롱한 남자연예인들 어땠을까요? 대놓고 화낼 수도 없게 만드는 자리에서 씁쓸히 웃고 넘어갔을 그 상황. 이미 고소 열번은 당하고도 남았을 일인데 부끄러운줄이나 아시길"이라고 꼬집었다.

그동안 이국주가 방송을 통해 웃음을 준다는 이유로 함께 출연한 남자 연예인들에게 사전에 합의하지 않은 기습 스킨십을 하는 등의 돌발 행동을 지적한 것.

온시우의 이같은 발언이 전해지자 그동안 온라인 상에서 떠돌던 이국주의 '성희롱' 행동이 다시금 화제로 떠올랐다. 네티즌들은 이국주가 함께 출연한 상대 남성에게 뽀뽀를 하고, 엉덩이를 만지면서 그를 평가했던 무례한 행동을 다시금 꼬집으면서 온시우의 발언을 "사이다"라고 평하는 반면, 인신공격성 댓글에 경고한 이국주에게 성희롱 논란으로 대응한 것은 적절치 않았다는 반응도 따르고 있다.

이와 함께 현재 온시우의 인스타그램에는 그가 데뷔한지 얼마 되지 않은 신인배우라는 점을 꼬집으면서 '노이즈 마케팅'이라고 지적, "이번 일로 이름은 제대로 알리셨다"며 비꼬는 반응도 상당하다.

이미 하루가 지났지만 여전히 악플러들을 향해 경고한 이국주와, 그런 이국주를 저격한 온시우의 행동에 대한 네티즌들의 갑론을박은 계속되면서 여전히 화제의 중심에 서 있다.

nara777@xportsnews.com / 사진 = 엑스포츠뉴스DB, 온시우 인스타그램

엑스포츠뉴스

뉴스조회 이용자 (연령)비율 표시 값 회원 정보를 정확하게 입력해 주시면 통계에 도움이 됩니다.

남성 83%
10대 0%
20대 0%
30대 67%
40대 17%
50대 0%
60대 0%
70대 0%
여성 17%
10대 0%
20대 17%
30대 0%
40대 0%
50대 0%
60대 0%
70대 0%

네티즌 의견

첫 의견을 남겨주세요. 0 / 300 자

- 관련 태그 기사

관심 많은 뉴스

관심 필요 뉴스

'신랑수업'에 출연하고 있는 배우 서윤아가 김동완의 악성 팬으로부터 받은 충격적인 수준의 악성 메시지를 공개해 화제가 되고 있다. 지난 12일, 서윤아는 자신의 SNS 스토리를 통해서 신화 김동완의 팬으로 받은 도 넘은 악성 메시지를 공개했다. 서윤아에게 입에 담
1/3
모이자114

추천 많은 뉴스

댓글 많은 뉴스

1/3
“아픈 줄도 몰라” 배우 오윤아 갑상선암 투병 고백

“아픈 줄도 몰라” 배우 오윤아 갑상선암 투병 고백

배우 오윤아(43) 레이싱모델 출신의 배우 오윤아(43)가 방송을 통해 13년 전에 갑상선암으로 투병했던 사실을 고백한다. 특히 오윤아는 갑상선암으로 투병했을 당시 약 6개월 동안 말을 하지 못했었다고 털어놓으면서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오윤아는 4월 15일(월) 오후

“입대합니다” NCT 태용 현역 입대, 삭발 사진 공개

“입대합니다” NCT 태용 현역 입대, 삭발 사진 공개

보이그룹 NCT의 멤버 태용 보이그룹 NCT의 멤버 태용(28)이 오늘 현역으로 입대했다. 태용의 입대는 NCT 멤버 가운데 처음이다. NCT의 소속사 SM엔터테인먼트에 따르면 태용은 4월 15일(월) 오전, 해군 현역으로 입대하기 위해 신병 교육대에 입소했다. 안전사고 예방

청화대학, 반도체 령역에서 중요한 돌파 취득!

청화대학, 반도체 령역에서 중요한 돌파 취득!

11일, 청화대학에서 료해한 데 따르면 대규모 광전스마트계산 난제에 비추어 청화대학 전자공학과 부교수 방로 연구팀, 자동화학과 대경해 원사 연구팀은 전통적인 전자심도계산공식을 버리고 다른 방법을 개척했다고 한다. 그들은 분산식 광도계산구조를 최초로 창조하

모이자 소개|모이자 모바일|운영원칙|개인정보 보호정책|모이자 연혁|광고안내|제휴안내|제휴사 소개
기사송고: news@moyiza.kr
Copyright © Moyiza.kr 2000~2024 All Rights Reserved.
모이자 모바일
광고 차단 기능 끄기
광고 차단 기능을 사용하면 모이자가 정상적으로 작동하지 않습니다.
모이자를 정상적으로 이용하려면 광고 차단 기능을 꺼 두세요.
광고 차단 해지방법을 참조하시거나 서비스 센터에 글을 남겨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