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이자 앱 | | 모바일버전
뉴스 > 경제 > 부동산
  • 작게
  • 원본
  • 크게

뉴질랜드 "주택은 민감 자산..내년 초부터 외국인 매입금지"

[기타] | 발행시간: 2017.11.01일 09:24
내년 초부터는 뉴질랜드에서 외국인들이 집을 살 수 없게 될 전망이다.

뉴질랜드 언론들은 정부가 외국인들의 주택 매입을 금지하는 법안을 올해 안에 마련하고 내년 초부터 시행에 들어가려 하고 있다고 31일 밝혔다.

재신더 아던 총리는 이날 각료회의 후 가지 기자회견에서 주택을 민감한 자산으로 분류해 외국인들의 매입을 금지하는 내용의 외국인 투자법 개정안을 올 크리스마스까지 국회에 상정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아던 총리는 이럴 경우 대부분의 자유무역협정이나 환태평양경제동반자협정(TPP)에 영향을 주지 않으면서 외국인 투기자들의 기존 주택 매입을 효율적으로 막을 수 있게 될 것이라고 밝혔다.

뉴질랜드 정부의 이런 정책은 외국인들의 주택 매입으로 가격이 크게 오르면서 뉴질랜드의 주택난이 심화하고 있다는 판단에 따른 것이다.

아던 총리는 "정부는 기존 주택을 민감한 자산으로 분류하는 외국인 투자법 개정안을 도입할 것"이라며 "과거 국민당 정부는 외국인 투기자들을 뉴질랜드인들보다 우선시했으나 우리는 뉴질랜드인과 뉴질랜드의 최대 이익을 보호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외국인 투자법 개정안이 올 크리스마스까지 국회에 상정되면 내년 초에는 국회를 통과하게 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새 법안이 시행되면 영주권이나 시민권이 없는 사람은 뉴질랜드에서 주택을 살 수 없게 된다. 다만 호주 시민권자는 상호호혜주의 원칙에 따라 예외를 인정해주기로 했다.

하지만 시민권자나 영주권자가 아니더라도 뉴질랜드에서 땅을 사서 집을 짓는 것은 가능하다.

뉴질랜드에 이미 주택을 소유한 사람들도 법안이 소급 적용되지 않기 때문에 영향을 받지 않는다.

데이비드 파커 무역수출성장 장관은 "여기에 살 권리를 갖고 있으면 집을 살 수 있지만 그렇지 않으면 안 된다"고 말했다.외신

출처: 료녕신문

뉴스조회 이용자 (연령)비율 표시 값 회원 정보를 정확하게 입력해 주시면 통계에 도움이 됩니다.

남성 25%
10대 0%
20대 0%
30대 0%
40대 25%
50대 0%
60대 0%
70대 0%
여성 75%
10대 0%
20대 25%
30대 50%
40대 0%
50대 0%
60대 0%
70대 0%

네티즌 의견

첫 의견을 남겨주세요. 0 / 300 자

- 관련 태그 기사

관심 많은 뉴스

관심 필요 뉴스

'신랑수업'에 출연하고 있는 배우 서윤아가 김동완의 악성 팬으로부터 받은 충격적인 수준의 악성 메시지를 공개해 화제가 되고 있다. 지난 12일, 서윤아는 자신의 SNS 스토리를 통해서 신화 김동완의 팬으로 받은 도 넘은 악성 메시지를 공개했다. 서윤아에게 입에 담
1/3
모이자114

추천 많은 뉴스

댓글 많은 뉴스

1/3
“아픈 줄도 몰라” 배우 오윤아 갑상선암 투병 고백

“아픈 줄도 몰라” 배우 오윤아 갑상선암 투병 고백

배우 오윤아(43) 레이싱모델 출신의 배우 오윤아(43)가 방송을 통해 13년 전에 갑상선암으로 투병했던 사실을 고백한다. 특히 오윤아는 갑상선암으로 투병했을 당시 약 6개월 동안 말을 하지 못했었다고 털어놓으면서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오윤아는 4월 15일(월) 오후

“입대합니다” NCT 태용 현역 입대, 삭발 사진 공개

“입대합니다” NCT 태용 현역 입대, 삭발 사진 공개

보이그룹 NCT의 멤버 태용 보이그룹 NCT의 멤버 태용(28)이 오늘 현역으로 입대했다. 태용의 입대는 NCT 멤버 가운데 처음이다. NCT의 소속사 SM엔터테인먼트에 따르면 태용은 4월 15일(월) 오전, 해군 현역으로 입대하기 위해 신병 교육대에 입소했다. 안전사고 예방

청화대학, 반도체 령역에서 중요한 돌파 취득!

청화대학, 반도체 령역에서 중요한 돌파 취득!

11일, 청화대학에서 료해한 데 따르면 대규모 광전스마트계산 난제에 비추어 청화대학 전자공학과 부교수 방로 연구팀, 자동화학과 대경해 원사 연구팀은 전통적인 전자심도계산공식을 버리고 다른 방법을 개척했다고 한다. 그들은 분산식 광도계산구조를 최초로 창조하

모이자 소개|모이자 모바일|운영원칙|개인정보 보호정책|모이자 연혁|광고안내|제휴안내|제휴사 소개
기사송고: news@moyiza.kr
Copyright © Moyiza.kr 2000~2024 All Rights Reserved.
모이자 모바일
광고 차단 기능 끄기
광고 차단 기능을 사용하면 모이자가 정상적으로 작동하지 않습니다.
모이자를 정상적으로 이용하려면 광고 차단 기능을 꺼 두세요.
광고 차단 해지방법을 참조하시거나 서비스 센터에 글을 남겨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