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이자 앱 | | 모바일버전
뉴스 > 정치 > 조선
  • 작게
  • 원본
  • 크게

北, 탈북 가족 감시 강화…“인원 늘리고 지인·친척에 감시 시켜”

[온바오] | 발행시간: 2017.10.13일 03:08

데일리엔케이 | 강미진 기자

북한 당국이 최근 이탈 가능성을 원천적으로 차단하기 위해 탈북 가족에 대한 공안기관의 감시 체계를 강화했다. 감시 인원을 2명에서 7명으로 늘렸을 뿐만 아니라 담당자들이 자주 집으로 직접 찾아와 위협을 가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양강도 소식통은 12일 데일리NK와의 통화에서 “최근 (당국이) 일부 배신자가 남조선(한국) 텔레비전에서 우리(북한)에 대한 중상모략에 앞장서고 있다며 이들 가족에 대한 감시를 강화했다”면서 “보통 2명이 교대로 감시를 했는데, 지금은 같은 시간대에도 여러 명이 감시할 수 있도록 인원을 7명으로 늘렸다”고 말했다.

소식통은 이어 “감시망에 들어간 주민들은 하루에도 여러 사람들이 주위를 맴돌고 있어 자유롭게 시장 활동을 하지 못하고 있다”면서 “일부 보위원은 노골적으로 ‘출석부를 만들어놔야겠다’는 식의 살벌한 농담도 내뱉으면서 탈북민 가족들을 괴롭히고 있다”고 덧붙였다.

소식통에 따르면, 혜산시의 한 탈북 가정에 최근 담당 보위원과 보안원(경찰)이 동시에 방문해서 느닷없이 술판을 벌였다. 그러다 취중에 “감시인원이 늘었기 때문에 둘이 같은 시간대에 들이닥치는 이런 일도 발생한 것’이라는 말도 나왔다고 한다. 이런 말은 시장을 통해 퍼졌다.

여기서 북한 당국은 이 같은 소문을 차단하려는 움직임보다는 오히려 그냥 놔뒀다. 일종의 공포 확산 전략이다.

소식통은 “한 가정을 대상으로 7명이 감시하니 누가 프락치인지 분간하기 어려울 정도다”면서 “감시받는 주민들은 혼란 속에서 시달릴 수밖에 없는 것”이라고 말했다.

또한 해당 보위부는 주민들에 대한 감시를 하는 과정에 자그마한 이상행동이라도 발견을 바로 협박을 가한다고 한다. 뇌물 갈취를 노린 행동이다.

특히 사법 당국의 비인간적인 처사는 여기서 그치지 않는다. 이와 관련, 소식통은 “일부 가정에 대해서는 주변의 가까운 지인 혹은 친척을 포섭해 감시인원을 구축하기도 한다”면서 “누구도 믿지 못하게 만들어 고립시키려는 의도”라고 지적했다.

주민들 반응에 대해 소식통은 “공작원을 많이 만들어 내는 모습에서 불안감이 느껴진다는 평가가 많다”고 소개했다. 이어 그는 “일부 주민들은 ‘매일 감시를 해봐야 나올 게 아무 것도 없다’는 말로 감시 자체를 비웃기도 한다”고 부연했다.

뉴스조회 이용자 (연령)비율 표시 값 회원 정보를 정확하게 입력해 주시면 통계에 도움이 됩니다.

남성 67%
10대 0%
20대 6%
30대 31%
40대 17%
50대 6%
60대 8%
70대 0%
여성 33%
10대 0%
20대 3%
30대 25%
40대 0%
50대 3%
60대 3%
70대 0%

네티즌 의견 1

의견을 남겨주세요. 0 / 300 자
3대째 인민들을 쫄쫄 굶기면서 그지옥을
떠날 마음 없는 인간이 정신나갔지.
정상적인 사유만 있다면 떠나고 싶겠지.
답글 (0)

- 관련 태그 기사

관심 많은 뉴스

관심 필요 뉴스

사진=나남뉴스 레전드 시트콤 '세 친구'의 주역이었던 윤다훈이 이동건과 만나 기러기 아빠 근황을 공개했다. 최근 방송한 SBS '미우새'에서는 윤다훈이 오랜만에 출연해 오랜 인연 이동건과 만남을 가졌다. 윤다훈은 "7년째 기러기 아빠, 할아버지로 지내고 있다. 큰
1/3
모이자114

추천 많은 뉴스

댓글 많은 뉴스

1/3
"왜 피해자 행세하냐" 최병길PD, 전처 서유리 저격 '억울하다' 고백

"왜 피해자 행세하냐" 최병길PD, 전처 서유리 저격 '억울하다' 고백

사진=나남뉴스 방송인 서유리와 이혼 소식을 알리면서 충격을 주었던 최병길 PD가 억울하다는 입장을 밝혔다. 이날 19일 최병길 PD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참고만 있으려니 내 앞길을 계속 가로막는다"라며 "싸우고 싶진 않지만 내 상황이 너무 좋지 않으니 최소한 방

"술 마셔도 무죄" 김호중, '이창명 음주 사건' 혐의 입증 어렵다 왜?

"술 마셔도 무죄" 김호중, '이창명 음주 사건' 혐의 입증 어렵다 왜?

사진=나남뉴스 뺑소니 혐의를 받고 있는 트로트 가수 김호중이 국과수에서 음주 소견을 받았음에도 무죄 가능성이 제기돼 논란을 가중시키고 있다. 현재까지 김호중이 접촉사고를 일으키기 전 술을 마신 것으로 의심되는 정황이 계속해서 포착되고 있다. 먼저 지난 17

미니영화 《결혼등기》...황혼재혼에 대한 사색의 여운

미니영화 《결혼등기》...황혼재혼에 대한 사색의 여운

연변영화드라마애호가협회에서 올들어 네번째 작품으로 내놓은 미니영화 《결혼등기》가 5월16일 오전 연길한성호텔에서 시영식을 가졌다. 연변영화드라마협회 부회장 김기운이 감독을 맡고 전영실이 극본을 쓴 미니영화 《결혼등기》는 리혼한 부모의 재혼을 둘러싸고

모이자 소개|모이자 모바일|운영원칙|개인정보 보호정책|모이자 연혁|광고안내|제휴안내|제휴사 소개
기사송고: news@moyiza.kr
Copyright © Moyiza.kr 2000~2024 All Rights Reserved.
모이자 모바일
광고 차단 기능 끄기
광고 차단 기능을 사용하면 모이자가 정상적으로 작동하지 않습니다.
모이자를 정상적으로 이용하려면 광고 차단 기능을 꺼 두세요.
광고 차단 해지방법을 참조하시거나 서비스 센터에 글을 남겨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