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이자 앱 | | 모바일버전
뉴스 > 정치 > 국제시사
  • 작게
  • 원본
  • 크게

유엔 안보리, 4년 연속 北 인권 문제 논의..."인권침해 지속"

[온바오] | 발행시간: 2017.12.12일 06:23

유엔 안보리, 4년 연속 北 인권 문제 논의..."인권침해 지속" / YTN

[앵커]

유엔 안전보장이사회가 북한의 인권 상황을 4년 연속 정식 안건으로 다뤘습니다.

안보리는 인권 침해가 지속되고 있음을 규탄하고 북한 당국에 개선을 촉구했는데, 국제사회 차원의 실효적 조치로 이어질지 주목됩니다.

조수현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안보리가 유엔 본부에서 북한의 인권 상황을 정식 안건으로 올려 논의했습니다.

지난 2014년부터 4년 연속 마련된 자리입니다.

알 후세인 유엔인권최고대표는 영상을 통해, 옌차 유엔 정무국 사무차장보는 회의에 직접 참석해 각각 북한의 인권 상황을 상세히 보고했습니다.

회의에서는 북한의 전반적인 인권 유린 실태와 함께 정치범 수용소, 해외 파견 노동자, 탈북자 강제 북송 문제에 대한 지적이 이어졌습니다.

한국인과 한국계 미국인을 비롯한 억류자 문제도 다뤄졌습니다.

안보리 이사국들은 국제사회의 촉구에도 북한에서 인권 침해가 지속되고 있다며 북한 당국에 개선을 거듭 요구했습니다.

[니키 헤일리 / 유엔 주재 미국대사 : 북한 정권의 체계적인 인권 침해와 남용은 북한 주민들이 겪는 고통의 원인일 뿐이 아닙니다. '김정은 체제 유지'라는 하나의 목적을 위한 수단입니다.]

이번 회의는 미국과 영국, 프랑스, 일본 등의 요구로 소집됐습니다.

중국은 개별 국가의 인권 문제를 안보리에서 다루는 것이 부적절하다며 논의 자체를 반대했지만, 안보리는 표결을 통해 15개 이사국 가운데 10개국의 찬성으로 북한 인권 문제를 정식 안건으로 채택했습니다.

YTN 조수현[sj1029@ytn.co.kr]입니다.

뉴스조회 이용자 (연령)비율 표시 값 회원 정보를 정확하게 입력해 주시면 통계에 도움이 됩니다.

남성 100%
10대 0%
20대 0%
30대 60%
40대 40%
50대 0%
60대 0%
70대 0%
여성 0%
10대 0%
20대 0%
30대 0%
40대 0%
50대 0%
60대 0%
70대 0%

네티즌 의견

첫 의견을 남겨주세요. 0 / 300 자

- 관련 태그 기사

관심 많은 뉴스

관심 필요 뉴스

파리생제르맹(PSG) 및 축구선수 이강인의 열혈 팬으로 알려져있던 방송인 파비앙이 근황을 공개했다. 지난 19일 파비앙은 자신의 SNS를 통해서 "많은 사람들이 '너네 나라로 돌아가'라고 해서 돌아왔다"며 한국으로 입국하는 사진을 올렸다. 한국 생활 14년만인 2022년
1/3
모이자114

추천 많은 뉴스

댓글 많은 뉴스

1/3
"편하고 즐거워" 시크릿, 이번에도 3인 모임 '한선화는 어디에?'

"편하고 즐거워" 시크릿, 이번에도 3인 모임 '한선화는 어디에?'

사진=나남뉴스 걸그룹 시크릿 멤버 전효성, 송지은, 정하나(징거)가 오랜만에 한자리에 뭉쳐 팬들의 이목을 끌었다. 이날 20일 전효성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편하고 즐겁고 비 오고"라며 멤버들의 모습이 가득 담긴 사진 여러 장을 공개했다. 그러면서 "조금 늦었지

"한 달 전부터 준비했는데" 리아킴, 스우파2 리더즈 '노쇼 논란' 무슨 일?

"한 달 전부터 준비했는데" 리아킴, 스우파2 리더즈 '노쇼 논란' 무슨 일?

사진=나남뉴스 '스우파2' 리더들이 한 달 전 약속을 잡아놓고 연락도 없이 노쇼, 지각해 인성 논란에 휩싸였다. 지난해 Mnet의 인기 서바이벌 프로그램 '스트릿 우먼 파이터2'에서 인기를 끌었던 댄스팀 리더들이 한자리에 모이기로 약속했다. 한국팀의 리더들은 한 달

“오늘 득남!” 손연재 아들 출산하자마자 1억 원 후원

“오늘 득남!” 손연재 아들 출산하자마자 1억 원 후원

리듬체조 선수 출신의 손연재(29) 리듬체조 선수 출신의 손연재(29)가 오늘 아들을 출산하자마자 산부인과에 1억 원을 후원하며 화제를 모으고 있다. 손연재는 2월 20일(화) 아들을 출산했다. 지난 2022년 결혼식을 올린 지 약 18개월 만에 첫 아이를 출산한 셈이다.

모이자 소개|모이자 모바일|운영원칙|개인정보 보호정책|모이자 연혁|광고안내|제휴안내|제휴사 소개
기사송고: news@moyiza.kr
Copyright © Moyiza.kr 2000~2024 All Rights Reserved.
모이자 모바일
광고 차단 기능 끄기
광고 차단 기능을 사용하면 모이자가 정상적으로 작동하지 않습니다.
모이자를 정상적으로 이용하려면 광고 차단 기능을 꺼 두세요.
광고 차단 해지방법을 참조하시거나 서비스 센터에 글을 남겨주세요.